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윤제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동창생, 원톱이 된 '탑'의 비장한 액션물

소년의 임무 “너하고 니 동생이 여기서 나갈 수 있는 방법은 딱 한가지다” 명훈(최승현)은 남파공작원인 아버지의 누명으로, 여동생 혜인(김유정)과 단 둘만 살아 남아 요덕 수용소에 감금된다. 그곳에서 그는 정찰국 소속 장교 문상철(조성하)에게 동생을 구하려면 남으로 내려가 공작원이 되라는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소년의 운명 “나한테 이러면 안되...

고령화가족, 극단과 해학 사이의 가족 솔루션

이젠 '고령화'라는 단어가 낯설지가 않다. 작금의 백세 무병장수 시대를 거창하게 열어젖힌 이 사회적 매카시즘은 우리시대의 위기처럼 다가왔다. 그런 위기는 나이가 많아지는 노령 인구의 비율 증가로 따른 사회병리학적 측면으로 대변돼, '고령화 사회'라는 신조어(?)까지 양산하며 지금의 세태를 반영한다. 그런데 사...

일상의 시선, 다른 나라에서 vs 나는 공무원이다

영화라는 게 판타지한 측면이 다분하면서도 우리네 삶을 투영시킨다는 드라마적인 부분도 간과할 순 없다. 물론 그런 드라마 조차도 판타지가 되긴 하지만서도.. 어쨌든 영화는 영화일 뿐, 오해하지 말자로 하기엔 때론 아주 직관적으로 우리네 일상을 담아내는 드라마를 보면 낯설지 않은 동질감을 느낀다. 그런 점에서 여기 두 편의 영화는 꽤 닮았다. 마치...

뿌나 23회, 글자반포를 앞둔 대격돌과 반전은 무엇?

이제는 낯설지 않게 '뿌요일'을 책임졌던 인기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가 어느덧 그 한 회만을 남겨두게 됐다. 그렇게 극 중반 이후 글자반포를 둘러싸고 수차례 격돌을 벌였던 '석규세종'과 밀본의 '정기준'은 그 대척점에서 마지막 파국을 예고하듯, 마지막 한방을 꺼내들며 죽기 살기로 덤벼드는 형국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세종 이도는...

뿌나 22회, 석규세종의 산물을 지키는 궁녀 '소이'

보통 사극 드라마에서 그려지는 여인네의 삶이란 그렇게 특별하지 않다. 지금처럼 우먼파워를 자랑하는 시대는 고사하고, 역사가 그러하듯 봉건적 가부장제에 의해 남자들에게 족속되고 지배되는 등, 힘들게 살아온 그네들이다. 그래서 그녀들의 인생살이는 그림자를 자처한 측면이 많다. 더군다나 그것이 역사 속 왕의 여자라면 더할 나위 없어진다. 그 옛날 왕...

뿌나 21회, '석규세종'의 낚시질과 근지 궁녀의 활약?

글자 반포를 두고 점입가경으로 빠져든 사극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알다시피 극의 중심으로 '석규세종'과 밀본 '정기준'의 대결양상이 절정과 그 어떤 파국을 향해 달려가며 '뿌요일'마다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이미 지난 주에도 강채윤은 석규세종 앞에서 '전하는 위선자다, 소심한 겁쟁이십니다'라는 임팩트한 넋두리를 쏟아내며 다시 한 ...

원작 '뿌리깊은 나무', 드라마와 다른 점 5가지

늦가을부터 장안의 화제로 떠오르며 수목의 '뿌요일'을 책임지는 사극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제대로 캐릭터화한 이른바 '석규세종' 대 밀본의 '정기준'과의 대결 양상으로 압축되는 가운데 이 이야기는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그렇다면 많이들 알려지고 궁금해 하는 원작 소설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소위 '뿌나' 팬이라면 당연 관심이 갈 수밖에 없다....

뿌나 19회, 석규세종 VS 정기준 입담배틀과 광평대군

역시 예상대로 '뿌요일'을 책임지는 사극드라마 '뿌리깊은 나무'가 어제(7일) 19회에서 제대로 포텐을 터트렸다. 그렇게 애민하며 심혈을 기울여 만든 글자를 두고 '석규세종'을 계속 궁지로 몰며 옭아매던 사대부들의 비밀결사 조직 '밀본'.. 그 수장 정기준이 이도 앞에서 정체를 임팩트하게 드러내며 한껏 주목을 끌었던 지난 주 18회 마무리.. ...

뿌리깊은 나무, 석규세종과 정기준의 리턴매치

이른바 '뿌요일'을 책임지는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가 역시나 막판에 몰입도 최고를 선사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나 어제 1일에 방영된 18회가 그러했는데.. 그전에 역사의 기록처럼 세종 이도가 그렇게 고심하고 애민하며 만든 한글 반포를 앞두고, 거센 반발에 부딪치며 극 중 '석규세종'은 근 몇 회간 궁지에 몰렸었다. 당시 학문의 요람...

뿌나 17회, 글자 반포를 둘러싼 거센 후폭풍

이번 주도 어김없이 '뿌요일'을 책임지는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이하 뿌나)가 어김없이 찾아왔다. 총 24부작에서 이젠 중반을 넘어서 후반을 달려가는 그 형국에 웬만한 정체나 비밀은 서서히 드러나며 이목을 계속 집중시킨 가운데.. 어제 17회(30일)에서는 그 대립 구도를 본격화하며 소위 파국으로 치닫는 모양새를 띄웠다. 이미 지난 주부터 겸사복...
1 2


통계 위젯 (화이트)

85116
715
1198005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