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이강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각시탈 화기애애한 종방연 사진들 외 몇 개

각시탈이 엊그제 끝났음에도 본 드라마를 애정있게 지켜본 팬들에겐 아직 여운이 자리잡고 있다. 일종의 각시탈앓이의 시작이라고나 할까.. 그렇다고 강호가 그런 건 아니고, 드라마가 끝나면 새로운 드라마가 갈마들듯 그냥 즐기는 편이라 노 프라블럼.. 여튼 이런 시점에 수목극의 강자 각시탈이 인기리에 종영되면서 이런 걸 자축하는 종방연 사진들...

각시탈 최종회, 줄초상에 '각시 포 벤데타' 마무리

각시탈이 어제(6일) 28회로 드디어 끝났다.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역대 '뿌나'급으로 막판에 줄초상을 치를 줄이야.. 역시 남녀 주인공이 마냥 행복하게만 갈 수는 없나보다. 일제강점이라는 시대의 아픔이 서려있고, 한쪽은 이쪽을 너무나 시기한 제국경찰이기에 물불을 안 가렸다. 결국 슌지는 이강토와 오목단의 행복한 앞길에 제를 뿌렸다. 강토만...

각시탈 27회, 주원-진세연 결혼식 비극 예고

수목극의 강자 '각시탈'에서 한채아와는 다른 매력을 뽐내며 뭇 남성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캐릭터 오목단 역 진세연.. 이젠 마지막회를 앞둔 상황에서 그녀를 떠나 보낼 때가 온 것인가.. 앙돼.. 외쳐보지만 이미 그럴 공산이 커졌다. 해피엔딩 보다는 비극으로, 남녀 주인공 중 하나를 띄어놓으며 극의 방점을 찍을 듯 싶다. 어제(5일) 방영...

각시탈, 주원과 박기웅의 마지막 전면전 돌입

긴페이와 2차전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았던 각시탈 25회였다. 일본 최고의 정예무사라는 그 수식어 때문이라도 또 저번에 한번 털렸던 이강토였기에 어렵지 않나 싶었는데.. 웬걸 이번엔 강토가 이겼다. 기대했던 안동지의 도움없이도.. 서로가 주고받는 몇합의 막상막하 박빙으로 가더니, 뒤로 빠지는 순간 마지막 이단 옆차기로 긴페이 얼굴을 차 쓰러뜨렸던 것. 아...

각시탈 훈훈한 '반전' 사진들

수목극의 강자 <각시탈>이 이제 4회만을 남겨둔 채.. 결말에 관심이 가는 가운데 인기가 좋다 보니, 이래저래 촬영현장의 사진들을 공개하며 주목을 끌고 있다. 드라마 속에서 갈등하며 대결하고 때려잡고 고문하는 등의 내용과는 다르게 '반전'이라는 미명하에.. 서로가 훈훈한 장면들을 연출한 사진들이 속속들이 나오고 있는 것. 아래 기사처럼 말이다...

각시탈, 주원에게 위협적인 '브루스 칸'의 존재감

이번 주 각시탈 내용에선 무엇보다 중요한 건, 기무라 슌지가 각시탈의 정체가 이강토인 것을 안 것을 기점으로, 각시탈은 고도의 명품(?) 심리전을 펼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펙타클 판타스틱한 드라마로 재탄생했다는.. 유명한 모 연예 블로거의 극찬이 있었지만.. 강호가 보기엔 이번 안드로메다 치킨게임도 아니고, 다크슌지는 예전부터 끝...

각시탈 20회, 정체 들킨 주원과 공분의 위안부 묘사

시대극을 바탕으로 본격 항일드라마의 탈과 본색을 갖추고 있었어도, 사실 '각시탈'은 그렇게 무거운 톤의 드라마는 아니였다. 도리어 초딩들도 함께 볼 수 있어서 부담없이 때론 재밌게 보는 드라마 정도로 인색돼 수목극에서 1위로 수성. 적어도 지금까지 전개된 그림들은 일본 순사들을 시원스럽게 때려잡는 각시탈 히어로의 정체와 활약에 초점을 ...

각시탈, 주원에 맞설 강적 '김명수' 카리스마

각시탈 촬영장에서 깃대를 들고 있는 주원의 한컷.. 다음씬을 기다리고 있는지 몰라도, 이 사진 나름 잘 나왔다. 저 깃대로 일본 순사들을 패대기 쳤대지 아마.. 그렇다. 지난 주 18회 말미에 목담사리 공개처형 현장에서 '자폭'을 감행한 이는 각시탈 이강토가 아니였다. 그건 예상대로 독립군 중 남아있던 남자 동지였다. 혹여 폭...

각시탈 18회, 주원과 진세연 애틋연인, 자폭 누구?

오랜만에 보는 각시탈 같았다. 한창 진행중인 런던올림픽 때문에 주요 드라마들이 올스톱 된 상태인지라.. 각시탈도 그랬다. 사실 이번 18회는 지난 목요일 26일에 나올 거였는데.. 그걸 일주일이 지나서 보니, 기분이 묘하다. 뭔가 도둑맞은 느낌이랄까.. ㅎ (뭐, 연기자들에겐 숨돌림 틈이 조금이라도 생겼으니 다행일지도)- 어쨌...

각시탈 17회, '주원' 드디어 정체를 들키다

이젠 매회 엔딩마다 총을 겨누는 게 익숙해진 다크슌지는 또 다시 "반갑다 각시탈"을 외치고 싶었지만.. 천연덕스런 이강토가 깜놀 표정으로 "너, 아니였다면 큰일날 뻔 했다"며 위기를 또 벗어났다. 매회 둘러대기 천재인 강토의 위기탈출은 정말 넘버원.. ㅎ 다른 형무소로 이동중인 고문남 목담사리는 다시 잡히게 되고, 공개처형 부분을 두고 슌지와 ...
1 2


통계 위젯 (화이트)

9131
898
1199278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