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스물 & 살인의뢰 └ 한국영화들



인기만 많은 놈 ‘치호’ 생활력만 강한 놈 ‘동우’ 공부만 잘하는 놈 ‘경재’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잉여의 삶을 지향하는 인기절정의 백수,
만화가가 되겠다는 꿈을 위해 쉴 틈 없이 준비하는 생활력 강한 재수생,
대기업 입사가 목표인 최강 스펙의 엄친아이지만 술만 마시면 돌변하는 새내기 대학생까지

인생의 가장 부끄러운 순간을 함께 한 스무살 동갑내기 세 친구의 자체발광 코미디!

갓 성인이 된 세 남자의 청춘 스토리를 담은 '스물'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스무 살 그 시절의 청춘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청소년도 아닌 그렇다고 완전 어른이라고도 할 수 없는 경계선에 선 청춘의 질풍노도를 그리는데 그 방식이 꽤 유쾌하고 재밌다. 스무 살을 관통한 주인공 세 청년을 중심으로,  집안은 잘 사는데도 여자 꼬시기에 잉여백수로 지내는 치호, 공부 밖에 모르는 모범생 경재는 동아리 미모의 여선배에게 반해 웃픈 가슴앓이를 하고, 넉넉치 못한 환경 탓에 알바를 전전하며 꿈을 향해 가는 동우, 그리고 이들 주이에 꼬이는 세 여자들까지, 이들의 일상을 좇으며 생활형 타입으로 청춘의 자화상을 그려낸다. 이른바 청춘영화라 해서 거창하게 폼잡거나 가식을 떨지 않는다.

그 시절에 남자 셋이 모여서 할 법한 이야기와 상황들을 직설적이면서도 때론 자극적으로 내뱉으며 묘한 공감을 이끌어낸다. 이것이 저질스럽거나 저급해 보이지 않게 재기발랄한 대사 등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실제 25살 동갑내기인 세 청춘배우의 합도 좋아 보여, 이제는 대세배우가 된 특히 강하늘의 찌질한 모범생의 망가진 모습과 김우빈의 허세와 허당이 가미된 잉여백수의 차진 모습 등이 재밌게 스크린을 수놓는다. 전반적으로 무게를 잡지 않는 '스물'이다. 뭔가 진중해지다가 헤벌레하며 코미디를 하는 식이다. 이런 흐름과 기조는 기존의 청춘영화와는 또 다른 차원의 재미를 선사하지만 후반부 전형적인 갈무리는, 이 또한 청춘에 대한 영화적인 표상이란 느낌이 든다. 현실은 더 어렵고 냉혹해서 지친 88만원 세대에게 이 영화를 바치기엔, '스물'은 자체적으로 유쾌하게 발광을 떨며 풋풋하게만 보인 건 아니었을지.

한줄 평 : 갓 스물이 된 세 남자의 청춘의 자화상을, 무게감을 빼고 직관적이면서도 일상형에 가깝게 대사의 맛을 살려 토해낸다. 청춘영화답게 재기발랄과 유치, 고뇌와 방황 또한 그려내지만, 어째 현실을 오롯이 담아내고 풍자하는 데 부족해 보인다. 그들에게 스물은 유치찬란한 짬뽕일 뿐이다.



그 날 이후, 죽을 수도 살 수도 없었다.
 
베테랑 형사 태수는 우연히 뺑소니범 조강천을 잡지만, 그가 서울 동남부 연쇄실종사건의 범인이자 부녀자 10명을 무참히 살해한 살인마였다는 사실이 드러난다.  그러던 중, 강천의 마지막 희생양이 태수의 동생 수경으로 밝혀져 태수는 충격에 휩싸인다. 태수는 수경의 행방을 찾기 위해 강천 앞에 무릎까지 꿇지만 강천은 입을 다물고, 그에게 아내를 잃은 또 다른 남자 승현은 슬픔과 분노를 견디지 못한 나머지 사라진다. 그 후 3년, 살인사건을 조사하던 태수는 누군가 감옥 안의 강천을 노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표적이 된 강천을 지킬 수도, 죽일 수도 없는 형사 태수의 앞에 사라졌던 승현이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죽이고 싶은 사람 있습니까?”  3년 동안 준비된 치밀한 계획이 완성된다!

연쇄살인마와 형사의 대결을 그린 한국형 범죄 스릴러는 이미 익숙하게 차용된 장르물이다. 극악한 범죄를 저지른 자를 숨가쁘게 쫓는 형사의 수사와 추격전은 큰 틀 안에서 움직이는 건 물론, 그 살인마에게 피해를 입은 가족의 상처를, 남은 유가족이나 제3자가 가세해 '사적복수'로써 그리는 방안들이 그러하다. '살인의 추억'부터 '추적자' 등 이미 많이 봐왔듯, 영화 '살인의뢰' 또한 그런 장르적 콘셉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더군다나 제목이 스포일러가 되는 만큼, 연쇄살인마에게 가족을 처참히 잃은 남자가 그에 대한 살인을 누군가에게 의뢰한 복수극임을 쉽게 간파할 수 있다. 목적이 분명한만큼 내달린다.

특히 피해자로 남겨진 여자의 오빠인 형사와 그 여자의 남편, 이 두 남자의 심리와 상황에 더욱 초점을 맞추며, 극악한 범죄자에게 가족을 잃은 이들의 울분을 시종일관 쫓듯이 조명한다. 그만큼 이 둘을 지켜보는 마음을 동화시키려 드는데, 왠지 모르게 잘 이입이 되거나 끊어오르지 않는다. 3년이라는 시간 동안 품었을 이야기와 연출 방식이 매끄럽지 않으며, 그림 자체도 느낌을 잘 살리지 못한 듯 하다. 피해자 중심의 복수극 양태에서 김상경과 김성균이 나름의 중심을 잡지만 극적 무게감이 있는 건 아니다. 오히려 희대의 살인마, '이번 악역을 끝으로 더 이상 악역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박성웅의 살인마 연기가 한 장면에선 인상적이다. 김의성과 교도소 목욕탕에서 살벌한 격투씬, 그 비릿한 미소가 압권이다.

한줄 평 : 극악한 범죄자에게 가족을 잃은 복수극 양태로 형사와 매제, 두 남자의 심리와 상황에 초점을 맞추며, 사형제도의 논란을 다시금 상기시킨다. 하지만 그런 메시지를 넘어 이들에게 동화된 울분과 감정이 잘 이입되지는 않는다. 박성웅의 비릿한 미소만이 인장될 뿐... "말했지. 찾아보라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78574
2118
11842055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