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황정음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돈의 화신, 첫방부터 애욕스런 남녀의 복수극인가

제목부터가 심상치 않은 기세로 우리시대 진정한 '쩐'에 대해서 다룬다는 SBS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이 어제(2일) 첫 방송 됐다. 영화판의 '타짜'와 '돈의 맛'을 연상케하는 제목과 그 어떤 상징성 때문이라도 진작부터 화제가 된 드라마였다. 제작진의 설명으론, '돈의 화신'은 돈 때문에 소중한 것을 잃은 한 남자를 중심으로 로비와 리베이트...

2013년 신상 드라마들, 야왕과 아이리스2 등 기대

2013년 새해를 여는 드라마들 스케일이 어느 해보다 돋보이는 작품들로 대거 포진돼 주목을 끌고 있다. 액션 스릴러, 코믹과 정통 멜로 등의 장르를 넘나들며 내용은 물론, 배우들의 라입업도 소위 후덜덜해 확 구미가 당기는 드라마가 한 둘이 아니다. 더군다나 대거 1,2월에 집중돼 있어 보란듯이 지상파 3사가 출격을 준비중인 가운데.. ...

골든타임, 진화하는 의사 신개념 '의드' 탄생하나

해를 넘겨 장장하게 늘어지면서도 인기를 끌었던 <빛과 그림자>의 후속극 <골든타임>이 어제(9일) 첫 스타트를 끊었다. 개인적으로 닥본해 본 입장에서 초반은 좀 어수선했지만 중반 이후 몰입도가 꽤 좋은 편. 마지막 씬에서 이선균이 패닉멘붕에 빠져 의사로써 각성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어쨌든 제목만 봐서는...

나가수 시즌2, '황정음' 파격 가슴골로 과감히 열다

우리시대 내노라하는 실력파 가수들과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인 노래 경연의 장 '나는 가수다'가 본격 시즌2를 열었다. 두 달 여만에 다시 전파를 타면서 나름의 주목을 끌었다. 공홈에 소개된 기획대로, 이른바 노래를 통한 '신들의 축제'라며 감동과 유쾌한 즐거움 등이 공존하는 음악적 소통의 무대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뭐, 좋다. 원...

내마들 최종회, 역시 휴먼드라마로 갈무리되다.

드디어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예상한대로 그 제목의 의미처럼 정말로 휴먼스럽고 따스하게 갈무리 되었다. 어찌보면 이 드라마의 처음으로 돌아가듯 이들 봉우리네 가족은 다시 만났고 제자리를 찾은 것이다. 물론 전개 과정에서 기업드라마의 양상을 띄며 음모와 배신이 점철된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모가 됐지만, 그래도 ...

내마들, 세 남자의 갈등 속에서 봉합이 보인다.

사실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는 그 제목의 의미처럼 휴먼틱한 분위기가 감지되는 드라마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전개되는 과정을 들여다 보면은 특히 중반을 넘어서 후반으로 달려 갈수록 거의 '기업드라마'를 방불케 할 정도로 그려지고 있다. 사권력에 대한 어떤 배신과 음모 그리고 야망에 휩싸인 인물들이 전면에 나서며 그런 모양새가...

내마들, 김재원과 남궁민 이들 대결이 볼만하다.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극 후반을 달리면서 두 남자의 대결이 점점 볼만해지고 있다. 여주인공은 뒤로한 채 말이다. 특히 이 드라마를 처음부터 지켜봐온 팬들에게는 더욱 그러한데, 극 중에서 이복형제로 나오지만 한없이 우애를 돈독히 할 것 같았던 이 두 남자는 지금 매우 불균질하다. 물론 그런 기운은 장준하 역의 남궁민이 더 심한 정도인데, 그...

내마들, 차동주의 폭로 '욕망'에 제동을 걸다.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지고 있는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이 극 중반을 넘어서 후반을 달리고 있다. 총 30부작 기획에서 24회까지 달려오며 이들이 그려낸 이야기는 그 제목의 느낌처럼 참 휴먼스런 그림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이야기가 참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질?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여기에도 사람들...

내마들, 장준하 역의 '남궁민' 에이스인가?

요 몇 주 전부터 이런 기류는 이미 예고된 것인지 모르겠다. 매 주말 밤마다 안방극장에서 그렇게 큰 인기를 누리지는 않았지만, 이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를 지켜보는 팬들은 많은 것으로 안다. 강호도 그랬고, 1회부터 나름 '닥본사'해오며 이 드라마를 지켜봤는데, 결국 터질 게 터지고 말았다. 사실 처음부터 지켜본 이들은 새삼스러운 ...

내 마음이 들리니, 좌충우돌 휴먼 시트콤인가?

주말의 인기있는 드라마로 새롭게 떠오른 '내 마음이 들리니'가 이번 주 방영분 5회부터 성인 연기자로 바통을 이어받았다. 그런데 역시나 우려했던 바가 곧바로 터진 느낌이다. 보통의 아역 연기자들이 그렇게 잘 깔아놓은 밑바탕을 왜 성인 연기자가 이으면 이렇게 되는 것일까? 동사의 수목드라마 '짝패'도 그렇고, 참 아이너리하다. 이게 강호만의 생각...
1 2


통계 위젯 (화이트)

48116
594
1202416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