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볼만하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완득이, '김윤석-유아인' 찰진 조합의 유쾌한 드라마

올 가을 우리네 감성을 또 다르게 자극하며, 나름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가 있으니 이른바 청춘극장표 성장영화라 불리는 '완득이'가 그것이다. 이미 김려령의 동명 원작소설을 통해서 인기를 끈 이 청춘의 이야기는 스승과 제자, 제자와 스승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다루고 있다. 그런데 이들의 일상은 보통 엄한 사제간 보다는...

오직 그대만, '소지섭' 이 남자의 묵직한 순애보

완연해진 늦가을로 접어드는 이때, 우리네 가슴을 촉촉히 적셔줄 또 하나의 정통 멜로영화가 개봉해 주목을 끌고 있다. 가을이라는 계절의 정서에 걸맞게 남녀간의 사랑을 그대로 담아내며 이들의 로맨스는 제목처럼 '오직 그대만'을 위한 '멜로'를 향해 달려간다. 그리고 그런 중심에는 일명 '소간지'로 불리며 스타일리쉬한 매력을 풍기는...

언피니시드, 요원들의 리얼리티 고뇌를 담은 첩보물

헐리웃 영화의 전형적이자 인기있는 장르 중 하나인 '액션 스릴러' 영화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정말 오락무비로 손색이 없는 것들인데, 하지만 이번 영화는 정작 많은 이들이 안봐서 그렇지, 사실 여기 포스터처럼 '액션 스릴러' 영화가 아니라 단언하고 싶다. 가열한 액션도 아닌 그렇다고 스릴 만점으로 가득한 그런 무비가 아니다...

뿌리깊은 나무, 백윤식-송중기 조합이 좋은 명품사극

또 하나의 사극 드라마가 방영되면서 눈길을 단박에 끌고 있다. 인기리에 끝난 KBS '공주의 남자'에 이어서 제대로 바통을 이은 셈인데, 물론 같은 방송사는 아니지만 옆동네 SBS에서 나오고 수·목요일 시간대는 같다. 한마디로 작금은 사극의 열풍이다. 다만 현재 막바지로 진행중인 SBS '무사 백동수'나 과거 '선덕여왕'처럼 인기를 못 끄는 M...

카운트다운, 배우 정재영이 돋보인 액션의 신파

충무로에서 나름의 아우라를 간직한 두 배우 '전도연'과 '정재영', 이들이 '피도 눈물도 없이' 이후 9년 만에 다시 만나며 화제가 된 영화가 있다. 그래서 그런 점을 강조한 포스터를 보듯, 이들의 모습 아니 둘이 '10일 간의 목숨 건 동행', '내가 살려면 당신이 필요해!'라는 문구 때문이라도 이 영화의 관람 포인트는 스릴러적 코드...

남양주 '다산 문화제' 현장 스케치, 산책로 좋다.

강호가 사는 동네 근처에 이런 좋고 뜻깊은 문화제가 있었는지, 알은 건 얼마되지 않았다. 매년 행사처럼 치러지는 이 문화제도 올해로 벌써 25번째를 맞았다. 그리고 이번에 여기에 제대로 참가를 했다. 강호의 쥬니어가 다니는 초등학교가 여기 문예대회를 참가하게 되면서, 강호가 일일 인솔교사가 나서게 된 거. 금주가 '놀토'가 아니라 학교 수업에다 자체 행...

챔프, 이번에도 '차태현'식 드라마는 통했다.

충무로에서 내로라하는 기라성 같은 남자 배우들을 제쳐두고, 차태현하면 빈틈이 없는 아니 빈틈이 있어서 도리어 친숙해 보이는 이미지로 굳어진 배우라 할 수 있다. 그러면서 그가 영화판에서 활약한 캐릭터들을 보면 다 그런 케이스들이 많다. 악독한 악역은 고사하고, 무언가 허술하고 허접하면서도 정이 가는 캐릭터, 그의 이름를 제대로 알린 '엽기적인 그녀'를 ...

통증, 감각적 멜로가 아닌 날것 그대로 멜로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드는 9월의 이때, 이 계절에 걸맞게 가슴을 적시는 멜로 영화가 개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스템에 의해 양산된 헐리웃이 아닌 그나마 우리네 정서와 맞을 것 같은 한국영화라는 점에서 웬지 기대가 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더군다나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 두 배우 권상우와 정려원의 만남은 어딘가 안 어울릴 듯 하면서도, 정...

추석 시즌 9월에 개봉하는 한국영화 프리뷰

바야흐로 민족의 대명절 추석 한가위가 갈마들듯 또 찾아왔다. 올해는 그 시기가 좀 이른듯 하지만, 그래도 명색이 명절은 명절이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를 노리는 극장가는 항상 그렇듯 새로운 영화들로 포진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그 중에서 한국영화가 유독 많이 개봉해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데 장르들이 강도가 센 거 보...

드라이브 앵그리, B급 정서의 판타지한 액션 난장판

오랜만에 케서방이 나온다 해서 관심을 두었다가 잠시 잊었던 영화, 갤탭 다이어리에 남는 초대권이 있어 보게 된 앵그리버드 아니 '드라이브 앵그리'. 조조 시간에도 안 걸리고 절대 돈 주고는 못 볼 것 같아, 그 초대권으로 우리동네 극장 하나를 전세놓고 혼자서 제대로 감상한 영화가 바로 이것이다. 사실 정통 액션까지 안 바랬지만...
이전 11 12 13


통계 위젯 (화이트)

86164
1317
1201423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