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김상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해무, 어긋난 상황 앞에 광기의 지옥선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바다안개... ‘해무’가 몰려오는 순간, 모든 것이 달라졌다!한 때 여수 바다를 주름잡던 ‘전진호’는 더 이상 만선의 수확을 거두지 못하고 감척 사업 대상이 된다. 배를 잃을 위기에 몰린 선장 '철주'(김윤석)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선원들과 함께 낡은 어선 '전진호'에 몸을 싣는다. 선장을 필두로, 배에 숨어사는 인...

런닝맨, 코믹 액션 리얼 도주극도 오락적으로

한국판 리얼 첩보 액션 스릴러를 표방한 아니, 여기서 첩보와 스릴러는 뺀 코믹과 추격의 액션 도주극이 극 전체를 관통하며 러닝타임 내내 쉼 없이 달리는 남자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 <런닝맨>. 제대로 된 액션이라곤 해 본 적이 없는, 단지 그만의 연기 아우라를 갖춘 배우 신하균이 이번엔 액션신(神)으로 나서며 개고생을 자처했다. 그 연기 인생에...

완득이, '김윤석-유아인' 찰진 조합의 유쾌한 드라마

올 가을 우리네 감성을 또 다르게 자극하며, 나름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가 있으니 이른바 청춘극장표 성장영화라 불리는 '완득이'가 그것이다. 이미 김려령의 동명 원작소설을 통해서 인기를 끈 이 청춘의 이야기는 스승과 제자, 제자와 스승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다루고 있다. 그런데 이들의 일상은 보통 엄한 사제간 보다는...

챔프, 이번에도 '차태현'식 드라마는 통했다.

충무로에서 내로라하는 기라성 같은 남자 배우들을 제쳐두고, 차태현하면 빈틈이 없는 아니 빈틈이 있어서 도리어 친숙해 보이는 이미지로 굳어진 배우라 할 수 있다. 그러면서 그가 영화판에서 활약한 캐릭터들을 보면 다 그런 케이스들이 많다. 악독한 악역은 고사하고, 무언가 허술하고 허접하면서도 정이 가는 캐릭터, 그의 이름를 제대로 알린 '엽기적인 그녀'를 ...

모비딕, '음모론'이 음모스럽지 않은 사회고발극

'모비딕'이라는 제목에서부터 그 유명한 고전소설 '백경'을 떠올리게 하는 이 영화는 홍보처럼 '음모론'을 소재로 하고 있다. 그런데 사실 '음모론'은 어감 자체부터가 대단히 베일에 쌓인 듯 음모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되는 용어다. 이미 백과서전에 명징되어 있는 그 뜻만 봐도 음모론(陰謀論, Conspiracy Theory)은 '사회에 큰 반향을 일...

적과의 동침, '웰컴 투 석정리' 희비의 쌍곡선을 타다.

한국영화의 장르적 소재에 있어 '전쟁'이라는 테마는 사실 다루기가 조심스럽다. 바로 6.25 전쟁으로 대표되는 그런 것들인데, 이것을 소위 미화시키거나 아니면 역설적으로 그리다 보면 메시지는 공허해지고, 작금의 남북한이 대치된 상황을 희화화시키는 역주행의 결과까지 초래하기도 한다. 그렇기에 영화가 이것을 담아낼때는 자심해진다. 이른바 '북한을 ...
1


통계 위젯 (화이트)

19119
913
1197381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