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태그 : MBC드라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빛과 그림자, 오리지널 버라이어티 복고풍 드라마

국내 드라마 팬들에게 있어 새로운 드라마의 등장은 언제나 새롭고 설렌다. 그러면서 이번엔 누가 나오며 무슨 타입의 장르일까, 무슨 이야기를 다루고 있을까 등 바라보는 지점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런 점에서 창사 50주년 MBC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빛과 그림자'는 그런 기대를 충분케 하는 요소들도 가득해 보인다. '계백'과는 다를 터..&nbs...

계백, '선덕여왕' 시즌 2인가? 그래도 기대된다.

한 여자의 욕망 같은 사랑이야기 '미스 리플리' 후속으로 나오는 MBC 드라마 '계백'이 드디어 어제(25) 첫 방영의 베일을 벗었다. 요즈음 KBS1의 대하역사물 3부작 시리즈의 일환으로 열심히 나오고 있는 '광개토태왕'도 그렇고, SBS의 퓨전 역사활극 '무사 백동수'도 그렇고, 얼마 전 방영된 KBS2의 조선시대판 로미오와 줄리엣...

내마들 최종회, 역시 휴먼드라마로 갈무리되다.

드디어 주말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예상한대로 그 제목의 의미처럼 정말로 휴먼스럽고 따스하게 갈무리 되었다. 어찌보면 이 드라마의 처음으로 돌아가듯 이들 봉우리네 가족은 다시 만났고 제자리를 찾은 것이다. 물론 전개 과정에서 기업드라마의 양상을 띄며 음모와 배신이 점철된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모가 됐지만, 그래도 ...

미스 리플리, 장미리 생모는 최명길이다?

여기 질퍽했던 과거를 잊고 신분상승 욕구에 현실과 환상을 혼동하며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이른바 '리플리 증후군'에 빠진 한 여자가 있다. 그런 여자의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욕망적인 사랑 드라마가 바로 '미스 리플리' 인데, 이제 중반을 넘어서 후반으로 치닫고 있다. 총 16부작 기획에서 어제(28일) 10회까지 달려오며 소위 임...

미스 리플리, 이다해 욕망에 꿈틀대는 사랑 이야기

이제는 방영이 좀 돼서 그런지 알다시피, 월화드라마 '미스 리플리' 는 그 제목의 의미처럼 사실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한 여자의 욕망을 다룬 이야기다. 과거 문학과 영화에서 창조된 그 '리플리'라는 캐릭터의 근원을 찾아가보면 그렇다. 그리고 여기선 '미스'가 붙어 젊은 여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런데 여주인공 장미리(이다해)라는 여자는 일본에...

최고의 사랑, '로코'의 정석다운 해피엔딩이다.

혹시나 새드엔딩이 아닐까? 아니면 대단한 반전이 있지 않을까? 하는 의구심을 바로 전까지 들게 했던 인기있는 '로맨틱코미디' 드라마 '최고의 사랑', 하지만 결과는 조금은 시시하게 아니 예상대로 그들은 제목처럼 '최고의 사랑'에 방점을 찍으며 해피엔딩으로 갈무리됐다. 너무나 잘 나가고 시크한 매력에 까칠남이지만 온 국민의 사랑을 받는 영화배우 독고진(차...

최고의 사랑 - 한층 업그레이 된 독고진, 확실한가?

대한민국에서 제 잘난 멋에 충만된 아니 그만의 매력적인 아우라를 뽐내며 차도남과 까도남의 경계에서 맹활약중인 독고진(차승원), 결국 가슴에 달린 인공심장이 다 방전이 됐는지 몰라도, 그렇게 구애정(공효진)을 통해서 충전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기계의 기한이 만료된 건지 지난 주에 수술대에 오른 그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이의 주...

미스 리플리, 이다해 '팜므파탈'역 일종의 '유희'다.

지금 장안의 화제이자 인기있는 월화드라마로 각광받고 있는 '미스 리플리', 평가들이 분분한 가운데 특히나 안 좋게 보는 이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 '이건 스토리가 막장이다, 저런 치명적인 유혹녀라는 설정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 비호감에다 민폐녀로 아주 재수가 없다' 등, 혹평을 쏟아내고 있는 거. 하지만 강호는 그렇게 보고 싶지는 않...

미스 리플리, 늪에 빠진 이다해의 유혹과 거짓말

마(魔)의 가성이라 불리는 조관우의 그 유명한 히트곡 '늪'에 빠지는 그 노래의 매력처럼, 월화드라마 '미스 리플리'는 그 노래의 제목대로, 극 중 여주인공 장미리로 분한 이다해의 유혹과 거짓말이 가면 갈수록 도를 넘어서 점입가경의 '늪'에 빠지고 있는 모양새로 전개가 되고 있다. '미스 리플리'라는 그 제목대로 내재된 의미대...

내마들, 차동주의 폭로 '욕망'에 제동을 걸다.

주말 밤 안방극장을 책임지고 있는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이하 내마들)이 극 중반을 넘어서 후반을 달리고 있다. 총 30부작 기획에서 24회까지 달려오며 이들이 그려낸 이야기는 그 제목의 느낌처럼 참 휴먼스런 그림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이야기가 참 욕망적인 드라마로 변질?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여기에도 사람들...
1 2 3 4 5 6


통계 위젯 (화이트)

76154
1317
1201453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