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박희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용의자, 쾌감 넘치는 공유의 '육체'

“난... 죄 없습니다”조국에게 버림받고 가족까지 잃은 채 남한으로 망명한 최정예 특수요원 ‘지동철’(공유). 그의 목표는 단 하나, 아내와 딸을 죽인 자를 찾는 것뿐이다. 놈의 행적을 쫓으며 대리운전을 하며 살아가던 동철은 유일하게 자신과 가깝게 지내던 박회장의 살해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죽기 전 박회장이 남긴 물건을 받아 든 동철은 사건의 용의자로...

검색어 노출 '간기남 박시연 유두' 단상

단도직입적으로 블로그 운영에 있어서 '검색어' 노출은 나름 꽤 중요한 문제다. 자기 혼자만 보는 글이 아니라면.. 현재 '핫이슈'가 뭔지 파악해 자신의 장르적 설정에 맞게 글을 쓰는 게 보통 블로거들의 일감(?)이다. 물론 이런 것과 전혀 상관없이 독야청정한 블로그질도 있을 수 있겠으나.. 이런 검색어 노출을 의도하든 안 하든 간에.. 갑자기 ...

간기남, '박시연' 몸매에 묻힌 잡탕스런 간통극

이 영화 묘하다. 제목부터 심상치 않아 보인다. '간기남'.. 이른바 스타일리쉬한 '간지남'도 아니고 '간통을 기다리는 남자'라며 요상하게 눈길을 끈다. '간통'이라.. 뭐, 재밌다. 혼인한 자가 다른 배우자나 이성을 탐하며 간음의 현장을 덮치는 '간통'만의 미학(?)이 깔려있다. 영화 '간기남'은 그것을 부각시켜 스크린으로 옮겨 놓는다. 어찌보면 흔한...

가비, 쓰지도 달지도 않은 밍밍한 커피 맛

영화 '가비'에서 고종 역 박희순을 사이에 둔 메인 포스터와는 다르게 주진모와 김소연이 나오는 이 포스터는 꽤 매력적이다. 대신 주진모는 말고, 바로 김소연의 상반신 뒷태가 풍기는 고혹적인 분위기와 함께 "그녀의 커피가 조선의 왕을 노린다"는 그 문구 때문이라도 영화는 무언가 치명적인 걸 내포하며 주목을 끈다. 하지만 단도직입...

의뢰인, 예측 가능한 법정 스릴러의 반타작

영화에서 스릴러 장르가 가지는 근원적인 재미는 언제나 관객들의 주목을 끌기에 용이하다. 그것이 액션이든 판타지든 스릴러적인 요소가 들어가면 이른바 게임을 푸는 방식에 접근하며 사건 해결에 동참을 시키기 때문인데, 특히나 어떤 범죄자 즉 범인을 잡아내는 거라면 그 스릴러적 재미는 더욱 배가 된다.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가 싶으면서도 그 예상을 뒤엎는 마지...

추석 시즌 9월에 개봉하는 한국영화 프리뷰

바야흐로 민족의 대명절 추석 한가위가 갈마들듯 또 찾아왔다. 올해는 그 시기가 좀 이른듯 하지만, 그래도 명색이 명절은 명절이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를 노리는 극장가는 항상 그렇듯 새로운 영화들로 포진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그 중에서 한국영화가 유독 많이 개봉해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데 장르들이 강도가 센 거 보...

'혈투', 사투 속 가열한 다툼만이 남는다.

여기 세 남자의 원초적인 몸싸움을 그린 영화가 하나 있다. 이들은 조선군으로 저 광활한 만주벌판 전장터에서 죽다가 살아남은 자들이다. 물론 같은 편이기에 이들의 목적은 하나다. 고향 땅 조선으로 돌아가는 거. 그래서 의기투합해 어떻게든 살아서 돌아가야 하는데, 이들은 서로를 경계하며 죽이려 한다. 아니 왜? 무엇 때문에 같은 아군인데도 불구하고...
1


통계 위젯 (화이트)

105131
1024
120036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