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남궁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내마들 최종회, 역시 휴먼드라마로 갈무리되다.

드디어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예상한대로 그 제목의 의미처럼 정말로 휴먼스럽고 따스하게 갈무리 되었다. 어찌보면 이 드라마의 처음으로 돌아가듯 이들 봉우리네 가족은 다시 만났고 제자리를 찾은 것이다. 물론 전개 과정에서 기업드라마의 양상을 띄며 음모와 배신이 점철된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모가 됐지만, 그래도 ...

내마들, 세 남자의 갈등 속에서 봉합이 보인다.

사실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는 그 제목의 의미처럼 휴먼틱한 분위기가 감지되는 드라마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전개되는 과정을 들여다 보면은 특히 중반을 넘어서 후반으로 달려 갈수록 거의 '기업드라마'를 방불케 할 정도로 그려지고 있다. 사권력에 대한 어떤 배신과 음모 그리고 야망에 휩싸인 인물들이 전면에 나서며 그런 모양새가...

내마들, 김재원과 남궁민 이들 대결이 볼만하다.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극 후반을 달리면서 두 남자의 대결이 점점 볼만해지고 있다. 여주인공은 뒤로한 채 말이다. 특히 이 드라마를 처음부터 지켜봐온 팬들에게는 더욱 그러한데, 극 중에서 이복형제로 나오지만 한없이 우애를 돈독히 할 것 같았던 이 두 남자는 지금 매우 불균질하다. 물론 그런 기운은 장준하 역의 남궁민이 더 심한 정도인데, 그...

내마들, 차동주의 폭로 '욕망'에 제동을 걸다.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지고 있는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이 극 중반을 넘어서 후반을 달리고 있다. 총 30부작 기획에서 24회까지 달려오며 이들이 그려낸 이야기는 그 제목의 느낌처럼 참 휴먼스런 그림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이야기가 참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질?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여기에도 사람들...

내마들, 장준하 역의 '남궁민' 에이스인가?

요 몇 주 전부터 이런 기류는 이미 예고된 것인지 모르겠다. 매 주말 밤마다 안방극장에서 그렇게 큰 인기를 누리지는 않았지만, 이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를 지켜보는 팬들은 많은 것으로 안다. 강호도 그랬고, 1회부터 나름 '닥본사'해오며 이 드라마를 지켜봤는데, 결국 터질 게 터지고 말았다. 사실 처음부터 지켜본 이들은 새삼스러운 ...

내 마음이 들리니, 좌충우돌 휴먼 시트콤인가?

주말의 인기있는 드라마로 새롭게 떠오른 '내 마음이 들리니'가 이번 주 방영분 5회부터 성인 연기자로 바통을 이어받았다. 그런데 역시나 우려했던 바가 곧바로 터진 느낌이다. 보통의 아역 연기자들이 그렇게 잘 깔아놓은 밑바탕을 왜 성인 연기자가 이으면 이렇게 되는 것일까? 동사의 수목드라마 '짝패'도 그렇고, 참 아이너리하다. 이게 강호만의 생각...

내 마음이 들리니, 봉씨 부녀의 감동연기 제대로다.

MBC의 새 주말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소리 소문 없이 입소문을 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제목부터가 전작 '욕망의 불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이 드라마는 한마디로 꽤 휴먼적인 드라마다. 그래서 첫 회를 보고나서 이 드라마가 '모처럼 휴먼드라마인 점'을 강조하며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 어제(10일) 4회에서 제대로 이런 그...
1


통계 위젯 (화이트)

80154
1317
1201454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