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박유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해무, 어긋난 상황 앞에 광기의 지옥선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바다안개... ‘해무’가 몰려오는 순간, 모든 것이 달라졌다!한 때 여수 바다를 주름잡던 ‘전진호’는 더 이상 만선의 수확을 거두지 못하고 감척 사업 대상이 된다. 배를 잃을 위기에 몰린 선장 '철주'(김윤석)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선원들과 함께 낡은 어선 '전진호'에 몸을 싣는다. 선장을 필두로, 배에 숨어사는 인...

3월 신상 드라마, 신의 선물/쓰리데이즈/앙큼한 돌싱녀

가히 SBS의 역습은 계속될 분위기다. 2014년 봄에도...'월화'에선 판을 뒤집을 기세고, '수목'은 수성을 계속 이어간다는 그림이다. 맞나?!<총리와 나> 후속작 '태양은 가득히'가 먼저 월화에서 포진해 방영 중이다. 태국에서 다이아몬드를 둘러싸고 일어난 총기 살인사건으로 인해 아버지는 물론 인생을 송두리째 잃어버린 남자와 사랑하는 약혼...

'개콘' 옥탑방 왕세자 '박유천', '적도의 남자' 엄태웅

전작 '성균관 스캔들'에서 나름 블링블링한 유생으로 인기를 끌었던 '박유천'이 제대로 코믹연기를 선보이며 '옥탑방 왕세자'의 체통을 나날이 까먹고 있다. 아이돌 스타였지만 어느덧 자연스런 연기를 선보이는 그를 지켜보니.. 확실히 이쪽에 끼가 있는 듯 싶다. 정극임에도 '옥왕'에서 보여주는 그의 연기는 코믹연기의 달인처럼 그대로 묻어난다. 여러 설정들이 ...

'적도의 남자' 정통극의 묘미, 하지원을 품은 '더킹' 1위

알다시피 수·목요일 밤 10시를 책임지는 안방극장의 드라마 3편이 동시에 론칭됐다. 이와 관련해서 이른바 '수목대전'의 승자가 누가 차지할 것인가로 간단히 언급하기도 했다. 그런데 다중채널이 지원되지 않는 한 하나를 골라서 봐야 된다면.. 그래서 강호는 KBS2 '적도의 남자'를 선택했다. SBS '옥탑방 왕세자'와 MBC '더킹 투하츠'가 비...

옥탑방 왕세자·적도의 남자·더킹 투하츠, 수목대전 승자는?

기존의 '해품달' 여파로 운좋게도(?) 방송3사의 수목드라마가 같은 출발 선상에 섰다. 원래는 약간씩 차이가 날 방송타임이 해품달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같이 론칭된 거. 항상 초반이 중요하기에 해품달 막방에 시작하면 말짱 도루묵.. ;; 뭐, 어쨌든 이른바 '수목대전'이라 불리는 안방극장에 내건 3편의 드라마가 당장 오늘(21일)밤 10시부터 ...

미스 리플리 최종회, 급조되고 맥빠진 해피엔딩 아쉽다.

한 여자의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욕망 같은 사랑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 '미스 리플리'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그런데 아쉬운 게 한두 개가 아닐 정도로 참 잦바듬하다. 사실 너무나 급조된 느낌에다 마치 '착한 드라마'의 트라우마에 빠진 듯 주인공을 제자리로 돌려놓은 그림들이 개연성이나 어떤 합의 없이 그냥 전개시켜며 나름의 해피엔딩으...

미스 리플리, 이다해 홀로 떠나면서 마무리?

보통 드라마에서 흔하게 쓰이는 소재이자 이야깃거리 중 하나는 바로 '출생의 비밀'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이게 이른바 크로스돼 막장으로 가느냐 마느냐의 문제로 왈가왈부 하기 전에, 어찌보면 가장 근원적인 사랑의 정과 회한을 담아내는 그릇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그리고 막바지에 이른 '미스 리플리'는 그 소스를 털...

미스 리플리, 연장할 이유 없는 이유 3가지

사실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서도, TV 안방극장을 책임지는 드라마들의 아주 고질적인 병폐 중 하나가 바로 알다시피 연장 방영이다. 아니 인기 좀 있다 싶으면 엿가락처럼 늘여서 시청자를 위한 서비스라 호도하고, 인기가 없으면 줄여서라도 대충 마무리짓는 작태들이 이제와서 새삼스러운 건 아니다. 우리는 정말 많이...

미스 리플리, 이다해 과거사 폭로전의 재구성

요즈음 후반을 향해 파국을 치닫고 있는 드라마 '미스 리플리'를 지켜보는 재미가 꽤 쏠쏠하다. 소위 '막장'이라니, 어디서 가당키나 하는 이야기냐며 폄하가 있을지언정, 이 드라마는 사람의 근원적인 욕망을 건드리는 꽤 흥미로운 요소가 있다. 알다시피 그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리플리 증후군'에 빠진 한 여자의 욕망적인 ...

미스 리플리, 이다해의 남자들 그녀를 진정 사랑했나?

'미스 리플리'는 여러번 언급했듯이, '리플리 증후군'에 빠져 허우적대며 현실과 환상을 오가는 인생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다. 그런데 어찌보면 이것은 한 여자의 사랑 이야기다. 다만 그 사랑이 가슴이 아프도록 시리기 보다는, 그 여자의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욕망에서 펼쳐지다 보니 그 사랑이 위험해 보인다는 점이다....
1 2


통계 위젯 (화이트)

128136
853
1197391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