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버드맨 & 나이트 크롤러 ☞ 영화이야기



슈퍼히어로 '버드맨'으로 할리우드 톱스타에 올랐지만 지금은 잊혀진 배우 리건 톰슨(마이클 키튼). 그는 꿈과 명성을 되찾기 위해, 브로드웨이 무대에 도전한다. 대중과 멀어지고, 작품으로 인정받은 적 없는 배우에게 현실은 그의 이상과 거리가 멀다… 재기에 대한 강박과 심각한 자금 압박 속에, 평단이 사랑하는 주연배우(에드워드 노튼)의 통제불가 행동들, 무명배우의 불안감(나오미 왓츠), SNS 계정하나 없는 아빠의 도전에 냉소적인 매니저 딸(엠마 스톤), 연극계를 좌지우지 하는 평론가의 악평 예고까지.. 과연 ‘버드맨’ 리건은 다시 날아오를 수 있을 것인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에 가려진 슈퍼히어로의 진짜 모습!
그 동안 당신이 궁금해했던 할리우드와 브로드웨이 무대 이면이 낱낱이 공개된다!


제목 '버드맨'만 봐서는 여타 할리우드 슈퍼히어로물을 연상케 하지만, 그런 것과 전혀 다른 한 편의 연극같은 기조와 분위기로 배우의 인생을 담아낸 드라마다. 한때 슈퍼히어물 버드맨을 찍으며 잘 나갔지만 지금은 퇴물배우로 전락한 리건이 예전의 꿈과 명성을 되찾기 위해 브로드웨이 연극무대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아낸다. 그런데 뜻대로 생각만큼 잘 진행이 되지 않는다. 되바라진 다 큰 딸은 물론 주위의 인물들은 하나같이 냉소적이며 비협조적이다. 재기에 대한 강박과 자금 압박 속에 리건 또한 신경질적 반응이 다반사에, 버드맨의 환영까지 나타나 그를 조롱하는 통에 매사 분노와 광기로 치닫는다. 이런 전사는 오롯이 인물들의 표정과 모습을 근접에 찰영하는 기법으로 저마다 동선을 따라가고, 연극 무대의 안과 밖을 카메라가 좇듯이 구현돼, 영화 전체를 '원신 원컷' 즉, 하나의 거대한 롱테이크로 완성되듯 보여준다. 

여기에 그의 감정과 심리를 드러내는 재즈 드럼 사운드와 매사 어우러져 무언가 터질듯한 긴장을 선사한다. 초중반부가 연극 톤으로 인물들을 조명하는 데 집중한다면, 후반부는 리건의 광기가 환상으로 구현돼 절망의 나락에서 비상을 꿈꾸는데 투영하듯 정점을 찍는다. "서커스처럼 찍고 드럼 연주로 이은 감쪽 같은 롱테이크"라는 설명이 영화의 기술적 심미안을 대변한다. 촬영과 조명, 사운드와 연기까지 작품상과 감독상을 비롯해 올해 아카데미 4관왕을 수상한 작품답게, 그 내공을 여실히 드러냈다 할 수 있다. 특히 '배트맨' 시리즈 원조 격으로 한때 인기를 구가했지만, 이후 뚜렷한 작품이 없던 '마이클 키튼'의 배우 인생과 극 중 리건이 흡사하게 맞닿아 있어 한층 더 이야기의 몰입감을 제공한다. 한 퇴물배우의 심리적 여정은 그렇게 롤러코스터를 타듯 비상하며 우리의 내면마저 뒤돌아보게 만든 것이다.

한줄 평 :
전락한 퇴물배우의 연극무대 성공과 재기에 대한 심리적 여정의 내밀한 고찰. 롱테이크 촬영과 현장의 조명, 감정의 드럼 사운드와 혼신의 연기가 어우러져 현대인의 욕망과 분노, 광기가 버드맨처럼 비상하며 분출한다. 추락하는 것은 때론 날개가 있을지도...




루이스 (제이크 질렌할)는 우연히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특종이 될 만한 사건 현장을 카메라에 담아 TV 매체에 고가에 팔아 넘기는 일명 ‘나이트 크롤러’를 보게 된다.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빠르게 나타나 현장을 스케치하고 전화를 통해 가격을 흥정하는 그들에게서 묘한 돈 냄새를 맡은 루이스는 즉시 캠코더와 경찰 무전기를 구입하고 사건현장에 뛰어든다. 유혈이 난무하는 끔찍한 사고 현장을 적나라하게 촬영해 첫 거래에 성공한 루이스는 남다른 감각으로 지역채널의 보도국장 니나(르네 루소)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게 된다. 매번 더욱 더 자극적이고 충격적인 뉴스를 원하는 니나와 그 이상을 충족 시켜주는 루이스는 최상의 시청률을 만들어내며 승승장구한다. 자신의 촬영에 도취된 루이스는 결국 완벽한 특종을 위해 사건을 조작하기에 이르는데…

숨막히는 특종 추적 스릴러가 온다!
특종을 위한 완벽한 조작! 지금, 당신이 보고 있는 뉴스는 진실인가?

어느 날 우연히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을 담아 고가에 팔아 넘기는 일명 '나이트 크롤러'를 보게 된 루이스는 돈이 궁해 특종이 될만한 사건 현장을 하이에나처럼 찾아 다니며 이 업계에 뛰어든다. 그리고 자신이 찍은 각종 사건의 생생한 현장을 지역채널 방송국에 팔아넘기며 점점 본업에 빠져든다. 그것이 교통사고든 범죄현장이든 특종만을 위해 영상을 무작정 찍어대는 루이스의 모습은, 죄책감없이 무미건조한 표정으로 현장과 사상자를 바라보며 때론 섬뜩함을 안긴다. 정곡을 찌르는 조신한 말투, 순간 무슨 의중인지 알 수 없는 퀭하면서 큰 눈의 시선은 자극이 판치는 뉴스쇼의 탄생을 알리는 장치로 활용된다. 소시오패스 같은 전형처럼 제이크 질렌할의 연기와 표정이 조용히 극의 분위기를 잠식해가는 구조로 시종일관 긴장과 주목을 이끌어낸 것이다.

결국 그가 찍어낸 살해사건 범죄현장을 가지고 엄청난 돈을 요구하며, 끝내 범죄를 숨기고 범인을 기다려 추적해 또 다른 영상을 따기 위해서 루이스는 하이에나처럼 달려들고, 그의 조수마저 위기로 쳐놓고 마는데... 사실 이야기는 특종 사건의 어떤 반전과 묘미를 던지는 건 아니다. 그런 기대를 버리게 하고, 오롯이 루이스에 빙의된 제이크 질렌할의 음울과 광기를 조근하게 오가는 정제된 모습으로 일관하며 극을 지배한다. 마치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하비에르 바르뎀의 재림같은 분위기가 느껴질 정도로, 본 드라마는 제이크 질렌할로 완성된다. 자극적인 뉴스 영상을 원하는 언론과, 그런 특종을 잡기 위해 아무런 감정없이 접근하면서 자기 안의 무언가를 터뜨리려는 어느 미친 사설기자의 이야기, 그렇게 '나이트 크롤러'는 오늘도 밤거리를 낚아채듯 돌아다닌다.

한줄 평 : 특종을 노리는 어느 사설업체 현장 기자와 이에 편승해 자극적인 뉴스쇼에 매몰된 언론, 이 둘의 조합은 매스미디어의 그런 병폐를 보여주는데,  제이크 질렌할의 시종일관 터질 듯 안 터지는 음울과 광기를 오가는 공허하고 무미건조한 표정과 모습. 이것이 백미로 오늘날의 뉴스쇼를 말하는 듯 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74370
3228
1192370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