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사극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속 중종과 문정왕후

제작투자 대비 큰 인기를 끌지 못한 첩보액션 드라마 <아이리스2> 후속작으로 또 하나의 사극 <천명>이 첫 전파를 탔다. 월화엔 <장옥정>과 <구가의 서>가 수목엔 <천명>이 포진. 그러면서 작금의 사극들이 정통은 아니어도 역사적 배경이 들어가다 보니 주목을 끈다. 이번엔 어딜까. 조선11대 중종시대...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간만에 재미난 궁중암투극

역사 속 여인네들의 궁중 암투사를 그려낸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이 지난 주말부터 전파를 탔다. 기실, 공중파에서 방영되는 게 아니라서 큰 인기와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하지만, JTBC만의 관록을 과시하듯 소위 '케이블스런' 재미와 선정성(?) 등으로 초반부터 나름 화제다. 동사에서 전작 <인...

공주의 남자, 박시후 '김승유' 캐릭터 무협물인가?

이른바 피의 숙청을 불러온 수양대군과 김종서 대감의 맞짱대결 쿠데타 '계유정난'을 그리며, 그 속에서 알게 모르게 핀 원수 집안간의 로맨스를 그린 '공주의 남자'. 수목 드라마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라 8회를 기점으로 김종서가 수양대군 일파에게 전광석화 같은 철퇴를 맞으며 본격 정치사극으로써 인기를 한몸에 받아온 게 사실이다. ...

공주의 남자, 피의 숙청 '계유정난'으로 내달리다.

조선시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불리는 사극로맨스 '공주의 남자'가 드디어 정치색을 드러내며 이목을 끌었다. 바로 1회 초반에 그려진 피의 숙청 '계유정난'으로 쓰러진 김종서와 그의 일가들, 그리고 어제(11일) 8회 말미에서 그 장면을 연결짓는 핏빛 숙청의 서막을 알리며 연출됐다. 김종서는 수양대군 ...

공주의 남자, 혼담 속에 핀 '수양대군'의 정치사극

새로운 사극인가 싶다가도, 뽑아내는 그림이 참 묘하면서도 제대로 혼합을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사극 드라마 '공주의 남자'..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속에는 로맨스가 떡하니 자리하고 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들은 알다시피, 원수가 된 집안의 두 남녀 김승유(박시후)와 이세령(문채원)이 바로 주인공이다. 한쪽...

공주의 남자, 로맨스에 불을 지핀 경혜공주 홍수현

예전 같지 않는 요즈음 사극들은 워낙 퓨전으로 포팅돼 현대물보다 더한 극적 재미를 준다지만, 그래도 사극은 사극이다. 그래서 다소 고리타분할 수 있는 사극에서 색다른 재미를 찾기란 쉽지는 않다. 뻔한 궁중내 암투와 음모는 기본이요, 이를 막기 위한 주인공들의 노력은 클리셰적으로 흐르며 역사극 스포일러에 일견 다가선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KBS2의 '공...

계백, '선덕여왕' 시즌 2인가? 그래도 기대된다.

한 여자의 욕망 같은 사랑이야기 '미스 리플리' 후속으로 나오는 MBC 드라마 '계백'이 드디어 어제(25) 첫 방영의 베일을 벗었다. 요즈음 KBS1의 대하역사물 3부작 시리즈의 일환으로 열심히 나오고 있는 '광개토태왕'도 그렇고, SBS의 퓨전 역사활극 '무사 백동수'도 그렇고, 얼마 전 방영된 KBS2의 조선시대판 로미오와 줄리엣...

'추노' 말이 필요 없다. 리얼 마초 사극!!

이건 뭐.. 테레비로 이런 칼라풀에 비쥬얼한 사극을 보다니.. 닥치고 정통 마초니즘 사극이다.남자라면 안 볼 수 없는 그런 드라마.. 아니 퓨전 사극..스토리 전개도 좋고 영상미부터 중간 비트적 음악과 화려한 액션씬..특히 오늘 2화에서는 마치 영화 300을 연상시키는 화면빨과..장혁의 마초적인 연기에 이한위와 쇼부치는 능청스런 개드립까지..또, 막판 ...
1


통계 위젯 (화이트)

66214
1317
1201373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