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무신정권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무신, 격구대회 잦은 연출 '김준'의 존재감 부각

고려시대 무신정권의 끝자락을 책임지며 최씨 일가의 무소불위 권력에 종지부를 찍었던 나름 임팩트한 인물 '김준'.. 역사적으로 최충헌 노비의 아들에서 최고의 권력자까지 올라섰던 그의 일대기가 주말 저녁마다 마봉춘 '무신'(武神)을 통해서 그려지고 있다. 기존에 정중부와 최충헌의 그늘에 가려진 측면도 부각시키며, 그 시절 몽고와의...

무신, 무신정권 종결자 '김준' 그는 누구인가?

마치 한 편의 영화 포스터처럼 나온 이 스틸컷에서 사극드라마 '무신'은 무언의 아우라를 뿜고 있다. "한 남자의 손에서 시작된 살아있는 천년의 역사"라는 그 문구처럼 묵직한 울림으로 비장한 분위기까지 자아내며, 사진 속 김주혁은 마음 속으로 강하게 읖조린다. "신이시여, 저를 버리시나이까.. 이 야만의 시대를 끝내게 저에게 힘을 주시옵소서.." 그는 그...

무신, 야만의 시대에 살고자 버틴 남자 '김준'

여기 한 장의 엔딩 장면만 보더라도 이 드라마의 성격을 단박에 알 수 있다. 마치 익숙하게 옆동네 K본부의 이태곤이 '버럭 광개토대왕'으로 매회를 그렇게 종식시키며 왕의 포스를 보였다면, 여기 '무신'에서 김주혁도 포효하듯 외친다. 어제(18일) 3회에서도 그랬고.. 하지만 여기서 김주혁의 포효는 생의 끝자락에서 살고자 버티는 그런 울부짖음이다...

무신(武神), 고려 무신정권의 궁극을 달리는 사극

먼저, 여기 메인의 스틸컷 한장만 보더라도 포효하는 모습이 낯설지 않은 게, 마초적이면서 잔혹과 선정성을 넘나드는 미드 '스파르타쿠스'와 외견상 비슷해 보인다. 물론 느낌은 다르지만서도.. 바로 기원 전 70여년 경 로마 제정시대에 노예의 반란을 일으킨 역사 속 인물 '스파르타쿠스'를 오마주 하듯이, 본 드라...
1 2


통계 위젯 (화이트)

45113
761
1198101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