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브루스윌리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씬 시티: 다크히어로의 부활, 전라의 팜므파탈 '에바 그린'

다크히어로의 도시 ‘씬 시티’가 눈을 뜬다!부패한 권력과 범죄로 얼룩진 죄악의 도시 ‘씬 시티’. 거대한 도박판을 찾아 올드타운의 케이디 클럽을 찾은 겜블러 조니(조셉 고든-레빗)는 씬 시티의 절대권력 로어크의 도박판에서 승리했다는 이유만으로 처절한 응징을 당하고 만신창이가 된 몸을 이끌고 로어크를 향한 복수의 칼날을 간다. 드와이트(조슈 브롤린)는 자...

레드 더 레전드, 산만한 노장들의 액션 외유

25년 만에 재가동된 최강 살상 무기, “밤 그림자”를 가장 먼저 제거하라! 은퇴 후 10년, 뿔뿔이 흩어졌던 레전드급 CIA요원 ‘R.E.D’는 ‘밤 그림자’의 재가동을 막기 위해 다시 뭉친다. 하지만 미 국방부와 FBI, 그리고 영국 MI6, 러시아 정부까지 ‘밤 그림자’의 행방에 혈안이 되어 'R.E.D'를 없애려 하고, 그들은 세계 정부...

지.아이.조 2 - 액션은 널뛰고 이병헌 보는 재미도 반감

수많은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에 우리의 '뵨사마'가 나온다 해서 진즉부터 화제가 된 영화 <지.아이.조 2>. 원래는 작년 여름 즘 개봉 예정이었으나 이런저런 이유로 3월에 개봉했는데, 수 년 전 1편에서 그가 나올 때만 해도 인기는 대단했다(?). 지금처럼 위상도 많이 없을 때, 할리우드 스타들과 어깨를...

다이하드 : 굿데이 투다이, 화력 만점의 액션만 볼만

오래만에 그가 돌아왔다. 스크린 속을 종횡무진 제 스타일대로 주무르며 활약하는 '존 맥클레인' 형사가 잊을만할 시점에 찾아왔으니 바로 '다이하드'다. 1988년 시작된 이 한편의 액션영화가 나름 장수할지 어느 누가 알았을까. 올해로 다이하드 탄생 25주년 기념비작이라는 찬사 이전에 아날로그적...

익스펜더블2, 노장들의 액션은 영원하리리

예측이 가능한 뻔한 액션 영화임에도 볼 수밖에 없는 <익스펜더블2>의 포지션은 말 그대로 옛것의 '향수'다. 진화된 SF 액션이 현란한 비주얼로 관객들의 눈을 사로 잡는 이때, 막가파 식으로 조준 없이도 마구 갈겨대는 그들의 총질엔 액션 노장들의 아우라가 묻어난다. '람보'와 '코만도' '다이하드'와 '유니버셜 솔저' 그리고 '델타포...

'레드' - 강렬한 레드 대신 '관록'의 레드다.

보통 빨갛다고 생각하는'레드'(Red)가 의미하는 바는 많다. 그중에서 대표적으로 생각나는 것이 바로 사람의 피 색깔처럼 무언가 강렬한 이미지를 떠올리게 되는데, 함의로써 '퇴직한 그리고 극렬하고 위험한'도 내포하고 있어 그런 점에서 이 영화의 느낌이 얼추 온다. 그런데 이런 짧은 제목의 '레드'라는 영화는 강렬함과 위험함 대신에 무언...

익스펜더블 - 람보와 용병이 만난 노익장 액션너블

헐리웃 블록버스터급 액션 영화라면 세고 셌지만 그래도 80-90년대 '실베스터 스텔론'과 '아놀드 스왈츠제너거'로 대표되는 작품들 <코브라>, <록키>, <람보>시리즈와 <코만도>와 <터미네이터>등.. 이런 류의 영화와 배우를 모르는 이는 거의 없다. 그만큼 이 두 배우와 영화들은 인기를 구가하며 지...

팀버튼의 '나인'과 브루스 윌리스의 '써로게이트' 극과극

한마디로 줄이면 미래의 SF를 주제로 한 두 영화는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영화 '나인'은 SF 액션 판타지 애니메이션이고 브루스 윌리스 주연의 '써로게이트'도 SF 액션물이다. 먼저, '팀 버튼'이라는 이름만으로 단박에 이목을 끄는 영화 '나인'의 시놉시스는 이렇다.인류의 미래를 구할 9개의 희망이 태어났다!!과학 문명의 폭주, 인간의...
1


통계 위젯 (화이트)

37134
898
1199294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