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무뢰한 & 차이나타운 └ 한국영화들


범인을 잡기 위해선 어떤 수단이든 다 쓸 수 있는 형사 정재곤(김남길). 그는 사람을 죽이고 잠적한 박준길(박성웅)을 쫓고 있다. 그를 잡을 수 있는 유일한 실마리는 박준길의 애인인 김혜경(전도연). 재곤은 정체를 숨긴 채 혜경이 일하고 있는 단란주점 마카오의 영업상무로 들어간다. 하지만, 재곤은 준길을 잡기 위해 혜경 곁에 머무는 사이 퇴폐적이고 강해 보이는 술집 여자의 외면 뒤에 자리한 혜경의 외로움과 눈물, 순수함을 느낀다. 오직 범인을 잡는다는 목표에 중독되어 있었던 그는 자기 감정의 정체도 모른 채 마음이 흔들린다. 그리고 언제 연락이 올 지도 모르는 준길을 기다리던 혜경은, 자기 옆에 있어주는 그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한다.

형사, 살인자의 여자를 만나다.

'무뢰한'은 하드보일드 멜로를 표방한 영화다. 여기서 하드보일드함은 '세다'는 이미지보다 '절제미'로 통한다. 감정을 웬만해선 잘 드러내지 않고 위태로운 진실게임을 하듯 시종일관 어둡고 질퍽한 정서로 나선다. 형사는 살인용의자를 잡아야 한다. 그래서 용의자의 애인에게 접근하게 되고, 둘의 관계는 위태롭게 전개되지만 격정으로 치닫진 않는다. 한마디로 남녀의 감정을 최대한 자제하듯 무미건조하게 일상적이면서 무심하게 내뱉는 말투로 서로의 입장을 대변하며 관계를 설명하는 식이다. 범죄자를 잡는 형사의 이야기로써 범죄느와르로 볼 수도 있지만, 그런 분위기와 사뭇 다르다. 오히려 영화는 김혜경이라는 여자의 내외면을 들여다보는 현미경처럼 도찰한다. 

이것은 그녀에게 접근한 정재곤 형사의 입장과 단란주점 영업부장 이영준으로 나선, 같은 듯 다른 두 인물의 대입을 통해 설명되는 식이다. 온당 비리와 스폰서를 물고 있는 비리형사에 이젠 퇴물이 된 술집마담의 관계에서 예상되는 진부함은 상존한다. 그래서 어쩌면 세상 끝에 몰린 두 남녀의 사랑 얘기로 치부될 수 있지만, 이른바 밑바닥 정서로 대변되듯 질척거리는 두 남녀의 모습과 표정을 쫓는 것만으로 이야기가 주조된다. 김남길의 시크하면서도 때론 순수를 오가는 상남자 매력은 물론, 여주인공 김혜경의 불온한 이미지를 대변하는 전도연의 연기는 소리 없이 잠식하듯 영화의 스타일마저 완성시킨다. 

한마디로 전도연에 의해 구축되고 소비되는 영화라 할만하다. 이야기 전개가 다소 스킵하듯 불친절한 구석은 있어도, 두 배우의 존재감 넘치는 연기로 이를 불식시키며 그들의 비정한 세계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당신 진짜로 뭐예요?" 이들의 관계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한줄 평 : 하드보일드한 액션과 느와르가 아닌 멜로다. 시종일관 정서는 어둡고 질척거리며 두 남녀의 관계를 또렷히 설명하진 않는다. 오롯이 두 배우의 표정과 말투가 뒤섞힌 언행에서 오는 내러티브가 스타일을 구축하며, 특히 전도연의 연기가 영화의 모든 걸 대신한다. "당신 진짜로 뭐예요?"



지하철 보관함 10번에 버려져 이름이 ‘일영’(김고은)인 아이. 아이는 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남는 차이나타운에서 ‘엄마’(김혜수)라 불리는 여자를 만난다. 엄마는 일영을 비롯해 자신의 필요에 의해 아이들을 거둬들이고 식구를 만들어 차이나타운을 지배한다. 돈이 되는 일이라면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엄마가 일영에게는 유일하게 돌아갈 집이었다. 그리고 일영은 엄마에게 없어서는 안 될 아이로 자란다. 그러던 어느 날 일영은 엄마의 돈을 빌려간 악성채무자의 아들 석현을 만난다. 그는 일영에게 엄마와는 전혀 다른 따뜻하고 친절한 세상을 보여준다. 일영은 처음으로 차이나타운이 아닌 또 다른 세상이 궁금해진다. 그런 일영의 변화를 감지한 엄마는 그녀에게 위험천만한 마지막 일을 준다. 

“증명해 봐. 네가 아직 쓸모 있다는 증명.” 

기존 남성 중심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범죄 느와르 장르에서 '차이나타운'은 나름의 변주를 꾀한 영화다. 그 잔혹하고 비정한 세계를 주축으로 두 여성을 내세우며 이야기를 이끌어내 분위기를 직조한다. 지하철 보관함 10번에 버려진 아이 일영. 차이나타운의 마담 보스 '엄마'의 손에 길러지고 자란다. 빚을 무식하게 받아내는 일가견이 있던 일영은 젊은 훈남의 채무자 석현을 만나고부터 흔들린다. 그런데 일영이 석현에 빠져든 계기는 급작스럽고, 그를 구하려고 하면서 엄마와 틀어지며 위기에 빠진다. 일영이 조직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다시 칼을 들어 엄마에게 반격을 가하게 되는 플롯이 중반 이후 빤하게 노출된 것. 즉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하게 그려진다는 점에서 신선한 느와르 서사는 아니다. 

일영과 엄마가 반목해 서로 총구를 겨누듯 후반부 대결을 암시하며 긴장을 유지해야 하는데, 의외로 지지부진하게 두 여자의 대결은 큰 절정 없이 담담하게 서정적으로 그려낸다. 그것이 엄마가 일영에게 건넨 마지막 부탁이자 선물이라 하더라도 임팩트를 주기엔 부족하다. 비정하고 냉혹한 범죄 세계의 그림이 기존 느와르 장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것저것 상투적으로 배치하고 나열한 느낌도 짙다. 그마나 주목할 건 역시 두 여자 주인공이다. 어둡고 냉기 가득한 엄마 역의 김혜수는 짧는 대사와 표정만으로 캐릭터를 완성시켰고, 일영 역에 김고은은 특유의 무미건조한 표정으로 극적인 분위기에 일조했다. 하지만 일영의 행동에 있어서 다소 개연성이 떨어지는 등 생존이 걸린 그들의 이야기 전달력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무엇을 왜, 그들은 그렇게 살아야만 했을까. "엄마, 내가 갈데가 어딨어요..."

한줄 평 : 남성 중심의 범죄 느와르 공식을 뒤집고 두 여자의 양립과 대결을 그린다. 인물 세팅은 색다르나 이야기 설정과 전개는 기존 느와르와 큰 차이없이 상투적이며 익숙한 장면들이 나열된다. 김혜수와 김고은, 두 여배우의 앙상블은 그나마 좋은 편. 여성 느와르 측면에선 나름 '쓸모 있는' 증명은 한 셈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6107
634
1193723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