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김태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장옥정 속 두 대모, 명성왕후 김씨 vs. 대왕대비 조씨

사극 <장옥정>이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며 제 궤도에 오른 듯하다. 조선시대 희대의 요화로 대표되는 장희빈의 이미지가 예전처럼 복기하듯, 여주인공 역에 김태희는 제 모습을 찾은 것일까. 극 초반부터 착하디 착한 패셔니스타 디자이너 앙드레장이 웬말이냐며, 왠지 낯설어 보이는 캐릭터 구성에 뭇매를 맞더니만, 제작진이 각성한(?) ...

장옥정, 의외로 정치사극의 묘미를 갖추다

드디어 방영 전부터 열화와 같은 관심과 화제를 모았던 그 <장옥정>이 월화극에서 포문을 열었다. 다른 건 차치하고라도, 김태희가 제9대 장희빈 역을 맡았다는 그 화제성 때문에 더욱 주목 받았던 사극 드라마다. 아니, 연기력으로 승부를 걸며 당대 여배우만 거쳐간다는 장희빈 역을 김태희가 하다니.. '세상 참 많이 좋아졌다'는 ...

4월 신상 드라마가 몰려온다 - 직장의 신, 장옥정, 남자가 사랑할 때 등

이젠 완연해진 봄의 전령사 4월의 새봄에 맞추어 신상 드라마들이 대거 몰려오고 있다. 이른바 '월화수목' 밤 10시대를 장식하는 미니 시리즈들로 약속이라도 한 듯이, 지상파 3사가 새로운 드라마 론칭을 앞두고 있는 것이다. 장르 또한 코믹과 로맨스 멜로는 물론 퓨전사극까지 나름 다양하다. 이에 정리 차원에서 어떤 게 나오고 각...

아이리스2 첫방 단평, 기대 보다 별로다

전작이 볼만했고 나름 우수했다고 해서 후속작이 당연히 그러리라는 보장은 없다. 영화든 드라마든 시리즈로 나갈수록 전편보다 못한 게 많은 걸 보면 여기 <아이리스2: 뉴제너레이션>도 자유롭지 못하다. 첫방 전부터 한국형 블록버스터 첩보액션 드라마인 점을 강조하면서 속는셈 치고 기대가 컸다. 2009년 톱스타 이병헌과 김태희의 ...

마이 프린세스, 김태희 '로맨틱 코미디'가 제격이다.

지난 주에 방영되면서 화제를 몰고 온 MBC의 새 수목 드라마 '마이 프린세스', 우리말 '나의 공주님'로 불리는 이 드라마가 지금 장안의 화제다. 뻔하디 뻔한 남녀간의 좌충우돌 연예담을 다룬 로맨틱 코미디(일명 '로코')이지만 여기 나오는 한 여자 때문에 이목을 끌고 있다. 바로 '김태희'라는 여배우, 예의 진정한 여배우라 부르기도 다소 민망...

아테나10회, '베드신 배틀' 독(毒)인가?

첩보액션 블록버스터를 표방한 SBS 드라마 '아테나'가 대규모적 물량공세와 매력적인 배우들의 포진으로 눈길을 끌면서 액션 등의 비주얼은 나름 볼만하지만, 정작 첩보적 스토리 전개의 엉성함으로 치밀함을 못 보여주며 시청률이 크게 오르지 않고 있는 상태다. 그런 가운데 그것을 만회할려고 하는지 아니면 보통 드라마가 난관에 봉착할 때 자주 쓰는 수법...

수목드라마 실시간 시청률 SBS '싸인' 윈

신묘년 새해 새로운 두 개의 드라마가 나오면서 드라마 팬들에게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주중 1,2편이 모두 방송되면서 그 후일담이 쏟아지고 있다. 그 가운데 놓칠 수 없는 이야기중 하나인 성적표 바로 '시청률' 되시겠다.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든 드라마와 관련된 연기자나 제작자에겐 이 부문을 간과할 수는 없을 터, 그래서 뚜껑을 열어 보았더니 특...

수목드라마 3파전 볼만하다. '싸인', '마이 프린세스', '프레지던트'

2011년 신묘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두 편의 새로운 수목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았다. TV 드라마에 별로 볼 거 없다는 핀잔을 누르려는 듯 작정하고 재미와 흥미로 똘똘뭉친 드라마로 찾아왔으니 하나는 법의학을 다룬 본격 메디컬 수사 드라마를 표방하며 두 연기파 남자배우 전광렬과 박신양의 아우라를 믿고 내건 SBS '싸인'이고, 또 하나는...
1


통계 위젯 (화이트)

50184
1011
1200415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