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허삼관 & 워킹걸 └ 한국영화들



가진 건 없지만 가족들만 보면 행복한 남자 '허삼관'이, 11년간 남의 자식을 키우고 있었다는 기막힌 사실을 알게 되면서 펼쳐지는 웃음과 감동의 코믹휴먼드라마 

중국작가 위화의 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 '허삼관'은 하정우의 두 번째 연출작으로, 오롯이 가족드라마의 양태를 지니고 있다. 앞서 원작은 가열하면서도 지난했던 문화대혁명 시기에 피를 팔아 가족의 생계를 이어나가고, 그 속에서 세 아들과 부인과의 갈등과 화해의 고리를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영화 '허삼관'은 이런 플롯을 그대로 차용하며 충실히 그려낸다. 시대는 1950~60년대로 세팅해 못 먹고 못 살던 시절임에도 풋풋하고 정겨운 공간으로 창출해 그 속에서 허삼관네 가족드라마로 치환된다. 젊은 시절 첫 눈에 반한 옥란에게 물량공세를 펼쳐 결혼에 성공, 11년 후 세 아들을 낳고 살아가던 중, 첫째 일락이 옥란의 첫 남자 하소용의 아들이라는 소문에 허삼관은 고민에 빠지며 갈등한다.

그 시절 아버지 허삼관의 모습은 가부장적인 것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오히려 하소용의 아들이란 사실에 쫌생원에 가까울 정도로 애먼 화만 내고 집안 일에 나 몰라라 한다. 이런 그가 결국 일락을 자신의 아들로 받아들이는 과정이 이야기의 줄기로써 후반부를 장식하는데, 다소 헐겁게 이입이 잘 되지 않는다. 집안에서 심통만 부리던 그가 몇 가지 사건을 계기로 일락을 향한 부성애를 깨닫는 과정이 매끄럽지 않은 것. 하소용이 갑자기 병에 걸리고 일락 또한 비슷한 병에 걸려, 허삼관이 마지막 매혈에 온 힘을 쏟아 살리는 부성애로 정점을 찍는데, 그 무게감에 비해 울림은 덜하다. 초중반까지 코미디의 요소를 살리면서 감동 가족드라마로 급변하는 모양새이긴 해도, 전반적으로 탄탄한 연출 보다는 소소하게 원작의 느낌을 살린 재기만은 엿보인다. 하정우와 하지원의 부부 케미는 나쁘지 않으나, 허옥란 역할은 부수적인 느낌이 들어 아쉽고, 좀 더 허삼관의 심정과 감정 변화를 세세하게 담아내면 어땠을지. 그럼에도 소소한 그 시절의 우화같은 가족드라마로 챙겨볼 만하다.

한줄 평 :
위화의 원작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우리식의 가족드라마로 치환시킨다. 가열하고 웃픈 '매혈 여로' 보다는 첫째 아들과 허삼관이 진정한 부자로 거듭나기 위한 과정에 몰입한다. 다소 헐겁더라도 소소하게 볼만한 우화같은 가족드라마다.





“그것 좀 치워줄래?”
남편과의 섹스보다 업무성과가 좋을 때 쾌감을 느끼는 워커홀릭 ‘보희’(조여정). 직장에서는 최고 에이스, 가정생활은 형편없는 ‘보희’는 승진을 앞둔 중요한 프레젠테이션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러 해고를 당한다. 엎친 데 덮친 격, 집에서 그녀를 기다리는 건 남편의 이별 통보가 담긴 메세지뿐!

“설마 아직도 못 느껴봤어?”

섹스샵 오너이자 제대로 된 엔조이(?) 세계의 전도사 ‘난희’(클라라). 여자는 그것(?) 느껴본 여자와 못 느껴본 여자로 나뉜다는 그녀만의 철학으로 누구보다 섹스에 대해 박학다식하다. 그러나 정작 본인의 섹스샵은 빨간딱지로 가득한데……

누구보다 완벽할 것 같지만 정작 실체는 허당인 그녀들
하루 아침에 쪽박 인생이 된 두 워킹걸의 은밀한 동업이 시작된다!

'워킹걸'은 대놓고 섹스 코미디를 표방하는 영화다. 이른바 '일과 사랑' 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워킹맘 보희와 망해가는 성인용품점을 다시 세우게 된 난희, 두 여자의 성장에 관한 이야기를 그려낸다. 장난감 회사에서 단 한 번의 실수로 해고된 보희가 난희와 손잡고 성인용품 사업에 성공하는 과정은 각종 소동극을 양상으로 그려지며 웃음을 유발한다. 사업 관련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남편(김태우)을 실험대상으로 여러 체위로 관계를 맺는 장면은 물론, 각종 성기구를 직접 시연하다 일어나는 해프닝 등 보희가 그 중심에 서서 에피소드를 장식한다. 난희 또한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섹스를 해본 지 오래된 나름의 아픔을 갖고 있는 섹시걸로 나서며 주목을 끈다. 두 주인공을 맡은 조여정과 클라라가 맞춤옷을 입은 듯 매끈한 호흡을 통해 섹스어필 코미디의 요소를 적절하게 잘 표현한다. 

기존에 음지의 공간으로 인식되어 온 성인용품 세계를 탈피해 재기발랄하게 발칙하면서도 솔직하게 그려내 전반적으로 밝게 톤을 유지한다. 이것은 '워킹걸'의 특색이다. 도발적인 소재지만 오버하지 않고 그려낸 장기가 돋보이는 대목. 하지만 중반 이후 남편에게 성인용품 사업을 숨겨온 보희가 고민에 빠지면서 흔한 가족영화로 변모하는데, 갈등하다 화해하는 수순은 관습적이며 장르적 미덕조차 빛을 잃는다. 남편이 그런 사실을 안다해서 굳이 반대하는 이유도 마뜩치 않아 이입이 되질 않는다. 일과 사랑, 가족의 관계까지 집어넣으며 '워킹걸' 제목은 퇴색되고 공허해진다. 마냥 소동극 양상의 에피소드에만 집중하지 말고, 두 주인공이 그런 사업에도 굴하지 않고 편견과 제도에 맞서 싸워나가는 이야기가 관통했다면 더 좋았을 터. 그래도 여성 중심의 시각으로 성인용품 세계를 맛깔나게 그려낸 블랙 코믹만큼은 볼만하다. 여성들이여, 숨지말고 즐겨라!!

한줄 평 :
섹스 코미디를 표방한 '워킹걸'은 '일과 사랑'이라는 주제를 내걸으며 두 여주인공의 차진 소동과 에피소드에 집중하는데, 가족의 관계까지 들어가며 가족영화로 치환되는 수순은 아쉽다. 그럼에도 성인용품 세계를 여성의 시각으로 맛깔나게 표현한 재미만큼은 볼만하다. 종류가 아주 그냥...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129
772
1198641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