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박시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공남 18회, 백허그 속 사육신 거사 실패의 파국

수양대군의 권좌욕이 부른 쿠데타 '계유정난'의 파고 앞에서 단종을 지키려 애썼던 사육신 등의 팩트와 그 속에서 야사스럽게 핀 원수 집안 간의 로맨스인 픽션을 교묘하게 크로스시킨 '공주의 남자'.. 그 '공남'이 어제(15일) 18회를 기점으로 절정으로 치닫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바로 조선시대 역사에서...

공남 17회, '다크 승유' 사육신 가담이 흥미롭다.

수양대군의 권좌욕이 부른 피의 숙청 '계유정난'의 파고 속에서 야사스럽게 핀 원수 집안의 로맨스를 다룬 팩션 사극 '공주의 남자'. 극 후반을 내달리며 인기 수목드라마의 강자답게 흥미로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어제(14일) 17회를 기점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바로 극의 주인공이자 죽다 살아나며 '복수의 ...

공주의 남자, '다크 승유' 복수극으로 치닫는다.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지만 남자의 변신도 무시할 수 없게 됐다. 일개 서생 같은 면모를 벗고 본격적으로 복수의 화신으로 떠오른 김종서의 막내아들 김승유(박시후)는 오늘도 늦은 밤거리를 배회하며 복수를 다짐한다. 아비를 따라 죽을 운명의 참형을 면하고 유배지로 가는 도중 만난 조석주(김뢰하)의 도움으로 기사회생한 그는, 빙옥관에서 기둥서방으로 둔갑...

공주의 남자 14회, 문채원이 가장 돋보인 명장면

조선시대 피의 숙청을 불러온 '계유정난'의 파고 앞에서 원수 집안으로 갈리게 된 두 남녀 승유와 세령.. 과거 스승과 제자 사이로 봄날의 따스한 기운처럼 사랑을 싹틔웠던 그들에게 닥친 비극적 사랑 이야기 '공주의 남자'. 이들의 로맨스가 민담에서 전해져온 야사스런 픽션으로 내달리며 한껏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어제(1일) 14회도 제대...

공주의 남자, 박시후 '복수의 화신' 되나?

조선시대 피의 숙청을 불러온 계유정난의 역사 속 팩트와 야사에서 전해져 오는 로맨스 픽션을 가미한 '공주의 남자'.. 그 '공남'이 중반을 넘어서면서 어찌 팩트 보다는 픽션으로 내달리며 한껏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승유의 아비 김종서는 이미 전광석화 같은 철퇴를 맞고서도 또 다시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지 오래요, 아들 승유 또한 참형을 피할 길이 없었...

공주의 남자, 박시후 '김승유' 캐릭터 무협물인가?

이른바 피의 숙청을 불러온 수양대군과 김종서 대감의 맞짱대결 쿠데타 '계유정난'을 그리며, 그 속에서 알게 모르게 핀 원수 집안간의 로맨스를 그린 '공주의 남자'. 수목 드라마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라 8회를 기점으로 김종서가 수양대군 일파에게 전광석화 같은 철퇴를 맞으며 본격 정치사극으로써 인기를 한몸에 받아온 게 사실이다. ...

공주의 남자, 신숙주의 아들 '신면'이 주목된다.

세종의 둘째 아들이자 단종의 숙부인 수양대군 세조의 권좌에 대한 야욕이 빚어낸 피의 숙청 '계유정난'. 그 속에서 야사스럽게 피어난 핏빛 로맨스를 그리고 있는 팩션 사극 '공주의 남자'가 지난 주 8회를 기점으로 본격 정치극으로 탈바꿈 되었다. 김종서의 아들 김승유(박시후)와 수양대군의 장녀 이세령(문채원)이...

공주의 남자, 피의 숙청 '계유정난'으로 내달리다.

조선시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불리는 사극로맨스 '공주의 남자'가 드디어 정치색을 드러내며 이목을 끌었다. 바로 1회 초반에 그려진 피의 숙청 '계유정난'으로 쓰러진 김종서와 그의 일가들, 그리고 어제(11일) 8회 말미에서 그 장면을 연결짓는 핏빛 숙청의 서막을 알리며 연출됐다. 김종서는 수양대군 ...

공주의 남자, 혼담 속에 핀 '수양대군'의 정치사극

새로운 사극인가 싶다가도, 뽑아내는 그림이 참 묘하면서도 제대로 혼합을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사극 드라마 '공주의 남자'..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속에는 로맨스가 떡하니 자리하고 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들은 알다시피, 원수가 된 집안의 두 남녀 김승유(박시후)와 이세령(문채원)이 바로 주인공이다. 한쪽...

공주의 남자, 로맨스에 불을 지핀 경혜공주 홍수현

예전 같지 않는 요즈음 사극들은 워낙 퓨전으로 포팅돼 현대물보다 더한 극적 재미를 준다지만, 그래도 사극은 사극이다. 그래서 다소 고리타분할 수 있는 사극에서 색다른 재미를 찾기란 쉽지는 않다. 뻔한 궁중내 암투와 음모는 기본이요, 이를 막기 위한 주인공들의 노력은 클리셰적으로 흐르며 역사극 스포일러에 일견 다가선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KBS2의 '공...
1 2 3


통계 위젯 (화이트)

51209
1317
1201472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