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마오쩌둥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소설 '대장정', 현대 사회주의 중국을 낳은 대서사

또 하나의 책이 단박에 끌려 알라딘 적립금 만료일에 맞춰서 사게 된 책, 아니 책이라기 보다는 한 편의 대서사라 불릴 정도로 무언가 울림이 있는 제목 그대로 '대장정', 알다시피 중국의 대장정은 인류사에 있어서 획기적인 사건이자, 특히 중국인들에게는 인민 스스로의 눈으로 바라본 정신의 원류, 곧 뿌리를 찾아가는 여정이라 말할 수 있다....

'허삼관 매혈기'를 관통하는 역사적 배경 두가지

먼저, 중국의 젊은 작가 위화가 쓴 '허삼관 매혈기'는 제목이 의미하는 바처럼 허삼관이라는 한 남자가 피를 팔아서 가족의 생계유지를 하며 버틴 인생 역정을 그려낸 장편소설이다. 물론, 다 읽고 나서 리뷰를 쓰기전 그 소설속에 나오는 역사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그것은 바로, 이 작품의 주인공 허삼관이 가열찬 인생 역정을 버터낸 이야기속...

『마오의 제국』 - 두 얼굴의 중국을 파헤친 저널리즘

마오의 제국 - 필립 판 지음, 김춘수 옮김/말글빛냄중국의 국가 풀네임 '중화인민공화국' 이 인민공화국을 1949년에 선포한 '중국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마오쩌둥(Mao Zedong 1893~1976, 이하 마오) 이른바 모택동이자 줄여서는 마오.. 그가 집권한 중국 공산당은 중국 근현대사에 많은 족족을 남겼고 또한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으로 점...

문화대혁명의 바로미터 '홍위병의 무덤'

여기 중국 남서부의 발전하는 경제도시인 충칭시.. 이곳의 명소인 샤핑공원에는 주 산책도로들에서 다소 떨어져 있고 인적인 드문 행운목 숲뒤에 둘러쌓인 공동묘지가 있다. 그런데, 이것이 바로 수백여명의 비석이 새겨진 '홍위병의 무덤'이다. 홍위병들이 누구던가? 먼저, 그들을 말하기전에 그들과 뗄래야 뗄수 없는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을 이야기...

마오의 제국에 반기든 여전사 '펑 린자오'

역사 전문가가 아니어도 일반인 수준에서 보편화된 역사 속 진리가 하나 있다면 어느 나라든 그 나라가 주창해온 체제나 사상에 반기를 든 인물들은 가차없이 제거되었다는 진리가 있다. 물론 제거되지 않고 끝까지 살아남아 후세에 글등을 통해서 기록을 남기기도 하지만 사실 살아남기도 쉽지 않다. 하지만 그렇게 죽은 후에 평가를 제대로 받아 역사 속 산증인으로 자...

『마오의 제국』- 새로운 중국, 마오쩌둥을 넘어서

마오 그가 누구던가.. 아니 마오쩌둥 이른바 모택동이라 불리는 그는 중화인민공화국을 수립한 정치가이자 국가 주석으로 중국식 공산주의 혁명가이다. 그가 지금의 중국을 만든 이에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의 중국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저번 '노크하는 악마'로 악의 단면 코너에 히틀러, 스탈린, 폴 포트등과 소개된 마오쩌둥.. 악의 화신으로...

"내 안에 악마있다.." - 독재자들 학살뒤에 숨은 성정

인간의 본성 깊숙히 내재된 악의 기운이 다른 감정과 복합적으로 부딪치며 폭발했을때 그들이 펼친 행위는 사회적 정치적으로 파장은 물론 인간사 세계사를 바꿀 정도로 엄청난 결과를 발휘한 것이 사실이다. 여기 <노크하는 악마>라는 책은 악마를 정신적, 심리학적 분석을 통해서 이미 15~17세기에 횡행했던 '마녀 사냥'의 수장격 '토르케마다' 라는 ...
1


통계 위젯 (화이트)

94214
1317
1201375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