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욕망의불꽃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메이퀸, 아역 히로인 '김유정' 초반부터 살렸다

한마디로 제대로 컸다. 아직 이르긴 해도 '국민여동생'의 싹수가 보인다. 제대로 연기 지도를 받은 건지, 이대로면 국내 수많은(?) 아역 연기자들 중에서 단연 독보적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않을까.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김유정'이라는 이름은 이젠 낯설지가 않다. 물론 올 상반기 최고의 히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어린 허연...

내 마음이 들리니, 봉씨 부녀의 감동연기 제대로다.

MBC의 새 주말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소리 소문 없이 입소문을 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제목부터가 전작 '욕망의 불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이 드라마는 한마디로 꽤 휴먼적인 드라마다. 그래서 첫 회를 보고나서 이 드라마가 '모처럼 휴먼드라마인 점'을 강조하며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 어제(10일) 4회에서 제대로 이런 그...

내 마음이 들리니, 모처럼 가슴 따뜻한 휴먼드라마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진 인기 드라마 '욕망의 불꽃'이 6개월간의 대장정을 지난 주에 마치고, 그 뒤를 이어서 나온 드라마가 바로 '내 마음이 들리니?'다. 제목이 일반 명사가 아닌 물음체로 시작해 다소 색다른 기분도 드는 게, 그 의미처럼 무언가 봄햇살의 따스한 기분이 느껴진다. 그러면서 그 따스함은 기존 드라마들이 보여 주었던 모...

욕불 최종회, 결자해지 속 욕망의 불씨를 남기다.

드디어 작년 가을부터 달려온 주말의 인기드라마 '욕망의 불꽃'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봄을 맞이하는 길목에서 긴 호흡으로 달려온 총 50부작이 드디어 마침표를 찍은 것인데, 그렇다면 드라마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이자 소재인 '욕망'은 어떻게 귀결이 되었을까? 정말 제작진의 언급처럼 '새드엔딩도 해피엔딩도 아닌 색다른 반전을 기대해 달라'는 주문처럼 그렇...

욕불 49회, 윤나영 욕망은 한(恨)에서 출발된 거.

한 여자의 욕망적인 그림으로 숨가쁘게 달려오며 매 주말마다 이목을 집중시킨 MBC '욕망의 불꽃'은 마지막회를 남겨둔 상태에서 49회까지 왔다. 결국 이 여자의 애증이 섞인 욕망의 그림은 사실 한(恨)의 정서에서 출발되고 끝을 볼려는 심산으로 귀결이 되고 말았다. 단순히 아들 민재와 남편이 대서양 그룹의 오너가 되기 위해서 전방위적으로 나섰던 ...

욕불 48회, 윤나영 VS 김회장 최후의 승자는?

여자가 오뉴월에 한을 품으면 서리가 내릴 정도로 우리네 여자들의 한(恨)의 정서는 가열하고 임팩트할 정도로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그리고 그것이 책이든 드마라든 영화든 소재로 다양하게 쓰이면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여기 이제 막바지 2회만을 남겨둔 MBC 인기드라마 '욕망의 불꽃'이 바로 그런 케이스로 눈길을 ...

욕불 47회, 백인기 '그 여자'가 사는 법

이제는 막바지로 달려오며 결승점 골인을 앞두고 있는 MBC의 인기 주말드라마 '욕망의 불꽃'은 어제 47회(19일)에서 큰 건 하나를 터뜨렸다. 그간에 숨겨두었던 '출생의 비밀'이 모두 다 공개가 된 셈인데, 사실상 마지막 보루였던 것 중에 하나가 바로 '백인기는 윤나영의 친딸이다'라는 이 소스가 김민재(유승...

욕망의 불꽃, 민재와 인기의 결혼 가능할까?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지는 인기드라마 '욕망의 불꽃'이 어제 46회까지 달려오며 이제 정리에 들어간 느낌이다. 물론 그 정리가 단순해 보이지 않지만 사실 어떻게 보면 간단하긴 하다. 특히 이 드라마를 지켜봐온 시청자 입장에서는 이번 주말에 나온 45회와 46회의 경우는 딱히 색다른 그림들은 없어 보인다. 왜냐? 기존의 중첩된 그림으로 반복돼 지금껏 그...

욕불 44회, 김영민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욕망의 불꽃'은 막판 스퍼트를 내듯 시청률이 가파르게 오르며 주말 밤마다 이목을 단박에 끌고 있다. 물론 드라마의 주인공은 알다시피 윤나영(신은경)이다. 즉 그녀를 중심으로 그녀와 관계된 인물들의 욕망도 함께 그려내며 그 어떤 정점과 파국를 향해 달려가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본다면 윤나영의 남편 김영민(조민기)도...

욕불 43회, 윤나영 "지옥은 나 혼자 갈께.."

지금 한 여자가 처참히 무너지고 있다. 아니 그렇게 자신의 욕망과 그 어떤 잘못된 야망을 위해서 달려온 윤나영(신은경)은 바로 그로기 상태에 몰리며 이목을 집중시킨 거. 그런데 이것은 어찌보면 그녀 스스로 몸을 던지고 있는 건 아니었을까? 제목 '욕망의 불꽃'처럼 그 마지막 불꽃을 태우겠다는 심산인지 몰라도, 그녀는 분명 욕망의 정점에...
1 2 3 4


통계 위젯 (화이트)

72119
980
1196753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