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무신정권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무신, 최항 '백도빈' 패악질 카리스마 & 6회 연장

역시 사극에서 패악스런 카리스마를 뽐내는 폭군의 등장은 흥미거리이자 새로운 볼거리다. 그래서 무신이 다시 재밌어졌다. 누구 때문? 바로 최항 역 '백도빈' 얘기다. 그렇게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은 보통의 모습에서 눈만 부릅뜨면 이건 완전 폭군으로 돌변하는 순간이다. 악의 얼굴이 되버린다. 어제(21일) 무신 45회에서 계모 대씨부인에게 대드는 최...

무신, 후반을 책임질 '임연' 안재모의 존재감

오랜만에 '무신' 얘기, 이제는 언급할 시점이 온 것 같다. 이 사극도 이젠 끝날 타임이 다가왔기에, 나름 닥본했던 팬의 입장에서 어필이 필요해서다. 기존 인물이 가고 새로운 인물이 등장하는 시점이기도 해서 더욱 그렇다. 그것은 바로 무신정권의 종결자 '김준'을 도와 최씨 무신정권을 종식시키고 김준마저 제거했던 역사 속 인물 '임연'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무신, '홍아름' 재등장과 '박해수'의 미친 존재감

갈 길이 먼 남자의 우국충정 앞에 묘령의 처자가 나타나 그를 다시 흔들고 있다. 고려 무신정권의 끝판왕 '김준'에게 닥친 또 하나의 사랑 이야기가 '무신' 속에서 펼쳐지니.. 바로 '월아' 역을 맡았던 '홍아름'의 재등장이다. (예상된 환생이긴 해도 개인적으로 참 반갑다) 최충헌 사후 절대권력자로 올라선 최우, 그의 서자 출신이자 난봉...

무신, 대몽항쟁 속 '김준'의 존재감 부각

드디어 '무신'이 정통 사극물답게 색깔을 찾은 듯 전쟁신을 다루며 여몽전쟁의 서막을 열었다. 바로 고려 무신정권 후반기에 펼쳐졌던 길고 길었던 40여년의 대몽항쟁사.. 역사가 기록하듯 고려 왕 등은 강화도로 피신하기 바빴고, 그나마 고려 백성들과 승군 그리고 무인들이 결사항전을 펼쳤던 그 현장이 '무신'에서 그려지기 시작한 것...

무신 18회, '김준' 살린 박송비 2막을 열다.

스틸컷으로 막 보는 무신 18화...송이 : 아직도 내 마음을 모르겠느냐.. 어서 나랑 같이 가자. 도망치잔 말이다. 난 날고 싶구나..김준 : 아씨, 제말 좀.. 정말 아니 되옵니다. 이러시면 곤란합니다. 전 월아를 가슴에 묻었습니다.자꾸 이런식으로 저를 난처하게 하시면.. 차라리 저를 죽여주십시요. 절대로 도망갈 순 없습니다.송이 : 그래, 우선은 ...

무신, 고려판 '마님과 돌쇠' 멜로 사극으로 가나?

고려시대 무신정권을 소재로 하며, 드라마 초반에 미드 '스파르타쿠스' 같은 마초적 액션을 선보인 그 '격구대회'를 통해서 남성향이 짙은 사극물 '무신'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마초이즘을 떠나 김준의 사랑 이야기가 주를 이루며 묘한 그림을 연출하고 있다. 격구의 신(神)으로 등극해 아직은 면천되진 않았지만 주군 '최우'를 모시며 나름의 측근으...

검색어 노출 '간기남 박시연 유두' 단상

단도직입적으로 블로그 운영에 있어서 '검색어' 노출은 나름 꽤 중요한 문제다. 자기 혼자만 보는 글이 아니라면.. 현재 '핫이슈'가 뭔지 파악해 자신의 장르적 설정에 맞게 글을 쓰는 게 보통 블로거들의 일감(?)이다. 물론 이런 것과 전혀 상관없이 독야청정한 블로그질도 있을 수 있겠으나.. 이런 검색어 노출을 의도하든 안 하든 간에.. 갑자기 ...

무신, 정보석 '최우'의 빛났던 권력집권기

고려 무신정권의 궁극과 절정을 향해 달리는 '무신' 속 그 이야기는 '최우'(정보석)가 권력을 차지하게 되면서 제2의 서막을 알렸다. 알다시피 이런 류의 사극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재미는 바로 권력다툼 속에서 그 어떤 과정이 펼쳐내는 볼거리다. 바로 권력의 향배 속 암투를 벌이는 이른바 '형제의 난'으로 귀결되는 것들.. 장남이...

무신 9·10회, 고종·최우와 최향·김준과 월아

고려 무신정권의 종결자 '김준'의 일대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무신'이 드디어 본 이야기 궤도에 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척은 없어 보인다. 굵직한 사극물 치고 기획된 50부작은 이젠 기본이 되버렸다. 담아낼 역사적 이야기를 토대로 픽션으로 내달리는 그 전개에 한 순간도 지체할 수 없기 때문.. 하지만 옆동네 '광개토태왕'을 보시라. 50회가 훨씬 ...

무신, 격구신 '김준' 최강 무사로 나아가나?

주말 저녁 남성적 사극물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MBC 드라마 '무신'.. 최충헌 일가의 노예에서 출발, 고려 무신정권의 진정한 종결자에서 최고 권력자로 올라선 입지전적인 인물이었지만.. 지금 '무신'에서 그려내는 '김준'은 한마디로 개고생 중이다. 나름 영화판에서 로맨틱가이로 통했던 '김주혁' 연기 인생에 있어 이렇게...
1 2


통계 위젯 (화이트)

109129
888
119668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