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고려시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무신, 후반을 책임질 '임연' 안재모의 존재감

오랜만에 '무신' 얘기, 이제는 언급할 시점이 온 것 같다. 이 사극도 이젠 끝날 타임이 다가왔기에, 나름 닥본했던 팬의 입장에서 어필이 필요해서다. 기존 인물이 가고 새로운 인물이 등장하는 시점이기도 해서 더욱 그렇다. 그것은 바로 무신정권의 종결자 '김준'을 도와 최씨 무신정권을 종식시키고 김준마저 제거했던 역사 속 인물 '임연'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무신, '홍아름' 재등장과 '박해수'의 미친 존재감

갈 길이 먼 남자의 우국충정 앞에 묘령의 처자가 나타나 그를 다시 흔들고 있다. 고려 무신정권의 끝판왕 '김준'에게 닥친 또 하나의 사랑 이야기가 '무신' 속에서 펼쳐지니.. 바로 '월아' 역을 맡았던 '홍아름'의 재등장이다. (예상된 환생이긴 해도 개인적으로 참 반갑다) 최충헌 사후 절대권력자로 올라선 최우, 그의 서자 출신이자 난봉...

무신, 정보석 '최우'의 빛났던 권력집권기

고려 무신정권의 궁극과 절정을 향해 달리는 '무신' 속 그 이야기는 '최우'(정보석)가 권력을 차지하게 되면서 제2의 서막을 알렸다. 알다시피 이런 류의 사극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재미는 바로 권력다툼 속에서 그 어떤 과정이 펼쳐내는 볼거리다. 바로 권력의 향배 속 암투를 벌이는 이른바 '형제의 난'으로 귀결되는 것들.. 장남이...

무신, 격구대회 잦은 연출 '김준'의 존재감 부각

고려시대 무신정권의 끝자락을 책임지며 최씨 일가의 무소불위 권력에 종지부를 찍었던 나름 임팩트한 인물 '김준'.. 역사적으로 최충헌 노비의 아들에서 최고의 권력자까지 올라섰던 그의 일대기가 주말 저녁마다 마봉춘 '무신'(武神)을 통해서 그려지고 있다. 기존에 정중부와 최충헌의 그늘에 가려진 측면도 부각시키며, 그 시절 몽고와의...

무신, 무신정권 종결자 '김준' 그는 누구인가?

마치 한 편의 영화 포스터처럼 나온 이 스틸컷에서 사극드라마 '무신'은 무언의 아우라를 뿜고 있다. "한 남자의 손에서 시작된 살아있는 천년의 역사"라는 그 문구처럼 묵직한 울림으로 비장한 분위기까지 자아내며, 사진 속 김주혁은 마음 속으로 강하게 읖조린다. "신이시여, 저를 버리시나이까.. 이 야만의 시대를 끝내게 저에게 힘을 주시옵소서.." 그는 그...

무신, 야만의 시대에 살고자 버틴 남자 '김준'

여기 한 장의 엔딩 장면만 보더라도 이 드라마의 성격을 단박에 알 수 있다. 마치 익숙하게 옆동네 K본부의 이태곤이 '버럭 광개토대왕'으로 매회를 그렇게 종식시키며 왕의 포스를 보였다면, 여기 '무신'에서 김주혁도 포효하듯 외친다. 어제(18일) 3회에서도 그랬고.. 하지만 여기서 김주혁의 포효는 생의 끝자락에서 살고자 버티는 그런 울부짖음이다...

무인시대 142 - 만적의 난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나며 외쳤던 최충헌의 가노 만적.. 그의 봉기는 실패로 끝났지만 고려 역사에 의미하는 바는 사뭇 크다. 내용을 정리해 보면은.. 고려 무인집권기 때 사노(私奴)인 만적이 중심이 되어 시도했던 봉기로 무인란 이후 하극상 풍조가 사회 전반에 팽배해지면서 야기된 신분질서의 와해와 피지배층의 사회의식 성장은 각처에서 광범위한 민중항쟁을 ...
1


통계 위젯 (화이트)

61143
871
1198419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