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달기의 모든것.. └ 미마고전들

태공망을 읽으면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달기(妲己)..  알다싶이, 그녀는 상나라 마지막 수왕(주왕)과 주지육림하며 상(은)나라를 멸국으로 이끈 희대의 경국지색이 아니었던가.. 특히 태공망 책을 읽으면서 몰랐던 부분중에 그녀의 출신이 비천하지 않았다는 건데.. 은나라 전 하왕조의 제중강이 제후들중 명문가 곤오씨(昆吾氏)를 뽑아 백(伯)에 임명하며 실력자로 나서고 곤오씨의 아들이 유소(有蘇)에 봉해지면서.. 유소씨는 곤오씨의 분가로 일가를 이루며 유지해 왔으니.. 바로 달기가 유소씨의 공녀 출신이다. 그리고, 그녀의 아버지 소분생(蘇忿生)은 소후로써 상왕에게 멸국 위기까지 가자 반기를 든 인물이다. 하지만 상왕에게 인질로 딸 달기를 보내며 희생양으로 삼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하면서.. 젊은 태공망에게 딸의 안위?를 부탁하기도 한다. 이미 이때는 상나라에 반기를 들며 주공, 귀공, 토공, 구공, 악공등이 상왕 타도의 반란을 도모하면서 주왕조의 출현을 예고하게 되니.. 이 과정이 과연 순탄할지는 지켜볼 일이다. 암튼, 태공망(강태공) 이야기에서 빠지지 않는 여주인공 달기에 대해서 찾아 인용해 봤는데.. 한번 읽어보시길..ㅎ

고서에서는 달기(妲己)의 미모를 이렇게 형용하고 있다. "구름처럼 검게 늘어진 머리카락, 살구 같은 얼굴 복숭아 같은 뺨, 봄 산처럼 옅고 가는 눈썹, 가을 파도처럼 둥근 눈동자, 풍만한 가슴 갸냘픈 허리, 풍성한 엉덩이 널씬한 다리, 햇빛에 취한 해당화나 비에 젖은 배꽃보다도 아름다워라." 달기는 상(商)나라 유소(有蘇: 지금의 해남<海南> 온현<溫縣>) 부락 출신으로 후에 악명 높은 폭군 주왕(紂王)의 비가 되었으며, 우리에게는 '주지육림(酒池肉林)'의 고사로 잘 알려진 여인이다. 달기는 중국역사상 가장 섹시한 여인 중의 한 사람이며 음탕한 여인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그녀의 악명은 중국인들의 언어생활을 통해서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속어로 "달기정(妲己精: da ji jing)"이라 하면, 그것은 "달기같은 년", "여우같은 년(狐狸精)"이란 뜻으로 음흉하고 음탕한 여인을 욕하는 말이 된다.

달기는 상(商)의 주왕(紂王)을 유혹하여 잔혹한 형벌로 생사람을 다 죽게 만들어 놓고 그러한 장면을 보면서 자신의 성욕을 자극시켰다. 그녀의 이러한 흉악하면서도 음탕한 행위는 바로 변태 그 자체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달기와 주왕에 대한 이야기는 유명한 역사연의(歷史演義) 소설 ≪봉신방(封神榜)≫에 상세하게 전해오고 있다. 기원전 11세기에 있었던 그들의 이야기는 그보다 수백년 이전에 있었던 하(夏) 걸왕(桀王)과 말희(妺喜)의 이야기와 너무나 흡사하다. 달기와 주왕이 상(商)나라를 패망의 길로 이끌었다고 한다면 걸왕과 말희는 하(夏)나라를 그렇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주왕은 맨손으로 호랑이를 때려잡고 아홉 마리 소를 뒤로 잡아당길 수 있을 정도로 힘이 장사였으며, 그의 눈과 귀도 매우 예민하여 상당한 분별력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그는 자기 주장이 너무 강하고 성격이 포악하였다. 특히 그는 달기를 왕비로 맞은 후부터 그러한 성격이 더욱 심하게 드러나 마침내 자신의 손으로 상왕조를 파멸시키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달기는 주왕의 제후 소호(蘇護)의 딸로 빼어난 용모와 몸매를 갖춘 천하절색의 미인이었다. 소호가 반란을 일으켰을 때 주왕이 막강한 병력을 파견하여 진압하자, 소호는 살아남기 위한 수단으로 자기의 딸 달기를 주왕에게 바치고 목숨을 구걸하였다. 그러나 야사에서는 단지 그녀의 미모와 몸매 때문에 주왕이 그토록 정신을 못차릴 정도로 그녀에게 푹 빠질 수는 없었다고 전하고 있다. 즉, 그녀에게는 자신의 외형적인 미모를 훨씬 능가하는 다른 어떤 성적 매력이 있었으며, 그 성적 매력의 비밀은 바로 그녀의 성기에 있었다는 것이다. 즉, 그녀의 성기는 넓어졌다 좁아졌다 하고 질은 겹겹의 주름으로 이루어져 있어, 남자의 성기가 그 안에 들어오면 움직이지 않아도 저절로 액체를 분비하여 꿈틀거리면서 빨아들이고, 성기를 천천히 빨아들이면서 부드럽게 꽉 죄기 때문에 주왕은 쾌감이 극에 달하여 세상의 일을 안중에 두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야사의 기록에 따른다면 달기의 성기는 그야말로 보기드문 '명기(名器)' 중의 명기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봉신방≫의 작자는 달기가 단지 미모만으로 그렇게 간단히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지는 않았을 것이고, 반드시 그녀만의 특수한 침실에서의 사랑해 비법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하고 이야기를 전개하였다.

주왕이 여와궁(女媧宮)에서 참배를 하면서 여와의 뛰어난 풍채를 보고 음탕한 마음이 일어 신을 모독하는 시를 지었다. 이에 여와는 크게 노하여 구미호를 내려보내 주왕을 현혹시켜 그의 조정을 파멸시키고자 하였다. 구미호는 소호가 딸 달기를 주왕에게 바치기 위해 경성 조가(朝歌)로 가는 도중에 달기의 영혼에 들어갔다. 이리하여 달기는 비로소 사람을 유혹하는 비법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주왕은 달기를 보는 순간 첫눈에 반하여 기다릴 것도 없이 그녀를 침대로 데려갔으며, 달기의 특수한 신체적 구조는 주왕을 극도로 흥분시켰다. 이날 이후부터 주왕은 다른 궁녀들을 쳐다보지도 않고 정사도 팽개친 채 오직 달기에게만 정신이 빠져 있었다. 달기는 왕비에 책봉된 후에 주왕이 자기의 미색에 현혹되어 벗어나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서서히 그녀의 황음무도한 본색을 드러내었다. 그녀는 먼저 주왕에게 웅장하고 화려한 궁궐을 새로 지어달라고 요구하고, 모든 난간과 기둥은 아름다운 마노와 옥으로 장식하게 하였다.

주왕은 달기의 환심을 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백성들을 가혹하게 착취하여 경비를 조달하고, 10만여명의 장인들을 불러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공사를 계속하도록 하였다.7년이란 세월이 걸려 길이 3리(里) 높이 1천 척(尺), 대궁전 100여개, 소궁전 72개에 이르는 호화로운 궁궐이 완성되었다.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녹대(鹿台)'이다. 주왕과 달기는 밤낮으로 이 '녹대'에서 꿈같은 세월을 보내며 마음껏 유희를 즐겼다. 심지어 그들은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연월일을 잊어 버릴 정도였기에 사관은 그것을 "장야음(長夜飮: 밤새 술마시며 논다는 뜻)"이라 일컬었다. 이러한 상황을 본 대신 기자(箕子, 주왕의 숙부)는 "대왕의 측근들 조차 모두 왕조의 멸망을 모르지만 나만은 그것을 안다. 나의 처지가 실로 너무 위태롭구나!"라고 한탄하였다.

달기는 음욕을 즐기는 것 외에도 잔혹한 형벌로써 생사람을 학살하는 장면을 구경하는 것도 좋아했다. 그녀는 주왕과 함께 여러 가지 새로운 무시무시한 형벌들을 고안해내었다. 처음에 상나라의 창시자 탕왕(湯王)은 하(夏)나라 걸왕(桀王)의 형법이 너무도 잔혹하여 그것을 폐지하고 비교적 경미한 형벌로써 죄인들을 처벌했다. 그러나 주왕은 선왕들의 법제가 너무 가볍다고 여기고 특별히 대형 청동 인두를 제조하였다. 그리고는 형을 받은 죄수들에게 자신의 손으로 붉게 달아오른 인두를 자신의 벌거벗은 몸위에 놓고 지지게 했다. 이렇게 잔혹한 형벌도 달기는 너무 시시하다 여기고 주왕에게 대형 청동 기둥을 주조하도록 건의하였다. 그리고는 시뻘겋게 타오르는 숯불을 그 안에 넣고 죄수를 벌거벗은 채로 숯불 위에 서서 붉게 달아오른 청동 기둥을 꽉 붙잡게 하였다. 이것이 바로 그 이름만 들어도 무시무시한 '포락(炮烙: 통째로 굽는다는 뜻)'이란 형이다. 이러한 처참한 상황을 보고 달기는 오히려 그것을 즐기면서 그녀의 변태적 성욕을 자극시켰다.

한 사람의 죄수가 '포락'의 형을 받고 팔딱팔딱 뛰면서 재로 변할 때마다 그녀는 성에 굶주린 듯한 신음을 토해내며 주왕의 품에 달라붙어 몸부림쳤다. 그녀는 일종의 사디슴(sadism: 이성을 학대함으로써 성적 만족과 쾌감을 얻는 변태증)적 변태 성욕자였던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을 본 후에 사랑해를 하면 그녀의 천부적인 성기능은 평소보다 몇 배나 더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여 주왕에게 더욱 강렬한 만족을 안겨주었기 때문에 주왕은 자신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도 이 형벌로써 자주 달기의 성욕을 자극하였다. 짧은 1~2년 사이에 이 형벌로 죽어간 사람이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났다. 이 '포락'의 형을 즐기는 것도 점차 지겨워지자 달기는 다시 고심 끝에 '돈분(躉盆)'이란 형을 고안해냈다. 그녀는 먼저 주왕에게 녹대 부근에 넓고 깊은 구덩이를 하나 파달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수많은 독사와 전갈을 그 안에 집어넣은 다음 죄수들을 발가벗겨서 안으로 밀어넣게 하였다.

달기는 주왕과 함께 녹대 위에서 잔치상을 차려놓고 그 구덩이 안에서 독사와 전갈에 잡아먹히면서 몸부림치는 장면을 구경하면서 그것을 즐겼다. 주왕은 잔치상 바로 옆에 침실을 마련해두었다가 일단 달기의 성욕이 발동하면 언제든지 그녀를 침실로 데려가서 무한한 환락에 빠져들곤 하였다. 얼마후 달기는 다시 '돈분' 좌우로 연못을 하나 파달라고 한 다음, 연못을 피하여 왼쪽에는 술지게미를 쌓은 작은 언덕을 만들고 거기에 나무를 심게 했다. 그 나무 위에 고기덩어리를 매달아두고 그것을 '육림(肉林)'이라 하였으며, 오른쪽 연못에는 술을 가득 채워놓고 그것을 '주해(酒海)'라 하였다. 그리고는 다시 궁녀와 환관들을 불러모아서 나체로 씨름을 하게 한 다음, 승자는 '주해육림(酒海肉林)'에 들어가서 마음껏 먹고 마시게 하고, 패자는 주왕의 존엄함을 욕되게 했다고 하여 '돈분'에 집어넣었다.

당시에 구후(九侯), 악후(鄂侯), 서백(西伯: 이후의 주나라 문왕)이라는 삼공(三公)이 있었다. 주왕은 구후의 딸이 달기에 필적할 정도로 그 용모가 아름답다고 들었다. 그리하여 그녀를 강제로 데려와서 후궁에 앉힌 다음 그녀와 달기의 옷을 하나도 남김없이 벗겨놓고 차례로 훑어보면서 비교해 보았다. 그녀의 용모에 흡족한 주왕은 그녀를 비에 책봉했으나 정숙한 구후의 딸은 그처럼 황음무도한 생활에 적응할 수 없었다. 그녀는 결국 주왕의 노여움을 사서 사형에 처해지게 되었다.  이 소식을 듣고 잔인한 달기는 기뻐한 나머지 또다시 독랄한 형벌을 생각해냈다. 미꾸라지를 여러 마리 잡아오게 한 다음, 구후의 딸을 벌거벗겨서 사지를 큰 대자로 침대 기둥에 묶어놓고 미꾸라지를 그녀의 사랑해에 집어넣게 했다. 미꾸라지는 습하고 따뜻한 구멍을 좋아하는지라 그녀의 사랑해 속으로 다투어 파고들었다. 구후의 딸은 이렇게 처참하게 죽어갔던 것이다. 그래도 주왕은 분노가 가시지 않아 다시 구후를 잡아오게 하여 살을 갈기갈기 토막내어 버렸다.

악후도 몇 번이나 간언을 하다가 결국 처형당했다. 서백 희창(姬昌)은 이 소식을 듣고 하늘을 우러러 세 번 탄식하며 기산(歧山)에서 비밀리에 군사들을 훈련시키면서 폭군 주왕을 토벌할 준비를 하였다. 그러나 달기의 악랄한 위세는 날로 심해져 인명을 파리 목숨보다 가벼이 여겼다. 주왕은 오로지 그녀의 성욕을 자극시키느라 무고한 백성들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산사람을 화살 과녁으로 삼거나 호랑이 우리에 집어넣었다. 달기는 심지어 임산부의 배에 들어있는 태아의 성별을 감별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하면서 주왕과 내기를 하고, 임산부를 잡아와서 직접 배를 갈라 확인해 보기도 하였다. 이처럼 잔인한 행위는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3대에 걸친 공신 비간(比干)이 죽음을 무릅쓰고 주왕에게 간언을 하자, 달기는 주왕에게 자기가 심장병이 들었는데 성현의 심장을 먹어야 나을 수 있다고 거짓말을 하였다. 그 말을 들은 주왕은 당장 충직한 신하 비간의 가슴을 갈라 심장을 꺼냈다.

기원전 1057년 서백 희창의 아들 희발(姬發: 후의 주나라 무왕)과 군사(軍師) 강자아(姜子牙: 강태공)가 대군을 거느리고 상나라의 수도 조가(朝歌)를 공격하였다. 대세가 이미 기울었다고 판단한 주왕은 '녹대'에 올라가서 그 아래에 붙혀둔 불길 속으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러나 달기는 강자아의 병사들에게 붙잡혔을 때,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고 오히려 큰소리로, "나에게는 공은 있으되 죄는 없다. 만약 내가 주왕을 유혹하지 않았더라면 너희들이 어찌 상나라를 멸망시킬 수 있었겠느냐?"라고 외쳤다. 강자아는 달기를 봉신방(封神榜)으로 끌고가서 참수를 명했다. 그런데 망나니가 칼을 뽑아 형을 집행하려고 할 때 달기는 돌연히 머리를 돌려 요염한 웃음을 날리면서 그를 홀렸다. 망나니는 갑자기 넋이 빠져 달기를 멍청히 바라보다 그만 칼을 땅에 떨어뜨리고 말았다. 다른 망나니들로 바꾸어서 계속 집형을 시도해 보았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강자아는 달기의 사람 홀리는 술책이 이미 입신의 경지에 도달했음을 알고, 부하의 화살을 꺼내어 직접 숨을 죽이고 정신을 집중하여 그녀의 심장을 향하여 연속해서 세 발을 쏘았다. 이로써 달기는 영원히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지게 되었고, 파란만장했던 상나라의 역사도 종말을 고하고 새로 일어난 주나라 무왕(武王)에게 그 지위를 물려주게 되었다.

달기와 주왕에 관한 위의 이야기는 대부분 ≪봉신방≫을 근거로 한 내용들이다. 그러나 ≪봉신방≫은 많은 야사들을 기록한 일종의 신화소설로,  여기에 기록된 내용을 백퍼센트 진실로 간주하기는 다소 곤란하다.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발견된 은허(殷墟: 지금의 하남성 안양현<安陽縣> 소둔촌<小屯村>)에서는 은(殷) 상(商) 시기의 많은 유물들이 발굴되었는데, 여기에서 달기에 관한 구체적인 기록이 언급된 곳을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상나라 시대에는 국가의 대소사를 모두 거북 껍질에 기록하여 점을 치는 형식을 통해서 결정하였는데, 주왕이 일방적으로 달기의 말에 따라 모든 국가의 대소사를 결정지었다는 것이 납득하기 어렵다. 또 달기가 주왕을 좌지우지 할 정도로 그렇게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였다면, 지금까지의 중국역사를 살펴볼 때(물론 우리나라 역사나 세계의 역사도 마찬가지 임), 그녀의 친정 세력이 충분히 권력의 중심에 들어섰을 법도 한데, 어떤 역사서에도 그녀의 일족인 유소씨(有蘇氏)의 권력 장악에 대한 기록이 보이지 않는다. 이 점도 우리에게 많은 의구심을 자아내게 하는 부분이다.

그렇다면 달기에 관한 이야기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 것인가? 일부 학자들은 그것을 상나라를 멸망시키고 새로 등장한 주(周)나라가 자신들의 명분을 정당화하기 위해 많은 부분 사실을 왜곡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는 역사의 전개 과정에서 뒤에 권력을 잡은 정권이 자신들의 정당성을 옹호하기 위해서 직전의 역사를 부정하거나 왜곡한 예를 도처에서 보아왔기 때문에 이러한 설도 상당히 설득력 있어 보인다. 주왕의 포악성과 달기의 사랑해함을 어느 정도 인정은 하지만 상상을 불허할 정도의 만행을 저지른 부분이 특히 왜곡된 부분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 또한 하나의 추측일 뿐 아직까지 반론을 제기할 만한 확증은 나오지 않고 있다. 달기의 죽음에 대해서도 ≪사기(史記)≫의 저자 사마천(司馬遷)은 주왕이 '녹대'에서 뛰어내려 분신자살한 후에 달기는 주(周) 무왕(武王)에 의해 살해되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세설신어(世說新語)≫에서는 공융(孔融)의 말을 인용하여 주나라 군대가 조가(朝歌)에 진입한 후에 주공(周公)이 달기를 취하여 그의 시녀로 삼았다고 하였다. 이것은 주나라 군대가 조가에 진입한 이후에 더 이상 달기를 비방하는 말이 없었다는 것을 하나의 방증으로 들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어떤 측면에서 보면 달기는 뒤에 일어난 왕조에 의해 역사적으로 희생된 인물일 가능성이 크지만, 지금에 이르기까지도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그녀는 여전히 악녀와 요녀의 화신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덧글

  • 바른손 2009/05/14 23:32 # 답글

    여기저기서 주어들은 이야기나 잘 몰랐던 이야기들을 잘 정리해서 알게 되네요.
    좋은 시리즈가 참 많습니다 강호님 :)
  • 엠엘강호 2009/05/15 00:08 #

    그래서.. 달기에 대한 모든것 아니겠습니까..ㅋ
    괜찮았다면 추천 날려주세요~~ ㅎㅎ
  • Dr-Sig 2009/05/15 03:43 # 답글

    좀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왜 우리나라 경북 청송에 '주왕'산과 '달기' 약수터가 있는 걸까요?
    갈 때마다 궁금...
  • 바른손 2009/05/15 09:46 #

    어 그러고보니 진짜 그렇네요.
  • 엠엘강호 2009/05/15 10:04 #

    청송에 그런게 있었군요.. 거기 물맛이 아주 좋겠는데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82
640
1207105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