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리암니슨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22 블렛 - 레옹의 귀환, 그나마 음악이 살린 느와르

 국내 팬들에게 아니 전세계 영화 팬들에게 '장 르노하면 레옹이요, 레옹하면 장 르노'가 생각날 정도로 그 고독한 킬러는 마틸다와 함께 화분 하나들고 오래전에 거리를 거닐었다. 그리고 10년이 훌쩍 지나 아니 그전에도 레옹은 존재했지만 그리 임팩트는 없었다. 그런데 이제 60을 훌쩍 넘긴 그 레옹이 다시 고독한 킬러로 분연해 돌아왔으니 바로 프...

애프터 라이프 - 삶과 죽음의 그 기이한 쏠라닥질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중 햄릿의 그 유명한 독백대사 "사느냐 죽느냐 이것이 문제로다."같은 문제 제기가 보는내내 단박에 느껴지는 영화 <애프터 라이프>.. 아니 사느냐 죽느냐 본인 주체의 결정권을 떠나서 "살아있느냐 죽어있으냐 그것이 문제로다"로 귀결되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마지막까지 살고자 했던 한 사람과 그 살고자 했던 사람을 죽음으로 ...

『A-특공대』- 더이상 미션 임파서블은 없다!

소시적 80년대에 A-특공대는 물론 맥가이버, 에어울프, 전격 Z작전, V등의 미국 드라마가 나올라치면 TV앞에서 각잡고 본 기억이 생생하다. 맥가이버는 위험에 처할때마다 만능 다용도 나이프로 뚝딱만드는 귀재였고, 에어울프는 항상 사막 골짜기를 누비며 적을 섬멸했고, 전격 Z작전은 말하는 차 키트를 타고 종횡무진 활약했으며 V를 통해서는 외계인...

'테이큰 vs. 왼편 마지막 집' - 내 딸을 건들지 마라!!

그렇다. 두 영화의 공통점이고 부성애의 극한의 표출이자.. 내딸을 건들면 다들 죽여버린다는 가열찬 복수.. 이 복수는 사실 영화적 소재로 많이 다뤄지고 인간의 내재된 악마적 기질에 대한 표출로 누구나 선하게만 앉아서 당할 수 없다는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하는 영화적 소재다. 그래서 여기에 최근작중에 대표적인 두 영화가 있으니 바로 ...
1 2


통계 위젯 (화이트)

6158
594
1202454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