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최수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대왕의 꿈, 정통사극 기치와 '귀문'의 무협스런 재미

대하역사 드라마의 종지부를 찍을 기세로 나선 <대왕의 꿈>의 서막이 올랐다. 이미 알다시피 2년 전인가 감우성 주연의 <근초고왕>을 시발로 버럭태곤으로 일관했던 <광개토태왕>에 이은 삼국통일의 대업을 완성하는 종결자로 '최수종'이 나섰으니, 고려나 조선시대의 임금과는 다르게 임팩트한 느낌으로 다...

수목드라마 3파전 볼만하다. '싸인', '마이 프린세스', '프레지던트'

2011년 신묘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두 편의 새로운 수목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았다. TV 드라마에 별로 볼 거 없다는 핀잔을 누르려는 듯 작정하고 재미와 흥미로 똘똘뭉친 드라마로 찾아왔으니 하나는 법의학을 다룬 본격 메디컬 수사 드라마를 표방하며 두 연기파 남자배우 전광렬과 박신양의 아우라를 믿고 내건 SBS '싸인'이고, 또 하나는...

프레지던트, 소프트한 정치드라마로 볼만하다.

보통 정치드라마하면 좀 과격하고 딱딱하기 쉽다는 선입견을 갖고 보는 경우가 다반사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나온 대표적인 무슨무슨 공화국 시리즈등의 드라마들을 보면 말이다. 그래서 그런 정치드라마는 꼭 남성들의 전유물처럼 인식이 되어 왔는데, 이미 미국 백악관을 배경으로 한 미드 '웨스트윙'의 경우 정치드라마로 인기를 끌었고, 우리 TV에...

베일 벗은 '프레지던트', '대물'보다 나은 이유

또 하나의 정치드라마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이번에는 한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아니라, 남자 대통령이지만 그는 아주 젊다. 49살로 한국의 오바마를 꿈꾸고 있다는 설정하에 제목도 말 그대로 '프레지던트', 더군다나 여기 대통령의 주인공은 사극과 시대극에서 주로 왕이나 우두머리 역할을 해온 원조 꽃미남이자 하도 이벤트를 많이 해서 대...

12월 기대되는 두 드라마, '프레지던트' & '아테나'

열한 장의 달력을 모두 찢고 이제 한 장만 남겨둔 12월로 넘어오면서 바야흐로 2010년도 한 해가 저물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보통 '다사다난' 했다는 말로 한 해를 정리하지만 정말 올해처럼 '다사다난'했던 해도 없지 않나 싶다. 정치나 사회적으로 그러했으니 말이다. 뭐.. 이 포스팅에서 그런 설을 풀려고 하는 건 아니고, 우리네 일상의 모습...

'전우' vs. '로드 넘버 원' 전쟁물의 호불호

바야흐로 호국보훈의 달 6월을 기점으로 전쟁과 관련된 영화와 드라마, 다큐가 봇물 터지듯 나오고 있다. 더군다나 6.25전쟁 발발 60주년 된 숫자가 주는 기념비적 의미로 나오고 있는 양상인데.. 영화는 이미 <포화 속으로>가 뚜껑을 연 상태에서 '학도병'의 진중한 소재를 가지고 고증을 안드로로 보냈다, 뉴라이트 계...
1


통계 위젯 (화이트)

102125
853
1197428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