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최항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무신, 최항 '백도빈' 패악질 카리스마 & 6회 연장

역시 사극에서 패악스런 카리스마를 뽐내는 폭군의 등장은 흥미거리이자 새로운 볼거리다. 그래서 무신이 다시 재밌어졌다. 누구 때문? 바로 최항 역 '백도빈' 얘기다. 그렇게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은 보통의 모습에서 눈만 부릅뜨면 이건 완전 폭군으로 돌변하는 순간이다. 악의 얼굴이 되버린다. 어제(21일) 무신 45회에서 계모 대씨부인에게 대드는 최...

무신, 후반을 책임질 '임연' 안재모의 존재감

오랜만에 '무신' 얘기, 이제는 언급할 시점이 온 것 같다. 이 사극도 이젠 끝날 타임이 다가왔기에, 나름 닥본했던 팬의 입장에서 어필이 필요해서다. 기존 인물이 가고 새로운 인물이 등장하는 시점이기도 해서 더욱 그렇다. 그것은 바로 무신정권의 종결자 '김준'을 도와 최씨 무신정권을 종식시키고 김준마저 제거했던 역사 속 인물 '임연'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무신, '홍아름' 재등장과 '박해수'의 미친 존재감

갈 길이 먼 남자의 우국충정 앞에 묘령의 처자가 나타나 그를 다시 흔들고 있다. 고려 무신정권의 끝판왕 '김준'에게 닥친 또 하나의 사랑 이야기가 '무신' 속에서 펼쳐지니.. 바로 '월아' 역을 맡았던 '홍아름'의 재등장이다. (예상된 환생이긴 해도 개인적으로 참 반갑다) 최충헌 사후 절대권력자로 올라선 최우, 그의 서자 출신이자 난봉...

무신, 고려판 '마님과 돌쇠' 멜로 사극으로 가나?

고려시대 무신정권을 소재로 하며, 드라마 초반에 미드 '스파르타쿠스' 같은 마초적 액션을 선보인 그 '격구대회'를 통해서 남성향이 짙은 사극물 '무신'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마초이즘을 떠나 김준의 사랑 이야기가 주를 이루며 묘한 그림을 연출하고 있다. 격구의 신(神)으로 등극해 아직은 면천되진 않았지만 주군 '최우'를 모시며 나름의 측근으...

무신, 무신정권 종결자 '김준' 그는 누구인가?

마치 한 편의 영화 포스터처럼 나온 이 스틸컷에서 사극드라마 '무신'은 무언의 아우라를 뿜고 있다. "한 남자의 손에서 시작된 살아있는 천년의 역사"라는 그 문구처럼 묵직한 울림으로 비장한 분위기까지 자아내며, 사진 속 김주혁은 마음 속으로 강하게 읖조린다. "신이시여, 저를 버리시나이까.. 이 야만의 시대를 끝내게 저에게 힘을 주시옵소서.." 그는 그...
1


통계 위젯 (화이트)

102125
853
1197428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