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유방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KBS 초한지 80부작 방영, 신삼국 만큼 재미있을 듯

해를 넘기면서까지 방영되었던 길고도 길었던 '신삼국'이 지난 주에 끝나고, 시간을 거슬러 '초한지'가 바로 KBS2에서 방영을 시작했다. 남자라면 아니, 중국역사물을 좋아하는 팬이라면 빠질 수 없는 사골처럼 우려먹는 삼국지와 초한지 얘기. 책이든 영화든 이렇게 드라마로 포팅된 것만 해도 수십여종.. 이번에 초한지는 신삼국과 함께 21세기 신버전에 맞춰서...

장자방, 초한지를 한권으로 읽는 심플한 재미

대중적인 중국 역사소설의 양대산맥 '삼국지'와 '초한지'.. 누구나 소싯적엔 물론 지금까지도 계속 읽히는 불멸의 중국 고전소설이 아닐 수 없다. 익숙하게도 국내에 번역되고 갖가지 양식으로 나온 두 종류만 해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물론 삼국지가 더 많긴 하지만서도.. 초한지 또한 만만치 않다. 삼국지의 수많은 인물들과는 다르게, 항우와 유...

간신들은 어떻게 정치를 농락하는가? & 장자방

중국사가 담겨져 있는 두 권의 책 소개. 하나는 일종의 지식교양서고, 하나는 역사소설이다. 오래만에 다시 중국사를 끄집어내니, 감회(?)가 새롭다. 수 년 전 나름 열독하며 팠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젠 일상의 바쁨으로 잊고 지내다가, 간간히 이렇게 책을 받게 되면 잊고 지내던 기억을 떠올리게 돼 생활의 활력소 겸 도움이 된다. 그래서 이번에도 간만에 ...

샐초, 유방 '이범수' 럭셔리남 변신의 코믹 카리스마

월화극에서 나름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샐러리맨 초한지'가 후반을 향해 달려가면서 이야기가 절정에 치닫고 있다. 그 인기에 힘입어 20부작에서 2회를 연장하는 등, 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나름 유지돼 쏠쏠하다. 분명 양태는 직장인의 애환 아니 그런 것 보다는 기업드라마의 양상으로 전개되며, 그 속에서 적시적소에 배치된 초한지를 빗댄 캐릭터들의...

샐초, 김서형 모가비 '삼일천하'에 빠진 악녀본색

월화극에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샐러리맨 초한지'가 드디어 분수령에 올랐다. 지난 주 모가비의 야욕이 마각을 드러내 진시황이 생사의 갈림길에 놓이며 주목을 끌었던 '샐초'.. 하지만 그 갈림길에서 진시황은 사(死)를 선택해 물러나게 됐다. 바로 주인공 못지 않은 미친 존재감을 보이며 결국 원했던 최고 경영자 ...

샐초, 미친 존재감 '모가비'의 정체는 '조고'

사실 놀랍거나 충격적인 건 아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이라면 아니,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한두 번이라도 제대로 읽어봤다면 '모가비'의 정체는 애당초 환관 '조고'임을 단번에 간파할 수 있었다. 사실 극의 캐릭터들이 모두 다 초한지의 그 이름 그대로 차용하면서 유달리 진시황의 비서실장이라는 '모가비'만이 초한지와 다른 이름이었다. 그...

한나라 풍운아 파헤쳐 보기, '초한지 강의'

중국의 유구하고 장대한 역사를 말할 때 빼놓을 순 없는 시대가 바로 '한(漢)제국'이다. 그 이전의 진시황의 '진'(秦)나라는 지속 기간이 짧았으나, 한나라는 무려 전한과 후한시대를 걸쳐 400여년이나 강력한 제국을 이어 나간 오리지널 중국 최초의 통일 왕조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이런 왕조 시대에는 수많은 인물과 역사서들로 점철돼 후대에게 수...

샐러리맨 초한지, 팔색조 매력의 여주인공 '홍수현'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의 인기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아니, 그건 강호만의 생각일지도.. 아직 갈 길은 멀어 보인다. '월화'의 포진이 '브레인'과 '빛과 그림자'로 인해서 매우 좋기 때문이다. 그래도 코믹을 표방하면서도 드라마 자체가 묘하게 무언가 모냥 빠지게 보이는 등, 소위 X맛 이라서 더욱 끌리는 요소일지도 모른다. 그러면서 이 드라마는 ...

<권력전쟁> - 중국역사 속 11인의 권력쟁탈 엑기스

'인간의 무한한 욕망 중에 권력욕이야말로 가장 강렬하며 근본적인 욕망이다'라고 영국의 저명한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은 《권력》이라는 저서를 통해서 말했다. 그만큼 권력이라는 욕망은 인간에게 있어 가장 근원적이자 보편적이면서도 끝없이 추구하는 욕망에 비유되기도 한 것인데, 보통은 어떤 정치권력의 정점에 있는 리더들만의 이야기로 치부하기에는 이 권력이 가진 ...

중국 역사 속 11인을 통해서 본 <권력전쟁>

인류의 역사는 '권력의 역사'라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인류사는 인간의 탐욕과 욕망으로 점철된 그 권력의 날개 위에서 펼쳐진 장대한 서사다. 그러기에 우리 후세는 그런 역사를 익히고 배우며 또 다른 지향점을 찾는다. 하지만 인류는 사회 속 정의와 도덕에 대해 늘 고민해왔지만, 정작 오랜 시간 축척된 권력사를 살펴보면 피와 배신, 욕망과 음모...
1


통계 위젯 (화이트)

109129
888
119668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