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김영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적도의 남자, 빗나간 父情 '이원종'의 미친 존재감

수목극에서 동시 론칭된 세 편의 드라마 중 장르가 코믹 로맨스가 아닌 정통극 스타일로 달리는 '적도의 남자'.. 그러다 보니 다소 진부한 설정이라 치부되더라도, 엇갈린 운명 속에 펼쳐지는 갈등과 야망으로 점철된 그 욕망적 이야기가 자연스레 초반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그것은 바로 극을 이끌어가는 주인공들에게 드리워진 삶이 순탄치 않음을...

공남 최종회, 비극 대신 훈훈한 반전의 해피엔딩

수목의 인기있는 사극 드라마 '공주의 남자'가 드디어 마무리가 되었다. 총 24부작으로 후반을 넘어서며 엔딩이 비극이냐 해피냐를 놓고 몇 회 전부터 말들이 많았던 '공남'.. 조선초 피의 숙청을 불러온 수양대군의 명분없는 쿠데타 '계유정난'의 파고 앞에서 야사스럽게 핀 원수 집안의 본격 로맨스, 결국 이들의 러브 스토리는 해피엔딩으로 ...

공남 21회, 승유와 세령의 키스씬만 남발했다.

그동안 얼마나 참았을꼬.. 그렇게 오매불망하며 이제는 더이상 떨어지지 않을려는 심산이었는지, 이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라는 커플은 자신들이 원수 집안의 사이인 것도 잊은 채 들숲에서 저잣거리에서 와락 포옹은 물론 딮키스를 작렬하며 뜨거운 연정을 과시했다. 그동안 애틋하면서도 달달했던 이들의 로맨스가 갑자기 19금스런 몇 번의 딥키스로 이목...

공남 19회, 사육신의 죽음을 빛낸 세령의 강단

가면 갈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아니, 팩트가 깔린 역사 쪽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몰입감 좋게 지켜보게 만드는 사극 드라마 '공주의 남자'.. 역시나 어제(21일) 방영된 19회에서도 '명품 사극'의 위명답게 그림을 잘 뽑아냈다. 그런 그림도 몇 개가 될 정도로, 지켜보는 이의 마음을 싸하게 만들었으니, 팬심에 입각해 내용을 간단히 정리해 본다. 먼저...

공주의 남자 14회, 문채원이 가장 돋보인 명장면

조선시대 피의 숙청을 불러온 '계유정난'의 파고 앞에서 원수 집안으로 갈리게 된 두 남녀 승유와 세령.. 과거 스승과 제자 사이로 봄날의 따스한 기운처럼 사랑을 싹틔웠던 그들에게 닥친 비극적 사랑 이야기 '공주의 남자'. 이들의 로맨스가 민담에서 전해져온 야사스런 픽션으로 내달리며 한껏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어제(1일) 14회도 제대...

공주의 남자, 박시후 '김승유' 캐릭터 무협물인가?

이른바 피의 숙청을 불러온 수양대군과 김종서 대감의 맞짱대결 쿠데타 '계유정난'을 그리며, 그 속에서 알게 모르게 핀 원수 집안간의 로맨스를 그린 '공주의 남자'. 수목 드라마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라 8회를 기점으로 김종서가 수양대군 일파에게 전광석화 같은 철퇴를 맞으며 본격 정치사극으로써 인기를 한몸에 받아온 게 사실이다. ...

공주의 남자, 신숙주의 아들 '신면'이 주목된다.

세종의 둘째 아들이자 단종의 숙부인 수양대군 세조의 권좌에 대한 야욕이 빚어낸 피의 숙청 '계유정난'. 그 속에서 야사스럽게 피어난 핏빛 로맨스를 그리고 있는 팩션 사극 '공주의 남자'가 지난 주 8회를 기점으로 본격 정치극으로 탈바꿈 되었다. 김종서의 아들 김승유(박시후)와 수양대군의 장녀 이세령(문채원)이...

공주의 남자, 피의 숙청 '계유정난'으로 내달리다.

조선시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불리는 사극로맨스 '공주의 남자'가 드디어 정치색을 드러내며 이목을 끌었다. 바로 1회 초반에 그려진 피의 숙청 '계유정난'으로 쓰러진 김종서와 그의 일가들, 그리고 어제(11일) 8회 말미에서 그 장면을 연결짓는 핏빛 숙청의 서막을 알리며 연출됐다. 김종서는 수양대군 ...

공주의 남자, 혼담 속에 핀 '수양대군'의 정치사극

새로운 사극인가 싶다가도, 뽑아내는 그림이 참 묘하면서도 제대로 혼합을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사극 드라마 '공주의 남자'..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속에는 로맨스가 떡하니 자리하고 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들은 알다시피, 원수가 된 집안의 두 남녀 김승유(박시후)와 이세령(문채원)이 바로 주인공이다. 한쪽...

공주의 남자, 로맨스에 불을 지핀 경혜공주 홍수현

예전 같지 않는 요즈음 사극들은 워낙 퓨전으로 포팅돼 현대물보다 더한 극적 재미를 준다지만, 그래도 사극은 사극이다. 그래서 다소 고리타분할 수 있는 사극에서 색다른 재미를 찾기란 쉽지는 않다. 뻔한 궁중내 암투와 음모는 기본이요, 이를 막기 위한 주인공들의 노력은 클리셰적으로 흐르며 역사극 스포일러에 일견 다가선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KBS2의 '공...
1 2 3


통계 위젯 (화이트)

53209
1317
1201472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