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노익장과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잭 리처, '톰 크루즈'라서 그나마 볼만한 탐정물

여기 "그의 심판이 시작된다"며 8~90년대 풍의 다소 촌스런 문구로 심판자가 된 남자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가 있다. 그런데 그의 심판은 법의 테두리 안에서 조신하게 처리하는 게 아니다. 그렇다고 막가파는 아니지만, 독고다이로 맨땅에 헤딩하듯 맨몸 액션과 머리, 그리고 권총 한자루로 사회 정의를 실현한다. 영화는 그래서 꽤 아날로그적이다. 21...

'레드' - 강렬한 레드 대신 '관록'의 레드다.

보통 빨갛다고 생각하는'레드'(Red)가 의미하는 바는 많다. 그중에서 대표적으로 생각나는 것이 바로 사람의 피 색깔처럼 무언가 강렬한 이미지를 떠올리게 되는데, 함의로써 '퇴직한 그리고 극렬하고 위험한'도 내포하고 있어 그런 점에서 이 영화의 느낌이 얼추 온다. 그런데 이런 짧은 제목의 '레드'라는 영화는 강렬함과 위험함 대신에 무언...
1


통계 위젯 (화이트)

37134
898
1199294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