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김하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신사의 품격, 4커플 속 연애의 정석 혹은 판타지

사실 처음 출발 때부터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이렇게 인기를 끌며 대한민국의 여심을 흔들줄이야.. 역시 줌마들의 파워는 아직도 세다. 아니 젊은 처자들에게 어떻게 보면 이건 일종의 로망이자 연애에 대한 환상일지도 모르겠다. 잘생긴 미끈한 아이돌 스타가 없어도, 불혹을 갓 넘긴 여기 꽃중년들이 펼쳐내는 우정과 연애담은 꽤 현실적이면서도 판타지한 측면을 ...

드라마 속 스마트폰 '갤노트'외 뭐가 있나?

언제부터인가 아니 정확히 올해부터로 봐야겠다. 드라마 속에서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거의 다 '갤럭시 노트'가 점령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나름 다양한 제품군을 이루었던 것 같은데.. 이른바 'PPL' 간접광고로 갤노트는 드라마 속 주인공들이 쓰는 의례적인 스마트폰으로 각인됐다.(역시 삼성의 힘인가..) 드라마를 자주 보는...

나가수2 '박완규' & '닥터 진' 송승헌과 이범수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여러 평을 보더라로, 우리들의 일밤을 책임진다는 '나가수2'는 1에 비해서 오락적 예능감을 줄였다. 박명수의 간혹 무리한 드립과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나름 뭇매를 맞는 등, 오히려 이런 오락적 요소를 거둬내고 있는 2로 변모하고 있다. 노홍철도 그 특유의 자질이 시끄럽긴 해도, 메인MC 이은미의 차분하면서도 나름 정갈한 진...

제32회 청룡영화제, '부당거래' 주요 3개 부문 수상

올해도 한 해를 마무리하는 한국 영화계의 축제가 열렸다. 기실 그들만의 행사라 해도, 그래도 한국영화를 몇 편이라도 봐온 관객이라면 어느 정도 관심이 가는 게 사실이다. 그게 주로 수상자 내역에 국한돼긴 하지만서도.. 어쨌든 지난 대종상 영화제에 이어서 이번에 열린 건 제32회 청룡영화제다. 물론 이 영화제의 주최와 ...

제48회 대종상 영화제, '심은경' 자격이 없었나?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영화제가 '대종상'을 시발로 포문을 열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문제가 불거지면서 이해가 안 되는 아니, 그것 보다는 무언가 석연치 않은 부분을 노출하며 나름 주목을 받고 있다. 바로 대종상이 가면 갈수록 그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아우라에 걸맞지 않게 후보 선정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나는 등 좋지 않은 모양새를 ...

블라인드, 잔혹이 아닌 잔잔한 스릴러의 승부수

언제부터인가 한국형 범죄 스릴러는 몇 년 전 '추격자'를 시발로 소위 강해졌다. 물론 그 전에도 간혹 있었지만.. 여기서 '강해졌다' 함은 몰입감 좋은 스토리 전개도 있겠지만, 우선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씬들이 꽤 임팩트했다는 점이다. 즉, 극 중에서 범죄자들이 피해자에게 가하는 범죄행각이 액면 그대로 여과없이 그대로 보여주며, 깔끄장한 차원을 ...

8월 개봉 한국영화, 7광구·기생령·블라인드·최종병기 활

무더위 속으로 파고 들어가는 정점의 8월에 본격적으로 시원스런 영화들이 대거 포진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그냥 드라마가 아닌 이야기에 색깔을 덧칠한 파격적인 볼거리로 본격 무장한 영화들, 바로 'SF 액션 공포 스릴러' 같은 장르가 바로 그것이다. 이미 7월에 그런 추세로 그려내고 있는 우리 영화 '퀵'과 '고지전'이 나름 상승세를 타고 있고,...

'전우' vs. '로드 넘버 원' 전쟁물의 호불호

바야흐로 호국보훈의 달 6월을 기점으로 전쟁과 관련된 영화와 드라마, 다큐가 봇물 터지듯 나오고 있다. 더군다나 6.25전쟁 발발 60주년 된 숫자가 주는 기념비적 의미로 나오고 있는 양상인데.. 영화는 이미 <포화 속으로>가 뚜껑을 연 상태에서 '학도병'의 진중한 소재를 가지고 고증을 안드로로 보냈다, 뉴라이트 계...
1


통계 위젯 (화이트)

50184
1011
1200415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