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모가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샐초 최종회, 원작 '초한지'를 능가한 현대물의 잔재미

월화 드라마에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며 제대로 방점을 찍은 '샐러리맨 초한지'가 드디어 종영됐다. 먼저 드라마의 내용을 얘기하기 전, 최근에 들어 이 드라마만큼 쏠쏠한 재미를 준 것도 드물지 않았나 싶다.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일과 사랑을 모티브로,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빗대며 유방과 항우의 맞대결 등의 캐릭터적 재미를 맘껏 살리면서도,...

종영 앞둔 '초한지', 파업을 품은 '해품달' 결방

방송계 파업이 불러오는 여파와 파장은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을 때론 불안하게 만든다. 기실 그 파업의 의미와 정당성에 대해서 지지하느냐 마느냐의 명분은 차치하더라도, 당장 눈길이 가는 건 자신이 보는 드라마에 결방이 되느냐 마느냐에 촉각을 곤두세우기 마련이다. 뭐.. 까지껏 안 보면 그만이라고 하기엔, 나름 닥본해오며 한 주의 피로를 풀어줄 나...

샐초, 유방 '이범수' 럭셔리남 변신의 코믹 카리스마

월화극에서 나름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샐러리맨 초한지'가 후반을 향해 달려가면서 이야기가 절정에 치닫고 있다. 그 인기에 힘입어 20부작에서 2회를 연장하는 등, 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나름 유지돼 쏠쏠하다. 분명 양태는 직장인의 애환 아니 그런 것 보다는 기업드라마의 양상으로 전개되며, 그 속에서 적시적소에 배치된 초한지를 빗댄 캐릭터들의...

샐초, 김서형 모가비 '삼일천하'에 빠진 악녀본색

월화극에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샐러리맨 초한지'가 드디어 분수령에 올랐다. 지난 주 모가비의 야욕이 마각을 드러내 진시황이 생사의 갈림길에 놓이며 주목을 끌었던 '샐초'.. 하지만 그 갈림길에서 진시황은 사(死)를 선택해 물러나게 됐다. 바로 주인공 못지 않은 미친 존재감을 보이며 결국 원했던 최고 경영자 ...

샐초, 미친 존재감 '모가비'의 정체는 '조고'

사실 놀랍거나 충격적인 건 아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이라면 아니,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한두 번이라도 제대로 읽어봤다면 '모가비'의 정체는 애당초 환관 '조고'임을 단번에 간파할 수 있었다. 사실 극의 캐릭터들이 모두 다 초한지의 그 이름 그대로 차용하면서 유달리 진시황의 비서실장이라는 '모가비'만이 초한지와 다른 이름이었다. 그...

샐러리맨 초한지, 모가비 역 '김서형'이 다크호스다.

먼저, 개인적으로 '김서형'이라는 배우 하면 그 '맛깔나는 섹스'가 생각난다. 아니, 정확히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이라는 그 영화에서 그녀는 온몸을 던져 '김성수'와 알몸 연애담을 임팩트하게 보여주었다. 벌써 시간이 꽤 지난 영화(2003년작)임에도 이 여배우만 보면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그녀의 그 필모그래피는 하나의 상징이 되버렸다....
1


통계 위젯 (화이트)

26155
888
1196672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