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기황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MBC 연기대상, 공동수상에 대해 조재현 일침

수상 후보들이 대거 빠지면서 받을 사람들만 불러다 모아놓고 조촐하게 치러진 2013 mbc 연기대상.역시 엠비씨 연기대상은 그만의 아우라를 과시했다. 모토가 "우린 평등하게 나눠 주거든." 올해의 스타상 8명과 4명의 신인상은 시작에 불과했다. '여왕의 교실' 5명 꼬마들에게 아역상을 몰아주더니, 노익장 배우들에게 황금연기상을 6개나 남발하고,...

기황후, 역사 왜곡으로 점철된 퓨전사극의 극치

방송 전부터 숱한 화제를 낳으며 이래저래 주목을 끈 MBC 새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어제(28일) 첫 방영됐다. 단연코 화제가 된 건 드라마의 외피가 아닌, 바로 내용에 가지고 벌이는 설전 등이었다. 사극이라면 거쳐야 할 역사적 고증에 관한 문제가 대두된 것. 그전에 한국 사극에서 외국의 인물을 주인공으로 그리는 작...

10월 신상 드라마들, JTBC '네 이웃의 아내' 등

본격적인 가을철을 맞이하여 신상 드라마들이 대거 몰려온다. 한 해의 마지막을 책임지는 4분기에 포진된 연말 시상식을 노린(?) 흥행과 재미는 물론 작품성을 겸비한 드라마들. 장르 또한 코믹과 멜로, 의학과 가족 드라마에 사극까지 나름 총천연색이다. 이에 10월의 첫날을 맞이해 간단히 소개한다. 대신 주말드라마는 빼고 평일 밤 10시간대를 장식하...

신의, 짧지만 주목된 '경창부원군'의 서글픈 독살사

무협 판타지와 역사물 사이에 놓인 팩션 퓨전사극 '신의'가 월화극에서 좋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맞나?! 그런데 역사 속 이야기의 탈을 쓰고 있는지라 온리 허구로만 일관되게 그릴 순 없다. 고려말을 장식했던 최영과 공민왕이 버티고 있는 한 이것도 엄연히 사극이다. 그래서 그런가, 이런 역사 속 인물 때문에 '신의'를 보는 재미가 나름 쏠쏠하다. 당시 ...

신의, 김희선 좌충우돌 개그 캐릭터 살아있네

SBS <신의> 드라마는 묘한 재미를 안겨주는 퓨전사극이다. 역사와 허구 사이를 넘나드는 팩션이라지만, 이미 초반에 언급했듯이 그런 것보다는 몇몇 역사 속 인물로 내세운 무협 판타지형 타입의 드라마로 봐야 하지 않을까. 공민왕과 노국공주, 기철과 최영을 빼곤 사실 '신의'는 말 그대로 역사 속 픽션이다. 이미 이 드라마를 1...
1


통계 위젯 (화이트)

39173
1024
1200309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