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김재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메이퀸, 아역 히로인 '김유정' 초반부터 살렸다

한마디로 제대로 컸다. 아직 이르긴 해도 '국민여동생'의 싹수가 보인다. 제대로 연기 지도를 받은 건지, 이대로면 국내 수많은(?) 아역 연기자들 중에서 단연 독보적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않을까.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김유정'이라는 이름은 이젠 낯설지가 않다. 물론 올 상반기 최고의 히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어린 허연...

내마들 최종회, 역시 휴먼드라마로 갈무리되다.

드디어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예상한대로 그 제목의 의미처럼 정말로 휴먼스럽고 따스하게 갈무리 되었다. 어찌보면 이 드라마의 처음으로 돌아가듯 이들 봉우리네 가족은 다시 만났고 제자리를 찾은 것이다. 물론 전개 과정에서 기업드라마의 양상을 띄며 음모와 배신이 점철된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모가 됐지만, 그래도 ...

내마들, 세 남자의 갈등 속에서 봉합이 보인다.

사실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는 그 제목의 의미처럼 휴먼틱한 분위기가 감지되는 드라마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전개되는 과정을 들여다 보면은 특히 중반을 넘어서 후반으로 달려 갈수록 거의 '기업드라마'를 방불케 할 정도로 그려지고 있다. 사권력에 대한 어떤 배신과 음모 그리고 야망에 휩싸인 인물들이 전면에 나서며 그런 모양새가...

내마들, 김재원과 남궁민 이들 대결이 볼만하다.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극 후반을 달리면서 두 남자의 대결이 점점 볼만해지고 있다. 여주인공은 뒤로한 채 말이다. 특히 이 드라마를 처음부터 지켜봐온 팬들에게는 더욱 그러한데, 극 중에서 이복형제로 나오지만 한없이 우애를 돈독히 할 것 같았던 이 두 남자는 지금 매우 불균질하다. 물론 그런 기운은 장준하 역의 남궁민이 더 심한 정도인데, 그...

내마들, 차동주의 폭로 '욕망'에 제동을 걸다.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지고 있는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이 극 중반을 넘어서 후반을 달리고 있다. 총 30부작 기획에서 24회까지 달려오며 이들이 그려낸 이야기는 그 제목의 느낌처럼 참 휴먼스런 그림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이야기가 참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질?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여기에도 사람들...

내마들, 장준하 역의 '남궁민' 에이스인가?

요 몇 주 전부터 이런 기류는 이미 예고된 것인지 모르겠다. 매 주말 밤마다 안방극장에서 그렇게 큰 인기를 누리지는 않았지만, 이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를 지켜보는 팬들은 많은 것으로 안다. 강호도 그랬고, 1회부터 나름 '닥본사'해오며 이 드라마를 지켜봤는데, 결국 터질 게 터지고 말았다. 사실 처음부터 지켜본 이들은 새삼스러운 ...

내 마음이 들리니, 좌충우돌 휴먼 시트콤인가?

주말의 인기있는 드라마로 새롭게 떠오른 '내 마음이 들리니'가 이번 주 방영분 5회부터 성인 연기자로 바통을 이어받았다. 그런데 역시나 우려했던 바가 곧바로 터진 느낌이다. 보통의 아역 연기자들이 그렇게 잘 깔아놓은 밑바탕을 왜 성인 연기자가 이으면 이렇게 되는 것일까? 동사의 수목드라마 '짝패'도 그렇고, 참 아이너리하다. 이게 강호만의 생각...

내 마음이 들리니, 봉씨 부녀의 감동연기 제대로다.

MBC의 새 주말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소리 소문 없이 입소문을 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제목부터가 전작 '욕망의 불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이 드라마는 한마디로 꽤 휴먼적인 드라마다. 그래서 첫 회를 보고나서 이 드라마가 '모처럼 휴먼드라마인 점'을 강조하며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 어제(10일) 4회에서 제대로 이런 그...
1


통계 위젯 (화이트)

50116
594
1202417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