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이선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끝까지 간다, 스타일 대신 상황극 스릴러

완벽하게 숨긴 줄 알았다…! 어머니의 장례식 날, 급한 연락을 받고 경찰서로 향하던 형사 ‘고건수’(이선균). 아내의 이혼 통보, 갑작스런 내사 소식까지, 스트레스 폭발 직전의 건수는 실수로 사람을 치는 사고를 일으키고 만다. 되돌릴 수 없는 상황! 어떻게든 모면해야 하는 건수는 누구도 찾을 수 없는 곳, 바로 어머니의 관 속에 시체를 숨긴다. 끝났다고...

골든타임, 진화하는 의사 신개념 '의드' 탄생하나

해를 넘겨 장장하게 늘어지면서도 인기를 끌었던 <빛과 그림자>의 후속극 <골든타임>이 어제(9일) 첫 스타트를 끊었다. 개인적으로 닥본해 본 입장에서 초반은 좀 어수선했지만 중반 이후 몰입도가 꽤 좋은 편. 마지막 씬에서 이선균이 패닉멘붕에 빠져 의사로써 각성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어쨌든 제목만 봐서는...

내 아내의 모든 것, '류승룡' 매력이 살린 코믹 로맨스

묘하고 재밌다. 하지만 그 재미가 지속되진 않는다. 아니 어쩔땐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의 코믹을 넘나든다. 그러니 빵빵 터지기 보다는, 약간 모양 빠지는 유치함 속에 잔재미가 소소하게 존재한다. 바로 위기에 처한 부부관계 속에서 사랑의 이별과 재결합을 그리며, 전설의 카사노바 '장성기'로 분한 '류승룡'이 전격 투입되는 지점이다. 이건 선발투수를 능가하는...

화차, '김민희'의 재발견 속 치밀한 사회극

여기 나름 강렬한 포스터 한 장만으로도 무언가 묘한 필을 풍기는 영화 '화차'.. 세 명을 내건 메인 포스터에서 단독으로 상반신 누드를 통해서 어딘가를 응시하는 '김민희'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왜, 이 영화는 김민희의 이런 파격적인 모습을 내세우며 눈길을 끄는 것일까? 메인 카피문구 "사라진 약혼녀, 계획된 살인, 그녀를 찾아야...

체포왕, 관객의 마음까진 체포 못한 버디무비 형사물

여기 불철주야 범인 잡기에 총력을 다하는 두 형사가 있다. 국가의 녹을 먹는 경찰 공무원이기에 그들은 본연의 임무에 충실했을 뿐, 어떻게든 실적을 올려 승진의 기회는 물론 포상금까지 노려 가사에 도움을 주고자 오늘도 내일도 범인 잡기에 그들은 여념이 없다. 이게 바로 이번에 개봉한 한국영화 <체포왕>이 그리는 그림이자 기본 플롯이다. 즉, 형...

쩨쩨한 로맨스, 쩨쩨하지만 다분히 솔직한 연애담

"애들은 가라.." 는 19금의 발칙한 연애담이라는 홍보 아래 위 포스터처럼 최강희가 다소 야한 차림의 복장으로 눈길을 끈 이 영화는 기존의 한국에서 나온 로맨스물들이 못 보여준 본격 성인들을 위한 연애담을 담았을 것 같은 일종의 기대감을 내비치지만, 정작 그런 영화는 아니라는 게 다소 아쉬움?으로 남는다. 소위 목욕탕 목소리의 주인공 이선균과 4차원 ...

파주 vs. 내사랑 내켵에 - 우리 이대로 사랑하게..

해주세요.. 아니 해도 될까요.. 앞에"해주세요"는 영화 <내 사랑 내 켵에>의 주문이자.. 뒤에 "해도 될까요"는 영화 <파주>의 주문이다. 인간사를 살다보면 사랑만큼 복잡다변한 애정도 없을 것이다. 그 사랑의 깊이와 종류 또한 무궁무궁하니 인간들은 그 사랑때문에 희노애락에 빠지며 살고 있는게 아닐까.. 그래서 이런 사랑...
1


통계 위젯 (화이트)

50116
594
1202417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