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이재용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기황후, 역사 왜곡으로 점철된 퓨전사극의 극치

방송 전부터 숱한 화제를 낳으며 이래저래 주목을 끈 MBC 새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어제(28일) 첫 방영됐다. 단연코 화제가 된 건 드라마의 외피가 아닌, 바로 내용에 가지고 벌이는 설전 등이었다. 사극이라면 거쳐야 할 역사적 고증에 관한 문제가 대두된 것. 그전에 한국 사극에서 외국의 인물을 주인공으로 그리는 작...

해운대 연인들, 첫 회부터 조여정 노출로 띄우나?

조여정이 오래만에 출연한 드라마를 위해서 벗었다. 역시 영화 <방자전>과 <후궁>을 통해서 다져진 그런 고전의 색스런 기본기는 브라운관에서도 빛을 발했다. 지금도 있는지 모르겠으나.. 한창 때 유행하던 성인 나이트클럽에서나 볼 수 있었던 '차력쇼 뱀쇼 물쇼'를 능가하는 고전에로틱 '어우동쇼'를 통해서 역시 조여정임을 입증했다. 다만...

적도의 남자, 복수의 끝에 선 두 남자의 파국

수목극 '적도의 남자'가 태양이 작렬하는 그 중심의 끝을 향해 무작정 달려가고 있다. 뜨거웠을 친구간의 우정과 의리도 한낱 배신과 야망 속에서 모두 무너지며 루비콘의 강을 건너 버렸다. 한 남자는 '복수의 괴물'이 되어 친구의 목을 마지막까지 조르고, 그 친구는 계속된 '멘붕' 속에서도 평삼심을 유지하려 했지만 쉽지가 않았다. 어찌보면...

적도남, '엄태웅' 복수도 '타짜'처럼 파고든다

아니 쪼여 들어간다. 아주 제대로 꾼이 아닐 수 없다. 복수(復讐)로 밥먹고 사는 그런 세계가 있다면 그는 복수계의 타짜다. 암, 타짜가 분명하다. 단박에 요절내는 게 아니라, 전형적인 포커페이스로 서서히 패를 보이고 상대방을 농락하며 판을 뒤엎는다. 그러면서 그들의 목숨까지 위협한다. 단지 영화 '타짜'만의 얘기는 아닐지다. 수목극의...

적도의 남자, 빗나간 父情 '이원종'의 미친 존재감

수목극에서 동시 론칭된 세 편의 드라마 중 장르가 코믹 로맨스가 아닌 정통극 스타일로 달리는 '적도의 남자'.. 그러다 보니 다소 진부한 설정이라 치부되더라도, 엇갈린 운명 속에 펼쳐지는 갈등과 야망으로 점철된 그 욕망적 이야기가 자연스레 초반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그것은 바로 극을 이끌어가는 주인공들에게 드리워진 삶이 순탄치 않음을...
1


통계 위젯 (화이트)

160173
1024
1200322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