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드라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내 심장을 쏴라 & 오늘의 연애

경험이 말한다! “이 녀석은 피하라고!”어린 시절의 트라우마 때문에 6년째 병원을 제집처럼 드나든, 누구보다 성실한 모범환자 ‘수명’(여진구). 하지만 움직이는 시한폭탄 ‘승민’과 엮이면서 그의 평화로운 병원라이프가 흔들리기 시작한다. 본능이 말한다! “이 녀석, 재미있겠다고!” 이유도 없이 강제로 병원에 갇히게 된 ‘승민’(...

첫방 야왕, SBS판 '착한남자'인가

드라마의 제왕 '앤서니 김'은 말했다. "사람들은 통속을 저주하면서도 통속에 빠져든다" 그게 바로 드라마가 가진 마력이라고. 그렇다. 통속은 어찌보면 가장 흔한 우리네 사는 삶의 방식이자 이야기일지도. 여기 그런 '통속'을 통렬하게 담아내며 사랑과 복수 애증이 뒤섞인 한 남녀의 '울트라파워스펙파클치정멜로'로 점철된 드라마 <야왕>이 있다.&n...

드라마 속 김명민과 박시후의 찰진 캐릭터

일견 드라마가 인생의 희노애락을 담아내며 우리네 사는 이야기의 현장이라지만, 그 속엔 이른바 가공된 이미지들의 향연이 펼쳐지는 전쟁터와 같다. 총만 안 들었을 뿐이지, 시청자를 사로잡기 위해서 그들은 싸우고 있는 것이다. 이런 그들이 만들어낸 이미지를 통해서 사람들은 웃고 즐기고 때론 슬픔과 감동의 쓰나미까지 받으며 종국엔 '재미'로 귀결된다. 그런 점...

2012년 새 미니시리즈, '샐러리맨 초한지' 등 기대된다.

신년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연말연시를 겨냥이라도 하듯 마치 약속이라도 하듯, 연말에 드라마가 끝나고 연초에 새 드라마가 나오는 건 안방극장의 낯선 풍경이 아니다. 한마디로 드라마가 갈마듯이 새 시즌에 맞춰서 계속 나오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이번 2012년 새해를 여는 드라마가 무려 4편이나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

원작 '뿌리깊은 나무', 드라마와 색다른 팩션의 맛

올해 하반기 이른바 '뿌요일'을 책임지던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의 인기는 대단했었다. 역사 속 '세종 이도'를 색다르면서도 디테일하게 보여준 주인공격인 '석규세종'의 활약 속에 집현전 학사들의 연이은 살인사건, 글자 반포에 맞선 밀본의 정기준 세력 등, 한글창제라는 팩트와 픽션인 밀본을 잘 조합해 그려내며 그 중심에서 내달렸다....

원작 '뿌리깊은 나무', 드라마와 다른 점 5가지

늦가을부터 장안의 화제로 떠오르며 수목의 '뿌요일'을 책임지는 사극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제대로 캐릭터화한 이른바 '석규세종' 대 밀본의 '정기준'과의 대결 양상으로 압축되는 가운데 이 이야기는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그렇다면 많이들 알려지고 궁금해 하는 원작 소설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소위 '뿌나' 팬이라면 당연 관심이 갈 수밖에 없다....

뿌나 17회, 글자 반포를 둘러싼 거센 후폭풍

이번 주도 어김없이 '뿌요일'을 책임지는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이하 뿌나)가 어김없이 찾아왔다. 총 24부작에서 이젠 중반을 넘어서 후반을 달려가는 그 형국에 웬만한 정체나 비밀은 서서히 드러나며 이목을 계속 집중시킨 가운데.. 어제 17회(30일)에서는 그 대립 구도를 본격화하며 소위 파국으로 치닫는 모양새를 띄웠다. 이미 지난 주부터 겸사복...

최민식· 하정우 주연의 '범죄와의 전쟁', 기대된다.

최근 한국영화의 판도를 본다면, 작년까지 이른바 임팩트가 강했던 액션과 스릴러 영화들이 강세였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올해는 드라마성이 짙은 우리네 사는 이야기나 사회물 혹은 로맨틱 코미디 같은 류가 많이 나오면서 다소 부드러운 분위기였다. 사실 돈 주고 보는 영화에 있어서 무언가 아쉬운 대목이기도...

완득이, '김윤석-유아인' 찰진 조합의 유쾌한 드라마

올 가을 우리네 감성을 또 다르게 자극하며, 나름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가 있으니 이른바 청춘극장표 성장영화라 불리는 '완득이'가 그것이다. 이미 김려령의 동명 원작소설을 통해서 인기를 끈 이 청춘의 이야기는 스승과 제자, 제자와 스승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다루고 있다. 그런데 이들의 일상은 보통 엄한 사제간 보다는...

공주의 남자, 박시후 '김승유' 캐릭터 무협물인가?

이른바 피의 숙청을 불러온 수양대군과 김종서 대감의 맞짱대결 쿠데타 '계유정난'을 그리며, 그 속에서 알게 모르게 핀 원수 집안간의 로맨스를 그린 '공주의 남자'. 수목 드라마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라 8회를 기점으로 김종서가 수양대군 일파에게 전광석화 같은 철퇴를 맞으며 본격 정치사극으로써 인기를 한몸에 받아온 게 사실이다. ...
1 2 3 4 5 6 7


통계 위젯 (화이트)

60143
871
1198419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