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샐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샐초 최종회, 원작 '초한지'를 능가한 현대물의 잔재미

월화 드라마에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며 제대로 방점을 찍은 '샐러리맨 초한지'가 드디어 종영됐다. 먼저 드라마의 내용을 얘기하기 전, 최근에 들어 이 드라마만큼 쏠쏠한 재미를 준 것도 드물지 않았나 싶다.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일과 사랑을 모티브로,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빗대며 유방과 항우의 맞대결 등의 캐릭터적 재미를 맘껏 살리면서도,...

샐초, 미친 존재감 '모가비'의 정체는 '조고'

사실 놀랍거나 충격적인 건 아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이라면 아니,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한두 번이라도 제대로 읽어봤다면 '모가비'의 정체는 애당초 환관 '조고'임을 단번에 간파할 수 있었다. 사실 극의 캐릭터들이 모두 다 초한지의 그 이름 그대로 차용하면서 유달리 진시황의 비서실장이라는 '모가비'만이 초한지와 다른 이름이었다. 그...

샐초, 유방-여치 & 항우-우희 러브라인 형성

역시 그 제목처럼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빗댄 드라마라서 그런지.. 원작을 무시할 수는 없었나 보다. 월화극에서 나름의 인기있는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가 중반을 넘어서면서 본격적으로 주인공들의 러브를 그려내기 시작했다. 아니, 이미 이것은 진행이 되었고, 서서히 그 짝을 맞추듯 다가가고 있는 것인데.. 알다시피 안하무인의 천방지축 캐릭터...

샐러리맨 초한지, 모가비 역 '김서형'이 다크호스다.

먼저, 개인적으로 '김서형'이라는 배우 하면 그 '맛깔나는 섹스'가 생각난다. 아니, 정확히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이라는 그 영화에서 그녀는 온몸을 던져 '김성수'와 알몸 연애담을 임팩트하게 보여주었다. 벌써 시간이 꽤 지난 영화(2003년작)임에도 이 여배우만 보면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그녀의 그 필모그래피는 하나의 상징이 되버렸다....

샐러리맨 초한지, 차우희 역 '홍수현' 몸빵인가?

다소 제목이 여자한테 붙이니 자극적?일 수 있지만, 단도직입적으로 이게 더 전달력이 오지 않을까 싶다. 현재 '샐러리맨 초한지'가 무언가 모냥 빠지게 내달리며 연실 XX 작렬을 하는 걸 보고 있자니.. 이건 정극도 아니고 시트콤도 아닌게 묘한 느낌이 드는 게, 딱 강호의 스타일이다. ;; 이 드라마의 팬들은 알다시피 중국 고전소설 '초...

샐러리맨 초한지, 팔색조 매력의 여주인공 '홍수현'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의 인기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아니, 그건 강호만의 생각일지도.. 아직 갈 길은 멀어 보인다. '월화'의 포진이 '브레인'과 '빛과 그림자'로 인해서 매우 좋기 때문이다. 그래도 코믹을 표방하면서도 드라마 자체가 묘하게 무언가 모냥 빠지게 보이는 등, 소위 X맛 이라서 더욱 끌리는 요소일지도 모른다. 그러면서 이 드라마는 ...
1


통계 위젯 (화이트)

127136
853
11973917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