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드라마리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9일, 정일우 '스케줄러'역 '사신 치바' 닮았다.

SBS 법의학 수사드라마 '싸인'의 바톤을 이은 수목드라마 '49일', 얼추 제목에서 고인을 보내드리는 불교의식인 '49재'를 떠올리게 하는 이 드라마의 장르는 판타지다. 그리고 이 판타지에 멜로가 들어가 색다른 사랑 이야기를 다루고 있어 나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벌써부터 인기작이었던 '시크릿 가든'을 잇는 계보의 드라마냐는 등, 그런데 여기에 나...

로열패밀리, 'K'라는 그 여자의 사정(事情)

지금 한 편의 수목드라마 '로열패밀리'가 서서히 주목을 받고 있다. 어찌보면 같은 방송국에서 나오는 주말드라마 '욕망의 불꽃'같은 그림의 느낌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느낌은 많이 다르다. 이른바 '욕불'이 아침형 드라마다운 면모로 '출생의 비밀'이라는 그 흔한 소재를 가지고 한 여자의 그릇된 욕망을 그리며 계속 이목을 끈다면, 여기 '로패'는 그런 것과...

욕망의 불꽃, 민재와 인기의 결혼 가능할까?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지는 인기드라마 '욕망의 불꽃'이 어제 46회까지 달려오며 이제 정리에 들어간 느낌이다. 물론 그 정리가 단순해 보이지 않지만 사실 어떻게 보면 간단하긴 하다. 특히 이 드라마를 지켜봐온 시청자 입장에서는 이번 주말에 나온 45회와 46회의 경우는 딱히 색다른 그림들은 없어 보인다. 왜냐? 기존의 중첩된 그림으로 반복돼 지금껏 그...

싸인 최종회, 윤지훈 산화로 임팩트한 결말과 사고

법의학 범죄 수사물을 표방한 SBS 드라마 '싸인'이 어제(10일) 20회로 그 대단원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런데 이 마지막회는 초반부터 대단히 충격적인 그림으로 이목을 끌면서 시청자들을 패닉? 상태로 몰고 갔다. 설마 설마 하면서도 진즉에 그런 그림이 나올 것이라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마지막회를 시작하자마자 주인공을 사망하게 하리라...

마이더스·강력반·짝패, '강자'는 없어 보인다.

한 주의 시작을 알리는 월요일부터 안방극장을 책임지는 월화드라마가 삼파전의 양상을 띄며 새롭게 이목을 끌고 있다. 기존의 드라마들이 마치 약속이나 한 듯 몇 주의 텀으로 끝나면서 바톤을 이어 받은 거.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이런 구도를 만든 것인데, 알다시피 SBS '마이더스'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를 표방하며 마구방발식 액션만 남긴 '아테나'의 후속작으...

욕불 44회, 김영민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욕망의 불꽃'은 막판 스퍼트를 내듯 시청률이 가파르게 오르며 주말 밤마다 이목을 단박에 끌고 있다. 물론 드라마의 주인공은 알다시피 윤나영(신은경)이다. 즉 그녀를 중심으로 그녀와 관계된 인물들의 욕망도 함께 그려내며 그 어떤 정점과 파국를 향해 달려가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본다면 윤나영의 남편 김영민(조민기)도...

욕불 43회, 윤나영 "지옥은 나 혼자 갈께.."

지금 한 여자가 처참히 무너지고 있다. 아니 그렇게 자신의 욕망과 그 어떤 잘못된 야망을 위해서 달려온 윤나영(신은경)은 바로 그로기 상태에 몰리며 이목을 집중시킨 거. 그런데 이것은 어찌보면 그녀 스스로 몸을 던지고 있는 건 아니었을까? 제목 '욕망의 불꽃'처럼 그 마지막 불꽃을 태우겠다는 심산인지 몰라도, 그녀는 분명 욕망의 정점에...

로열 패밀리, 또 하나의 가열한 욕망의 드라마인가?

'욕망', '부족을 느껴 무엇을 가지거나 누리고자 탐하는 그런 마음'으로 명명된 사전적 의미의 이 단어는 요즈음 나름 화두가 되고 있다. 그런데 웬지 모르게 사전적인 뜻만 가지고 욕망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을까.. '욕망'이라는 단어 자체에서 풍기는 그 깊은 맛과 동시에, 그만큼 사람에게 근원적으로 내재된 마음이기도 한 욕망은 끝이 없기 때문이...

마이더스, '윤제문'의 악역 연기 소위 돋는다.

영화는 물론이요, 끊임없이 갈마들듯 방영되는 안방극장 드라마에서 '주인공보다 빛나는 조연'이라는 말이 이제는 낯설지 않다. 그만큼 조연들이 펼쳐내는 가열한 연기는 극의 또 다른 재미이자 매력적인 포인트다. 즉 주인공이 그 어떤 주제의식과 때로는 소명의식을 향해 달려간다면 여기 조연들은 그런 주제와 소명에서 한뼘 비켜가며 색다른...

욕망의 불꽃, 김회장과 윤나영의 대립각이 깊다.

주말의 인기드라마 MBC '욕망의 불꽃' 이 지금 막바지를 향해서 달려가고 있다. 그런데, 이런 막바지로 가면 갈수록 일이 풀리기는커녕 점점 꼬여가고 있는 게 한마디로 점입가경이다. 그 중심에는 '출생의 비밀'이라는 뇌관이 터졌음에도 불구하고 봉합은커녕 갈등의 골만 깊어가고 있는 거. 이미 김민재(유승호)가 윤나영(신은경)의 친엄마가 아니라는 게 만천하...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47209
1317
1201471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