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기대된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해외판 '갤노트', 산 넘고 물 건너서 턱 밑까지..

와 버렸다. 해외 물건을 사 본 기억이 가물가물할 정도로, 거의 처음이었는데.. 이렇게 진행되는 걸 보니, '세상 참 좋아졌구나'.. ;; ㅎ위처럼 한국Fedex 발송 절차를 보니, 1분 1초까지 소상히 트래킹 진행이 되는 게, 역시 글로벌스럽다. 제품은 영국판이지만 판매지역이 홍콩.. 그 홍콩에서 결제가 확인 돼 물건이 픽업 되고, 사무소를 ...

샐러리맨 초한지, 이범수 유방 역 '오! 브라더스' 닮았다?

보는 내내 유쾌하다. 아니 유쾌한 게 아니라 제대로 코믹을 표방한 것 같다. 좌충우돌을 뛰어넘는 슬랩스틱은 물론 모냥 빠지게 주인공이 그려지는 게 역시 코믹 연기의 전매특허 '이범수'답다. 아니 그의 그런 모습을 보니 마치 2003년작 '오! 브라더스'를 다시 보는 듯해 아주 재미지다. 배우들 중에서 눈알에 힘을 주거나 빼거나 무언가 ...

2012년 새 미니시리즈, '샐러리맨 초한지' 등 기대된다.

신년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연말연시를 겨냥이라도 하듯 마치 약속이라도 하듯, 연말에 드라마가 끝나고 연초에 새 드라마가 나오는 건 안방극장의 낯선 풍경이 아니다. 한마디로 드라마가 갈마듯이 새 시즌에 맞춰서 계속 나오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이번 2012년 새해를 여는 드라마가 무려 4편이나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

'나는 꼼수다' 인기, '나는 하수다'가 잇는다?

어찌보면 아주 적절한 타이밍이라 할 수 있을까.. 의도된 포석이었나? 팟캐스트 부문 부동의 1위를 굳치며 MB시대 정치사회에 대한 날선 비판과 독설로 무장한-(물론 싫어하는 반대파들에게 그냥 싸지르는 방송이겠지만서도)- '나는 꼼수다'가 지금 고사 직전에 있다. 알다시피, 그 4인방 중 한 명인 서울 노원구를 지역 기반으로 대표한다는 정봉주 전...

뿌나 23회, 글자반포를 앞둔 대격돌과 반전은 무엇?

이제는 낯설지 않게 '뿌요일'을 책임졌던 인기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가 어느덧 그 한 회만을 남겨두게 됐다. 그렇게 극 중반 이후 글자반포를 둘러싸고 수차례 격돌을 벌였던 '석규세종'과 밀본의 '정기준'은 그 대척점에서 마지막 파국을 예고하듯, 마지막 한방을 꺼내들며 죽기 살기로 덤벼드는 형국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세종 이도는...

브레이킹 던 part1, '벨라' 운명의 기묘한 전조극

판타지 액션 로맨스에 궁극과 정점을 향해 치닫는 블록버스터급의 영화가 있으니 바로 '트와일라잇' 시리즈다. 2008년을 시작으로 매년 인간녀 '벨라'와 뱀파이어맨 '에드워드', 그리고 늑대인간 짐승남 '제이콥'은 쏠라닥질 같은 판타지한 로맨스를 계속 펼쳐왔다. 기대를 모았던 액션은 양념으로 둔 채, '뉴문'과 '이클립스', 마지막 편 '브레이킹...

나가수 11R 1차, 역시나 '박완규'의 마초이즘

우리시대 실력파 가수들의 진정한 노래 실력과 무대력 그리고 약간의 예능감으로 무장한 '나는 가수다'.. 여기에 새얼굴 '박완규'가 합류하게 되면서 '나가수'는 또다시 스포트라이를 받으며 주목을 끌었다. 이미 지난 10라운드 2차 경연 때부터 얼굴을 내밀어 자신의 출연을 예고, 대기실에서 가수들의 경연을 지켜보며 그만의 시크한 감상평은 ...

뿌나 22회, 석규세종의 산물을 지키는 궁녀 '소이'

보통 사극 드라마에서 그려지는 여인네의 삶이란 그렇게 특별하지 않다. 지금처럼 우먼파워를 자랑하는 시대는 고사하고, 역사가 그러하듯 봉건적 가부장제에 의해 남자들에게 족속되고 지배되는 등, 힘들게 살아온 그네들이다. 그래서 그녀들의 인생살이는 그림자를 자처한 측면이 많다. 더군다나 그것이 역사 속 왕의 여자라면 더할 나위 없어진다. 그 옛날 왕...

천사가 된 '알버트 푸홀스', 에인절스 우승 노리나?

메이저리그 팬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선수로,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에서 단연코 화제는 일명 '푸돌이'로 불리는 '알버트 푸홀스'.. 21세기 낳은 최고의 강타자로써, 200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해 올해까지 11년간 카디널스맨으로 맹활약했다. 그 11년 동안 부침없이 푸홀스는 세 차례 내셔널리그 MVP를 차지한 바 있...

뿌나 21회, '석규세종'의 낚시질과 근지 궁녀의 활약?

글자 반포를 두고 점입가경으로 빠져든 사극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알다시피 극의 중심으로 '석규세종'과 밀본 '정기준'의 대결양상이 절정과 그 어떤 파국을 향해 달려가며 '뿌요일'마다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이미 지난 주에도 강채윤은 석규세종 앞에서 '전하는 위선자다, 소심한 겁쟁이십니다'라는 임팩트한 넋두리를 쏟아내며 다시 한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48209
1317
12014717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