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공포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무서운 이야기, 몰입감 좋은 웰메이드 공포영화

역시 여름엔 시원한 게 최고다. 연이은 폭염으로 이런 무더위를 날릴 때 보통 찾는 영화적 장르는 공포물. 아무 생각없이 보다가 어느새 눈을 가리고 가슴을 졸이며 간담을 서늘케 할 때 느끼는 공포감은 내면의 시원함을 안기며 항상 주목을 끌어왔다. 그런 점에서 얼마전 개봉한 <무서운 이야기>는 단도직입적으로 잘 만든 공포영화라 ...

옴니버스 공포대결, 어느날 갑자기 vs 무서운 이야기

무더운 여름밤을 오싹하게 만드는 공포영화 만큼 좋은 청량제도 없다. 잔혹과 고어씬이 난무하는 그런 피칠갑의 비주얼적 공포가 있는 반면에 이야기적으로 나름 스릴감있게 펼쳐내는 공포도 있다. 주로 한국영화의 경우가 그러하지 않을까. 이야기가 내재된 근원적 공포, 보는 순간.. "헐, 이건 뭐지?"를 떠올리며 머리가 쭈볏서는 순간, 본인 스스로 간담...

'무서운 이야기' 속 공포소설과 '두 개의 달'

역시 무더운 여름엔 공포영화가 제격이다. 사실 공포(호러)란 게 계절을 타는 것도 아니지만서도, 간담을 서늘케 모골이 송연하게 하면서 무언가 짜릿하면서도 찌릿하게 만드는 그것.. 역시 더운 날 이런 걸 봐야 제맛 아니겠는가.. 그래서 여름 특수를 노리고 나오는 공포영화의 존재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그런 점에서 무더위 속 한가운데로 뛰어든 7월...

캐빈 인 더 우즈, 색다른 난장판 호러물의 궁극이다

사실 '와우, 어썸'까진 아니여도 이 영화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대충 사전정보 없이, 예고편만 보고서 딱 느낌이 오는 영화였다. 청춘남녀 5명이 어디 한적한 숲의 오두막집에 놀러가면서 벌어지는 공포 스릴러.. (혹시 데드캠프?) 거기에 이들을 조정하는 어떤 무리들이 보이고, 분명 호러물임에도 그곳에 무언가 엄청난 비밀이 ...

'고양이: 죽음을 보는..', 원혼을 달래는 또 슬픈 공포

사실 영화의 장르 중에서 공포 호러물 만큼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도 없다. 비단 영화 뿐만이 아니라 책이나 드라마도 마찬가지인데, 특히나 영화는 그것이 비주얼로 포팅이 되면서 시각적인 효과를 노리며 근원적 공포로 다가오는 매력이 있다. 그래서 공포 호러물은 이것을 즐기는 나름의 매니아층이 많다. 국외를 총망라한 수많은 종류와 작품을 열거...

화이트:저주의 멜로디, '나는 메인이다'의 '링'버전

무더운 여름을 겨냥한지 몰라도 6월 극장가는 일반 드라마성 보다는 볼거리 위주의 이른바 시원한 영화들로 포진돼 있다. SF 액션 판타지는 물론 공포와 스릴러 등 그 종류도 다양한데, 그중 이번에 개봉한 한국 공포영화 <화이트 : 저주의 멜로디>는 올해 첫 미스터리 공포로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개인적으로 좀비물이나 '쏘우' 시...

라스트 엑소시즘, 다큐식 엑소시즘 속 라스트는 뭥미?

공포영화 장르인 호러물들은 사실 그 종류도 다양하다. SF 판타지가 들어간 흡혈귀 뱀파이어들, 살아있는 시체로 사람을 물어 뜯어먹는 좀비들, 괴물같은 몬스터들, 오컬트적인 악마들, 귀신들린 집을 주제로 한 하우스 공포와 죽지 않는 망령의 혼들이 깃든 살인마 할로윈, 나이트메어, 13일의 금요일같은 시리즈까지 그 종류와 소재는 실로 다양해 호러 ...

메간 폭스의 '죽여줘 제니퍼' 스피시즈류.. '셔틀'은 실종?

로봇들의 실사같은 대향연을 그린 영화 '트랜스포머1,2'의 섹시 아이콘 메간폭스가 첫 주연을 맡으면서 화제가 되었던 이 영화의 원제는 에로영화를 연상케하는 '제니퍼의 육체'로 눈길을 끌었지만.. 개봉 당시 전 세계 개봉을 목표로 했다가 흥행 부진으로 전면 취소당해 '메간 폭스의 굴욕'이라는 기사까지 뜨며 눈길을 끌고자 애썼던 영화이다. 얼마나 부진하고 ...
1


통계 위젯 (화이트)

8129
1060
1202092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