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영화리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어브덕션, '테일러 로트너'의 설익은 하이틴 첩보물

또 하나의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라 명명된 영화가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그런데 정작 주목을 끈 거 주인공 '테일러 로트너'라는 청년 때문이다. 그가 누구던가? 뱀파이어와 늑대인간 사이에서 벨라 처자를 두고 별나게 각축전을 벌였던 하이틴 로맨스 판타지물 '트와일라잇' 시리즈가 나은 조연급 스타로 떠오른 배우다. 당시 상의실종으로 활보하며 ...

의뢰인, 예측 가능한 법정 스릴러의 반타작

영화에서 스릴러 장르가 가지는 근원적인 재미는 언제나 관객들의 주목을 끌기에 용이하다. 그것이 액션이든 판타지든 스릴러적인 요소가 들어가면 이른바 게임을 푸는 방식에 접근하며 사건 해결에 동참을 시키기 때문인데, 특히나 어떤 범죄자 즉 범인을 잡아내는 거라면 그 스릴러적 재미는 더욱 배가 된다.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가 싶으면서도 그 예상을 뒤엎는 마지...

카운트다운, 배우 정재영이 돋보인 액션의 신파

충무로에서 나름의 아우라를 간직한 두 배우 '전도연'과 '정재영', 이들이 '피도 눈물도 없이' 이후 9년 만에 다시 만나며 화제가 된 영화가 있다. 그래서 그런 점을 강조한 포스터를 보듯, 이들의 모습 아니 둘이 '10일 간의 목숨 건 동행', '내가 살려면 당신이 필요해!'라는 문구 때문이라도 이 영화의 관람 포인트는 스릴러적 코드...

컨테이젼, 좀비보다 더 리얼한 바이러스 재난물

무언가 알 수 없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재난을 다룬 영화가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그런데 포스터에 보듯이 출연진 면면이 화려하다. 그래서 그런가, 헐리웃을 대표하는 유명한 배우들 6명을 갖다놓고, B급스런 좀비물을 그릴 수는 없지 않겠는가.. 그래도 명색이 내로라하는 배우들인데, 감히 안 될 말이다. 그래서 영화는 그런&nb...

도가니, 천만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한 화제작

개봉한 지 5일 만에 전국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안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영화 '도가니', 도대체 무슨 영화길래 그렇게 난리가 난거냐며 반문한다면 그건 이 영화에 대한 예의?가 아닐지 모르겠다. 이미 2009년 공지영 작가의 동명의 원작 소설로 화제가 되었고, 우리 사회에 어두운 그늘 속에 만연돼 있는 어린 학생들에게 가해지는 성폭행을 다룬...

킬러 엘리트, 오락적 액션보다는 진중한 액션물

여기 세 명의 올드하면서도 나름 마초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남자들이 있다. 이들은 킬러들이다. 물론 한 명은 영국이 자랑하는 공수특전단 SAS 출신의 요원이지만, 어쨌든 이들이 쫓고 쫓기는 상황을 벌이며 대결을 그린 액션영화가 '킬러 엘리트'다. 킬러 중에서도 그냥 킬러가 아닌 상위 몇 프로 안에 드는 '엘리트...

파이널 데스티네이션5, 이만한 '죽음의 게임'도 없다.

어떻게 사람들이 적시적소에서 잔혹하게 죽는지 정말 틀에 딱 맞추듯 죽음의 게임을 보여주는 공포 스릴러물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이 영화가 벌써 흥행과는 별개로 5편까지 나왔다. 그래도 호러 팬들에게 있어 이 영화는 나름 인기를 구가해온 시리즈이기도 하다. 그냥 공포가 아닌 사람들이 잔혹하게 죽는 장면을 리얼하게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손발이 오...

챔프, 이번에도 '차태현'식 드라마는 통했다.

충무로에서 내로라하는 기라성 같은 남자 배우들을 제쳐두고, 차태현하면 빈틈이 없는 아니 빈틈이 있어서 도리어 친숙해 보이는 이미지로 굳어진 배우라 할 수 있다. 그러면서 그가 영화판에서 활약한 캐릭터들을 보면 다 그런 케이스들이 많다. 악독한 악역은 고사하고, 무언가 허술하고 허접하면서도 정이 가는 캐릭터, 그의 이름를 제대로 알린 '엽기적인 그녀'를 ...

통증, 감각적 멜로가 아닌 날것 그대로 멜로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드는 9월의 이때, 이 계절에 걸맞게 가슴을 적시는 멜로 영화가 개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스템에 의해 양산된 헐리웃이 아닌 그나마 우리네 정서와 맞을 것 같은 한국영화라는 점에서 웬지 기대가 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더군다나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 두 배우 권상우와 정려원의 만남은 어딘가 안 어울릴 듯 하면서도, 정...

콜롬비아나, '조 샐다나' 여전사로 등극하다 말다.

여기 섹시한 여전사의 탄생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나온 액션 블록버스터가 있다. 그래서 그런가 은근히 기대가 되면서 그 여전사는 어떤 모습으로 스크린을 종횡무진 활약하는지 궁금해진다. 잘 알려지면서 익숙한 기존의 헐리웃이 배출한 여전사하면 '에이리언' 시리즈의 '시고니 위버', '툼레이더'의 '안젤리나 졸리', 그리고 '레지던트 이블'의 '밀라 요...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133149
1060
1202040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