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KBS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종영 앞둔 '초한지', 파업을 품은 '해품달' 결방

방송계 파업이 불러오는 여파와 파장은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을 때론 불안하게 만든다. 기실 그 파업의 의미와 정당성에 대해서 지지하느냐 마느냐의 명분은 차치하더라도, 당장 눈길이 가는 건 자신이 보는 드라마에 결방이 되느냐 마느냐에 촉각을 곤두세우기 마련이다. 뭐.. 까지껏 안 보면 그만이라고 하기엔, 나름 닥본해오며 한 주의 피로를 풀어줄 나...

포세이돈, SBS에서 KBS로 급조된 드라마?

먼저, 여기 상당히 촌스러워? 보이는 포세이돈 포스터를 보시라.. 이건 뭐.. 쌍팔년도 풍도 아니고, 이것이 정녕 이번 주부터 방영된 KBS2 '스파이 명월'의 후속작 '포세이돈'의 포스터가 맞는 것일까.. 의구심과 함께 소위 '이건 아니올씨다'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바다 등지에서 여러가지 노고가 많으신 해양 경찰들의 활약상을 ...

수목드라마 3파전 볼만하다. '싸인', '마이 프린세스', '프레지던트'

2011년 신묘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두 편의 새로운 수목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았다. TV 드라마에 별로 볼 거 없다는 핀잔을 누르려는 듯 작정하고 재미와 흥미로 똘똘뭉친 드라마로 찾아왔으니 하나는 법의학을 다룬 본격 메디컬 수사 드라마를 표방하며 두 연기파 남자배우 전광렬과 박신양의 아우라를 믿고 내건 SBS '싸인'이고, 또 하나는...

대하사극 '근초고왕', 캐릭터들 알고 보면 재밌다.

특히나 역사 드라마는 그런 경우가 다반사다. 일반 현대물과는 다르게 역사적 배경에 나오는 인물들인지라 더욱 그러한데, 그 수도 만만치 않기에 보는 이들은 헷갈릴 수가 있다. 그것은 그 역사적 인물들이 서로 얽히고 설키면서 그 어떤 사건을 일으키며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기 때문인데, 그런데 이런 역사적 인물들이 그려진 드라마에서 그 캐릭터...

《9시의 거짓말》- 아직도 언론의 '공정'을 믿습니까?

정말로 진심으로 '언론은 공정하게 진실만을 보도했다'고 생각이 든다면 강호는 이 책을 당당히 권하고 싶다. 그리고 읽는 순간 그 믿었던 공정함은 산산조각이 나버리고 말 것이다. 그렇다. 이 책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9시로 대표되는 뉴스 통칭해서 우리시대 '한국의 언론들'에 대해서 날이 선 비판의 견지로 K...

<9시의 거짓말> - 한국 언론의 몰상식 보고서, <더 커피북>

먼저, 이 두 권의 책들은 알라딘 신간평가단 '인문'분야로 여덟 번째 받은 책이다. 받는 순간 책의 표지부터 감각적인 디자인이 눈에 들어와 광고 시안을 보는 느낌이 들었다. 그중 <더 커피북>.. 뭐..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는 책이다. 그렇다. 이 책은 커피에 대한 모든 것이 담겨있는 그런 책이다. 부제목도 "커피 한 잔에 담긴 거의 모든 ...
1


통계 위젯 (화이트)

25155
888
1196671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