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김규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무신, '홍아름' 재등장과 '박해수'의 미친 존재감

갈 길이 먼 남자의 우국충정 앞에 묘령의 처자가 나타나 그를 다시 흔들고 있다. 고려 무신정권의 끝판왕 '김준'에게 닥친 또 하나의 사랑 이야기가 '무신' 속에서 펼쳐지니.. 바로 '월아' 역을 맡았던 '홍아름'의 재등장이다. (예상된 환생이긴 해도 개인적으로 참 반갑다) 최충헌 사후 절대권력자로 올라선 최우, 그의 서자 출신이자 난봉...

무신, 대몽항쟁 속 '김준'의 존재감 부각

드디어 '무신'이 정통 사극물답게 색깔을 찾은 듯 전쟁신을 다루며 여몽전쟁의 서막을 열었다. 바로 고려 무신정권 후반기에 펼쳐졌던 길고 길었던 40여년의 대몽항쟁사.. 역사가 기록하듯 고려 왕 등은 강화도로 피신하기 바빴고, 그나마 고려 백성들과 승군 그리고 무인들이 결사항전을 펼쳤던 그 현장이 '무신'에서 그려지기 시작한 것...

인류멸망보고서, 좀비와 로봇이 창궐하면 종말인가?

여기 제목부터 아주 직관적으로 눈길을 끄는 SF 영화가 있다. 인류가 멸망하는 내용을 그것도 보고서처럼 자세히 보여준다니.. '인류멸망보고서'가 드러내는 심상은 꽤 의미심장하면서 단도직입적이다. 한마디로 확 들어온다. 그러면서 멸망의 3가지 징후를 옴니버스식으로 보여주며 눈길을 끈다. 한 편도 모자라 무려 3편이나 보여주니 이건 관객 입장에선 ...

무신 18회, '김준' 살린 박송비 2막을 열다.

스틸컷으로 막 보는 무신 18화...송이 : 아직도 내 마음을 모르겠느냐.. 어서 나랑 같이 가자. 도망치잔 말이다. 난 날고 싶구나..김준 : 아씨, 제말 좀.. 정말 아니 되옵니다. 이러시면 곤란합니다. 전 월아를 가슴에 묻었습니다.자꾸 이런식으로 저를 난처하게 하시면.. 차라리 저를 죽여주십시요. 절대로 도망갈 순 없습니다.송이 : 그래, 우선은 ...

무신, 고려판 '마님과 돌쇠' 멜로 사극으로 가나?

고려시대 무신정권을 소재로 하며, 드라마 초반에 미드 '스파르타쿠스' 같은 마초적 액션을 선보인 그 '격구대회'를 통해서 남성향이 짙은 사극물 '무신'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마초이즘을 떠나 김준의 사랑 이야기가 주를 이루며 묘한 그림을 연출하고 있다. 격구의 신(神)으로 등극해 아직은 면천되진 않았지만 주군 '최우'를 모시며 나름의 측근으...

무신, '김준'에 대한 '김규리' 마님의 사랑비

옆동네 드라마에서 어느 청년은 3초 만에 사랑에 빠지며 홍역을 앓더니.. 여기 '무신'에서 고명한 대감집 딸내미 '송이'는 비천한 노예 출신의 '김준'에게 마음을 뺏기고 말았다. 자신이 직접 그가 노예로 전락하는 걸 구해주고, 격구대회에 나가는 동안 물심양면 지원해 주면서 정이 싹튼 것일까? 그런 것 보다 그런 과정에서 김준이야말로 '사내 중에 사내'라...

무신, 정보석 '최우'의 빛났던 권력집권기

고려 무신정권의 궁극과 절정을 향해 달리는 '무신' 속 그 이야기는 '최우'(정보석)가 권력을 차지하게 되면서 제2의 서막을 알렸다. 알다시피 이런 류의 사극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재미는 바로 권력다툼 속에서 그 어떤 과정이 펼쳐내는 볼거리다. 바로 권력의 향배 속 암투를 벌이는 이른바 '형제의 난'으로 귀결되는 것들.. 장남이...

무신 9·10회, 고종·최우와 최향·김준과 월아

고려 무신정권의 종결자 '김준'의 일대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무신'이 드디어 본 이야기 궤도에 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척은 없어 보인다. 굵직한 사극물 치고 기획된 50부작은 이젠 기본이 되버렸다. 담아낼 역사적 이야기를 토대로 픽션으로 내달리는 그 전개에 한 순간도 지체할 수 없기 때문.. 하지만 옆동네 '광개토태왕'을 보시라. 50회가 훨씬 ...

무신, 격구신 '김준' 최강 무사로 나아가나?

주말 저녁 남성적 사극물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MBC 드라마 '무신'.. 최충헌 일가의 노예에서 출발, 고려 무신정권의 진정한 종결자에서 최고 권력자로 올라선 입지전적인 인물이었지만.. 지금 '무신'에서 그려내는 '김준'은 한마디로 개고생 중이다. 나름 영화판에서 로맨틱가이로 통했던 '김주혁' 연기 인생에 있어 이렇게...

무신, 격구대회 잦은 연출 '김준'의 존재감 부각

고려시대 무신정권의 끝자락을 책임지며 최씨 일가의 무소불위 권력에 종지부를 찍었던 나름 임팩트한 인물 '김준'.. 역사적으로 최충헌 노비의 아들에서 최고의 권력자까지 올라섰던 그의 일대기가 주말 저녁마다 마봉춘 '무신'(武神)을 통해서 그려지고 있다. 기존에 정중부와 최충헌의 그늘에 가려진 측면도 부각시키며, 그 시절 몽고와의...
1 2


통계 위젯 (화이트)

50116
594
1202417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