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엄태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적도남 11회, 엄태웅의 압박 속 '멘붕' 이준혁

드디어 수목드라마의 강자로 올라선 '적도의 남자', 그 기세가 보란듯이 만만치 않다. 극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복수극 양상을 띄는 전조를 수시로 알리며 계속 화제가 되고 있다. 어제(25일) 방영된 '적남'의 11회도 그러했으니, 이에 간단하게 내용을 정리해 본다. 바로 미국 땅에서 눈을 떠 광명 찾아 돌아온...

적도의 남자, 광명찾은 엄태웅 돌직구로 대반격 돌입

수목 드라마에서 드디어 옆동네 2개를 제치고 시청률 1위로 올라선 '적도의 남자'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본격적으로 캐릭터간 이야기에 힘이 실리고 밀도감 좋게 깔끔한 연출력 등으로 탄력을 받기 시작한 거. 제2막을 열다시피 나락으로 떨어질 위기에 몰렸다가, 미국에서 기사회생해 눈 앞에 광명을 찾은 김선우가 한층 진일보하게 나서며 정통멜...

적남 9회, 엄태웅의 소름돋는 반전 동공연기

문노 '문태주' 등장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한 엄포스 '김선우'..선우 : 넌 누구냐? 누구냐 넌?태주 : 난 니 애비다. 이제부터 내가 네 인생을 바꿔 줄 꺼다. 선우 : 웃기지 마라.. 진회장이 보냈냐..태주 : 경필이 보낸 편지를 받았다. 널 부탁한다고.. 우린 오랜 선후배 사이였다.      ...

적도의 남자, 복수 뒤에 서린 애증의 '소시오패스'

수목 드라마에서 정통적인 스타일로 진중하게 그려내는 '적도의 남자'가 욕망과 야망 사이에서 로맨스까지 그리며 이번 주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데 여기서 보여주는 사랑 이야기는 앞을 못 보는 남자와 그의 눈이 되고자 다가서는 여자의 구도로, 무언가 애잔하고 쓸쓸함을 자아낸다. 단지 앞이 못 보여서 도와주는 그런 거라 보기엔, 지원의 마...

적도의 남자, 선우와 장일의 팽팽한 신경전 압권

수목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정통극을 표방하며 야망과 욕망으로 점철된 그 어떤 갈등극으로 치닫는 '적도의 남자'.. 이번 주에 그런 그림들이 제대로 표출되고 그려지며 주목을 받았던 한 회였다. 물론 아직은 수목극에서 큰 인기를 끌지는 못하지만, 고정팬을 확보하며 남자향이 물씬 풍기는 그런 드라마로 나름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그 중심에는 과거 '부활'에서...

적도의 남자, 엄태웅 '엄포스' 복수극의 서막인가?

수목극 중에서 절대 웃기지 않는 드라마 '적도의 남자'가 본 궤도에 진입했다. 그 어떤 야망과 욕망이 빚어낸 정통극답게 그것이 가져올 복수극의 서막을 알리며, 어제(4일) 방영된 5회는 주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역시 과거 '부활' 때처럼 '엄포스'의 부활인지, 주인공 선우 역을 맡은 엄태웅의 모습은 실로 대단했다. 그렇다. 선우는 아버지 용배(...

'개콘' 옥탑방 왕세자 '박유천', '적도의 남자' 엄태웅

전작 '성균관 스캔들'에서 나름 블링블링한 유생으로 인기를 끌었던 '박유천'이 제대로 코믹연기를 선보이며 '옥탑방 왕세자'의 체통을 나날이 까먹고 있다. 아이돌 스타였지만 어느덧 자연스런 연기를 선보이는 그를 지켜보니.. 확실히 이쪽에 끼가 있는 듯 싶다. 정극임에도 '옥왕'에서 보여주는 그의 연기는 코믹연기의 달인처럼 그대로 묻어난다. 여러 설정들이 ...

'건축학개론' 수업을 듣고 '사랑비'에 젖는다.

지금 인기리에 주목을 받는 두 편의 영화 '건축학개론'과 드라마 '사랑비'는 알게 모르게 닮아있다. 여기에 어떻게 하다 보니, 둘의 제목이 절묘하게 저렇게 연결된다. 두 청춘남녀가 몸담았던 대학 캠퍼스에서 같은 수업을 듣게 되고, 또 우연찮게 마주치며 이들은 가랑비에 옷 젓듯이 사랑이 불현듯 찾아온다. 그것이 첫사랑의 추억으로 발현돼 ...

건축학개론, 첫사랑의 담백한 담론 뿐 격정은 없다

여기 한 편의 공대스러운 제목의 영화 '건축학개론'이 따스한 봄기운을 안고 살랑대는 봄처녀의 치맛바람처럼 전국 극장가를 흔들어대고 있다. 무엇이 그토록 대단한 영화이길래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개봉 직후 의례적으로 곧바로 누리는 그런 관객몰이인지.. 아니면 2011년 상반기 최고의 인기드라마 '해품달'의 히로인 '한가인'이 출연했다서 얻는 티...

적도의 남자, 빗나간 父情 '이원종'의 미친 존재감

수목극에서 동시 론칭된 세 편의 드라마 중 장르가 코믹 로맨스가 아닌 정통극 스타일로 달리는 '적도의 남자'.. 그러다 보니 다소 진부한 설정이라 치부되더라도, 엇갈린 운명 속에 펼쳐지는 갈등과 야망으로 점철된 그 욕망적 이야기가 자연스레 초반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그것은 바로 극을 이끌어가는 주인공들에게 드리워진 삶이 순탄치 않음을...
1 2 3


통계 위젯 (화이트)

6058
594
12024541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