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히가시노게이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일드 날씨 언니, 히가시노 게이고 미스테리즈

날씨 언니(2013, 9부작) - 미인인데다 천재적인 능력까지 지녔지만 무뚝뚝한 성격에 괴짜라고 불리는 기상 캐스터가 기상학적 관점에서 어려운 사건들을 해결해나가는 신감각 미스터리 드라마다. 주요 포인트 : 주로 살인 사건들을 다루는 수사물인데 그것을 해결하는 주체가 형사가 아닌, 기사예보사란 점에서 특화된 미스터리 드라마다. 우리 주...

일드 유성의 인연, 로스트 데이즈, W의 비극

방영정보 일본 TBS | 금 22시 00분 | 2008-10-17 ~ 2008-12-19 요약정보 일본 | 총 10부작 제작 카네코 후미노리 (연출) 외 1명 | 쿠도 칸쿠로 (극본) 홈페이지 www.tbs.co.jp/ryuseinokizuna/ 출연 니노미야 카즈나리 (아리아케 코이치 역), 니시키도 료 (아리아케 타이스케 역), 토다 에리카 (아리아...

일드 '정의의 아군'등 추천 리스트

저번 '미드'에 이은 이번엔 '일드' 추천작 리스트다. 이것 또한 챙겨볼 게 있어 넷상에서 평가들을 바탕으로 뽑아본 것. 기존에 본 일드라곤 최근에 '정의의 아군' 빼고는 말 그대로 일천하다. 그런데 일드를 보면 공통의(?) 느낌이 있는 게, 미드의 스케일과 다양한 장르적 포맷 보다는 ‘홈 앤 멜로’를 바탕으로 드라마적인 요소가 다분한 점과&n...

용의자 X, '류승범'의 색다른 정서적 재발견

충무로를 대표하는 영화 배우들에 있어서 '류승범'의 포지션은 색다른 측면이 있다. 그만의 색깔로 무장한 카리스마를 견지하면서도 장난끼 혹은 똘끼로 대변되는 배우 류승범이라는 점에 익숙하다. 최근 전작들 <수상한 고객들>과 <시체가 돌아왔다>만 봐도 그렇고, 스크린 속에서 B급의 정서를 마음껏 발산하는 배우를&nbs...

의뢰인, 예측 가능한 법정 스릴러의 반타작

영화에서 스릴러 장르가 가지는 근원적인 재미는 언제나 관객들의 주목을 끌기에 용이하다. 그것이 액션이든 판타지든 스릴러적인 요소가 들어가면 이른바 게임을 푸는 방식에 접근하며 사건 해결에 동참을 시키기 때문인데, 특히나 어떤 범죄자 즉 범인을 잡아내는 거라면 그 스릴러적 재미는 더욱 배가 된다.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가 싶으면서도 그 예상을 뒤엎는 마지...

예지몽, 추리는 '예감'이 아닌 '과학'이다.

여기 무더운 여름에 읽기 좋은 추리소설 한 편이 있다. 나름 미스터리한 게 표지부터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바로 일본 추리소설계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으로 '예지몽'이라는 본격 미스터리 소설이다. 사실 그가 만들어낸 추리 소설이야 수십 종에 달하고, 무슨 무슨 시리즈해서 많이 나왔다. 가가형사나 탐정 갈릴레오 ...

살해사건 알리바이의 치명적 모순 '거짓말'

여기 '거짓말'을 소재로 풀어쓴 추리소설이 한 권 있다. 사실 추리소설의 장르야 워낙 다양한 이야기들로 이루어져 있지만, 그래도 주가 되는 것은 어떤 미스터리한 살인사건을 풀어나가는 재미를 무시할 수는 없다. 그러면서 그 살인사건의 목격자든 용의자든 그들이 풀어내는 이야기들이 진실과 거짓 사이를 오가며 자신을 옥죄는 진범으로 다가오기도 하는데, 그렇다....

히가시노 게이고 추리월드 '탐정 클럽'과 '예지몽'

무더운 여름에 걸맞은 장르 소설을 꼽는다면 누가 뭐래도 뻑뻑한 인문사회 계열보다는, 영화도 비주얼한 액션 스릴러가 즐기기에 좋듯, 책은 바로 미스터리로 무장한 추리소설 같은 류를 뽑을 수 있다. 그런데 국내에는 이런 류의 소설들이 드문 게 사실. 어떤 문호들의 문학적인 느낌의 소설들이 많은데, 하지만 국내에 입지를 굳...

오기와라 히로시 신간 <콜드게임>, 여름에 제격

본격적인 여름철로 접어들며 장마철을 앞두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때, 사실 책 읽기는 곤욕이 아닐 수 없다. 어디 저기 시원한 계곡 물에 발 담그며 차게 얼려 놓은 수박을 먹으면서 읽으면 모를까.. ㅎ 소위 뻑뻑한 책은 눈에 잘 안 들어온다. 뭐.. 사회나 역사 인문서들 말이다. 대신에 그때 찾게 되는 게 소설류다. 특히나 그냥 일반 드라마...

《다잉 아이》- 미스터리 호러와 관능의 절묘한 레시피

이제는 오쿠다 히데오, 오기와라 히로시, 노자와 히사시등 유명한 일본작가의 소설들을 나름 즐겨 읽다보니 일본 미스터리 소설계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 또한 팬이 된 것 같다. 특히 그의 작품중에 블랙유머 소설 시리즈 세 권 <독소>, <괴소>, <흑소>는 사회적 블랙풍자의 백미였고, 인간의 이...
1 2 3


통계 위젯 (화이트)

45113
761
1198101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