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판타지로맨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브레이킹 던 part1, '벨라' 운명의 기묘한 전조극

판타지 액션 로맨스에 궁극과 정점을 향해 치닫는 블록버스터급의 영화가 있으니 바로 '트와일라잇' 시리즈다. 2008년을 시작으로 매년 인간녀 '벨라'와 뱀파이어맨 '에드워드', 그리고 늑대인간 짐승남 '제이콥'은 쏠라닥질 같은 판타지한 로맨스를 계속 펼쳐왔다. 기대를 모았던 액션은 양념으로 둔 채, '뉴문'과 '이클립스', 마지막 편 '브레이킹...

12월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외 5종 세트

12월 연말을 겨냥한 극장가의 풍경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추워지는 날씨 만큼이나 혼자 보다는 함께 즐기면서 볼만하고 재밌는 영화들로 대거 포진돼 눈길을 끌고 있는 거. 대충 20여 편이 넘는 많은 개봉작들이 쏟아져 나온 가운데, 이중에서 역시 주목을 끄는 건, 바로 임팩트하게 스케일이 큰 블록버스터급의 영화들이라 할 수 있다. ...

2011 천녀유혼, 유역비 '고천락'의 판타지 로맨스

과거 8,90년대 홍콩영화에 익숙한 강호같은 팬들에게 '천녀유혼'하면 떠오르는 건 바로 두 주인공 '장국영'과 '왕조현'이다. 물론 그 원작을 봤던 못 봤던 간에 이 영화는 이름 자체만으로도 이미 전설이 되었다. 그리고 세월도 많이 흘렀다. 1987년에 나왔던 이 한 편의 판타지 로맨스는 고전으로 회자돼 시리즈로 나왔다가 다른 아류작까지 양산하...

영화보다 더 끌리는 원작소설 4종세트

어느덧 영화가 일상으로 다가오며 맥스무비를 통해서 자주 영화예매를 하다보니, 매 영화마다 이벤트에 자동으로 응모를 하게 된다. 그런면서 영화와 관련된 책이나 음반, 셔츠, 화장품 등 이벤트 상품들을 보게 되는데, 이게 뜻하지 않게 운좋게 당첨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리고 이번에는 위처럼 책을 무려 4권이나 받는 이벤트에 당첨된 거. 바로 얼마 전&n...

비스틀리, 야수의 매력이 때꾼한 판타지 로맨스

여기 또 하나의 판타지 무비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 판타지는 액션과 스릴러가 아닌 지극히 로맨스로 일관하며, 그 어떤 액티브한 활동극을 원한 이들에게 다소 실망감을 안겨준 영화가 바로 <비스틀리>(Beastly)다. 제목대로 어떤 야수의 야성미를 들어낼 것처럼 '야수다운, 야수답게' 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게 그런 비주얼은 사...

49일, 정일우 '스케줄러'역 '사신 치바' 닮았다.

SBS 법의학 수사드라마 '싸인'의 바톤을 이은 수목드라마 '49일', 얼추 제목에서 고인을 보내드리는 불교의식인 '49재'를 떠올리게 하는 이 드라마의 장르는 판타지다. 그리고 이 판타지에 멜로가 들어가 색다른 사랑 이야기를 다루고 있어 나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벌써부터 인기작이었던 '시크릿 가든'을 잇는 계보의 드라마냐는 등, 그런데 여기에 나...

'세인트 클라우드', 판타지 로맨스의 때꾼한 탐미

남녀간의 사랑이라는 대전제 앞에 펼쳐지는 연인들의 서사는 책이나 드라마나 영화의 오래된 소재이자 가장 매력적인 이야기다. 비록 그게 뻔하게 흐르더라도 사람은 어차피 사랑을 받고 주고 사는 보편적 인식이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이런 로맨스에 판타지가 가미되면서 이들 사랑을 더욱더 돋보이게 만드는 장치로 쓰이고 있다. 물론 현실에서는 ...

시크릿 가든 최종회, 판타지 로맨스 종결자였나?

연말연시를 보내면서 매번 주말마다 색다른 판타지 로맨스로 주목을 끌었던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이 드디어 20회를 끝으로 그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뻔하고 식상한 로맨스 코드, 재벌 2세 남자와 당차고 평범한 여자의 러브라는 사골국이 우려날 정도의 진부한 이야기는 불륜을 제외하고 판타지를 가미해 도리어 매회 인기를 끌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크릿 가든, 판타지 로맨스의 정석대로 보여주다.

일상의 지친 우리네 삶에 어느덧 한 자리를 차지하며 대리만족으로 만나는 또 다른 판타지의 세계가 바로 '드라마'라 할 수 있다. 우리의 삶을 투영한 이런 이야기들은 다분히 현실적이면서도 한편으로는 판타지가 들어간 또 다른 삶의 각축장이다. 그런 면에서 장르도 다양하지만 그래도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남녀간의 사랑을 다룬 이야기가 주류의 그림을 이루는...

시크릿 가든, 현빈보다 빛나는 윤상현 어록들

사실 드라마를 보는 이유는 스토리 위주로 해서 보는 게 다반사이지만, 그래도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그 드라마를 이끄는 주인공이나 조연들의 연기에 있다. 그러면서 그 연기자의 매력에 빠져 그 드마라를 소위 닥본사하며 지켜보는 게 드라마 폐인들의 소임이라 할 수 있는데, 그런 면에서 주말드라마 중 SBS '시크릿 가든'은 제대로 임자를 만난 격이다. 물...
1 2


통계 위젯 (화이트)

108125
853
1197428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