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정려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드라마의 제왕, 진정 제왕이 못된 이유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은 그 제목의 의미처럼 드라마 제작 현장을 날것 그대로 담아내는 현실감과 풍자성으로 론칭 때부터 화제가 된 드라마였다. 그만의 아우라를 갖춘 배우 김명민이 출연하면서 화제. 전작들에 이어서 카리스마 좋게 종횡무진 활약하는 제작사 대표 '앤서니 킴'으로 열연을 펼쳤지만.. 그는 실제 제왕이 되지 못했다. 그 이...

드라마 속 김명민과 박시후의 찰진 캐릭터

일견 드라마가 인생의 희노애락을 담아내며 우리네 사는 이야기의 현장이라지만, 그 속엔 이른바 가공된 이미지들의 향연이 펼쳐지는 전쟁터와 같다. 총만 안 들었을 뿐이지, 시청자를 사로잡기 위해서 그들은 싸우고 있는 것이다. 이런 그들이 만들어낸 이미지를 통해서 사람들은 웃고 즐기고 때론 슬픔과 감동의 쓰나미까지 받으며 종국엔 '재미'로 귀결된다. 그런 점...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에 의한 드라마의 비지니스

베일을 벗은 새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이 어제(5일) 첫 방송 됐다. '신의' 후속극으로 방송 전부터 여러차례 홍보가 되면서 기대가 컸던 게 사실. 특히 공전에 히트쳤던 '하얀거탑'의 장준혁과 '베토벤바이러스'의 강마에 캐릭터에 이어서 4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김명민이었기에 더욱 그랬다. 이른바 '명민본좌'의...

샐초 최종회, 원작 '초한지'를 능가한 현대물의 잔재미

월화 드라마에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며 제대로 방점을 찍은 '샐러리맨 초한지'가 드디어 종영됐다. 먼저 드라마의 내용을 얘기하기 전, 최근에 들어 이 드라마만큼 쏠쏠한 재미를 준 것도 드물지 않았나 싶다.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일과 사랑을 모티브로,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빗대며 유방과 항우의 맞대결 등의 캐릭터적 재미를 맘껏 살리면서도,...

샐초, 유방 '이범수' 럭셔리남 변신의 코믹 카리스마

월화극에서 나름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샐러리맨 초한지'가 후반을 향해 달려가면서 이야기가 절정에 치닫고 있다. 그 인기에 힘입어 20부작에서 2회를 연장하는 등, 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나름 유지돼 쏠쏠하다. 분명 양태는 직장인의 애환 아니 그런 것 보다는 기업드라마의 양상으로 전개되며, 그 속에서 적시적소에 배치된 초한지를 빗댄 캐릭터들의...

샐초, 김서형 모가비 '삼일천하'에 빠진 악녀본색

월화극에서 나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샐러리맨 초한지'가 드디어 분수령에 올랐다. 지난 주 모가비의 야욕이 마각을 드러내 진시황이 생사의 갈림길에 놓이며 주목을 끌었던 '샐초'.. 하지만 그 갈림길에서 진시황은 사(死)를 선택해 물러나게 됐다. 바로 주인공 못지 않은 미친 존재감을 보이며 결국 원했던 최고 경영자 ...

샐초, 미친 존재감 '모가비'의 정체는 '조고'

사실 놀랍거나 충격적인 건 아니다. 이미 이 드라마의 팬이라면 아니,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한두 번이라도 제대로 읽어봤다면 '모가비'의 정체는 애당초 환관 '조고'임을 단번에 간파할 수 있었다. 사실 극의 캐릭터들이 모두 다 초한지의 그 이름 그대로 차용하면서 유달리 진시황의 비서실장이라는 '모가비'만이 초한지와 다른 이름이었다. 그...

샐초, 유방-여치 & 항우-우희 러브라인 형성

역시 그 제목처럼 중국 고전소설 '초한지'를 빗댄 드라마라서 그런지.. 원작을 무시할 수는 없었나 보다. 월화극에서 나름의 인기있는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가 중반을 넘어서면서 본격적으로 주인공들의 러브를 그려내기 시작했다. 아니, 이미 이것은 진행이 되었고, 서서히 그 짝을 맞추듯 다가가고 있는 것인데.. 알다시피 안하무인의 천방지축 캐릭터...

샐러리맨 초한지, 모가비 역 '김서형'이 다크호스다.

먼저, 개인적으로 '김서형'이라는 배우 하면 그 '맛깔나는 섹스'가 생각난다. 아니, 정확히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이라는 그 영화에서 그녀는 온몸을 던져 '김성수'와 알몸 연애담을 임팩트하게 보여주었다. 벌써 시간이 꽤 지난 영화(2003년작)임에도 이 여배우만 보면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그녀의 그 필모그래피는 하나의 상징이 되버렸다....

샐러리맨 초한지, 팔색조 매력의 여주인공 '홍수현'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의 인기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아니, 그건 강호만의 생각일지도.. 아직 갈 길은 멀어 보인다. '월화'의 포진이 '브레인'과 '빛과 그림자'로 인해서 매우 좋기 때문이다. 그래도 코믹을 표방하면서도 드라마 자체가 묘하게 무언가 모냥 빠지게 보이는 등, 소위 X맛 이라서 더욱 끌리는 요소일지도 모른다. 그러면서 이 드라마는 ...
1 2


통계 위젯 (화이트)

64106
697
1197686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