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남우주연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제32회 청룡영화제, '부당거래' 주요 3개 부문 수상

올해도 한 해를 마무리하는 한국 영화계의 축제가 열렸다. 기실 그들만의 행사라 해도, 그래도 한국영화를 몇 편이라도 봐온 관객이라면 어느 정도 관심이 가는 게 사실이다. 그게 주로 수상자 내역에 국한돼긴 하지만서도.. 어쨌든 지난 대종상 영화제에 이어서 이번에 열린 건 제32회 청룡영화제다. 물론 이 영화제의 주최와 ...

제48회 대종상 영화제, '심은경' 자격이 없었나?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영화제가 '대종상'을 시발로 포문을 열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문제가 불거지면서 이해가 안 되는 아니, 그것 보다는 무언가 석연치 않은 부분을 노출하며 나름 주목을 받고 있다. 바로 대종상이 가면 갈수록 그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아우라에 걸맞지 않게 후보 선정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나는 등 좋지 않은 모양새를 ...

칸이 인정한 배우 '비우티풀'의 '하비에르 바르뎀'

먼저, 이 두 얼굴의 모습이 같은 사람이라 볼 수 있을까? 역시 배우의 변신은 무죄인가.. 어쩌면 이렇게 상반된 모습, 아니 상반되기 보다는 그가 맡은 배역이 그간에 그래서 그런지, 그는 꽤 임팩트가 강해 보인다. 그렇다고 그 흔한 액션 배우도 아닌 아주 드라마틱한 배우지만, 그가 펼쳐보이는 그 드라마의 세계는 꽤 놀랍도록 흡인력이 강...

킹스 스피치, 두 배우의 호연과 잔잔한 휴먼드라마

제83회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 각본상, 감독상까지 주요 4개 부문을 석권하며 단박에 이목을 끈 영화 '킹스 스피치'(The King's Speech). 그 제목의 의미처럼 '왕의 연설'이라는 소재로 지극히 드라마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낸 이 영화는 사실 별 볼 거 없는 영화일 수도 있다. 워낙 우리에게 ...

제83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나탈리 포트만', 탈만했다.

전세계 영화제 시상식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나름의 대중성을 확보하며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일명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그 대회가 올해로 83번째를 맞이하며 갈마들듯 그 결과가 나왔다. 그런데 올해는 다른 년도와는 다르게 이번 시상식에 노미네이트 된 작품들이 웬지 낯설지 않은 느낌이 든다. 즉 작품성은 물...

청룡영화제, 이해 안가는 '수상부문' 참 많다.

국내에서 가장 역사도 깊고 권위있는 영화제인 '대종상' 다음으로 넘버2를 자처하는 '청룡영화제'가 어제(26일) 화려한 막을 올려 이 영화제의 독특한 스타일?대로 수상작들을 쏟아냈다. 그런데 그 수상작들의 면면을 보니 참 이해가 안 가는 시상들이 더러 보인다. 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 신인상 등이다. 그전에 강호가 얼마...

대한민국 영화대상 중 이해 안가는 수상부문

대한민국 영화대상이 올해로 8회째를 맞이했다. 국내 영화제하면 당연 오래된 대종상과 청룡 영화제가 생각나는데, 이 영화대상은 2000년대에 만들어져 운영된 것으로 안다. 소위 요즈음 뜨는 신조어 '배슬아치'의 잔치들로만 각인되고 그들만의 잔치로 인식되어 온 것도 우리나라의 영화제였다. 즉, 관객과 호흡 못 하고 자기들 잘난 멋에 폼만 잡는 그저 그런 영...
1


통계 위젯 (화이트)

17119
913
11973814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